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D Pick 서울의 지붕밑 이 영화에는 '하도'가 있다 이형표 · 1961 한국 고전영화는 세대의 단절을 치열하게 겪었다. 한국 관객들이 같은 시기 한국영화를 보며 영화가 의도한 장면에서 웃으리라는 보장은 거의 없다. <서울의 지붕밑>은 지금의 관객이 보면서 1961년의 관객과 같은 마음으로 웃을 수 있는 드문 고전이다.(김도훈)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