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D Pick 초우 청춘영화의 아이콘, 신성일과 문희 정진우 · 1966 “철수는 “프랑스에 가서 살자”고 말하기도 한다. <초우>는 프랑스라는 말에서 전해지는 자유, 멋, 풍요의 이미지를 꽉 막힌 청춘의 출구로 이용하고 있다. 그런 서구적 감각이 당대 청년 관객의 환영을 받은 것이다. " (한창호 영화평론가)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