대종상 영화제
Daejong Film Awards
시작년도
1962년
개최월
12월

정부가 주관하는 영화 부문의 유일한 상으로 1958년부터 문교부(현 교육부)에 의해 실시되던 ‘국산영화상’을 2회 이후부터 공보부(현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하면서 1961년 대종상으로 명칭을 바꾸어 1962년 제1회 시상식을 가졌다. 그 후 1969년 제8회와 1970년 제9회 때 대한민국 문화예술상(영화 부문)으로 명칭을 바꾸었다가 1971년 제10회부터 다시 대종상으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른다. 제12~17회(1973~1978년)까지는 문공부와 영화진흥공사가 공동주최했고, 18~24회까지는 영화진흥공사 단독으로 행사를 주최했다. 제25회(1986년) 때는 다시 영화인협회와 영화진흥공사가 공동주최했으며, 이때부터 영화인협회의 본격적인 참여가 이루어졌다. 제30회(1992년) 때부터 민간기업의 참여가 이루어졌는데 삼성그룹이 재정 후원을 담당했다. 이에 따라 행사주최도 영화인협회와 삼성 공동으로 이루어졌다. 제32회(1994년) 때부터는 삼성 계열 문화재단인 삼성미술문화재단이 대신 참여해 영화인협회와 삼성미술문화재단 공동주최로 바뀌었다. 대종상은 한국영화계의 대표적 영화제로 존속하면서 우수영화의 발굴 및 포상을 통한 진흥효과를 거둔 것은 긍정적이지만 정부의 영화계 통제수단으로 변질되거나 포상을 둘러싼 영화인들의 마찰 등 부작용을 유발하기도 하였다.

수상정보

더보기
221983
심의서류 테이블
순번 수상부문 작품명 제작년도 수상자
1 계몽부문작품상 일송정 푸른솔은 1983 ㈜현진
2 특별상공로부문 이경순(녹음)
3 일반부문작품상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3 한림영화
4 최우수문화영화상 전통다도 중앙영화사
5 우수문화영화상 밀물과 썰물 신영필름
6 감독상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3 이두용
7 남우주연상 안개마을 1982 안성기
8 여우주연상 적도의 꽃 1983 장미희
9 각본상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3 임충희(임충)
10 촬영상 안개마을 1982 정일성
11 남우조연상 불의 딸 1983 김희라
12 여우조연상 질투 1983 고두심
13 음악상 바보선언 1983 이종구
14 미술상 일송정 푸른솔은 1983 조경환
15 조명상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3 차정남
16 녹음상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3 이재웅
17 편집상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3 이경자
18 특별상각색부문(극) 불의 딸 1983 송길한
19 특별상신인부문(극) 엑스(X) 1983 하명중(감독)
20 특별상신인부문(극) 일송정 푸른솔은 1983 이보희(연기)
21 특별상음향효과(극) 바보선언 1983 김경일
22 특별상감독부문(문화) 전통다도 권순재
23 특별상촬영부문(문화) 밀물과 썰물 정선민
24 특별상편집부문(문화) 전통다도 권순재
25 특별상공로부문 고해진(조명)
26 반공부문작품상 내가 마지막 본 흥남 1983 우진필름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