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Lee Man-hee / 李晩熙
출생·사망
1931 ~ 1975
대표분야
감독, 배우, 시나리오
데뷔작품
주마등(1961) 1961
활동년대
1950, 1960, 1970

관련글 (23)

  • 르네상스, 검열 그리고 이만희 영화 1960년대 중•후반 한국영화계 영화는 1960년대 한국 대중문화에서 가장 사랑받는 장르였다. 1960년대를 한국 영화의 르네상스 시기라 부르는 근본적인 이유일 것이다. 물론 수치로도 증명된다. 영화 관객 수는 1961년 5,800만 명에서 1969년 1억 7,300만 명 ... by.정종화(한국영상자료원 선임연구원) 2018-03-20
  • 시나리오 작가 김지헌 by.이정아(객원연구원) 2018-01-28
  • 마의 계단 이만희 감독의 <마의 계단>에서 ‘계단’에 대해 말하고 싶다. 제목 때문은 아니다. 이만희 영화의 전작을 살펴보고 싶은 생각에서 출발했지만, 그럼에도 다른 이유도 있다. 이 영화와 관련한 몇 편의 글을 읽으면서 이상한 일이지만 계단이 중요하 ... by.김성욱(영화평론가) 2017-02-17
  • 암살자 * 이 글에는 <암살>(최동훈, 2015) 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만희 감독의 <암살자>를 기억했던 것은최동훈의 <암살>을 보면서였다. 유사한 제목에서 연상되기도 했지만, 꽤 이상한 설정이라 여긴 쌍둥이의 등장이 흥미를 끌었던 탓이다... by.김성욱(영화평론가) 2015-09-30
  • [이만희] 하늘로 보내는 편지 을미년 정월, 김기덕 감독과 찾은 민경갑 화백의 화실에서 우리는 양 두 마리가 그려진 그림을 선물 받았습니다. 유난히 부드러운 털이 시선을 끌었는데 그 얼굴을 바라보다가 우리는 웃음을 터뜨렸지요. 이만희 감독 당신이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이 감독은 양띠였 ... by.김수용(영화감독) 2015-03-18
  • 1960년대의 영화작가들! 이만희 감독편 이만희 감독이 영화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집 근처의 광무극장이나 그 밖의 동화극장, 동도극장 등에서 많은 영화를 보게 되면서부터였다. 이 무렵에 본 최인규 감독의 <자유만세>(1946)는 이 감수성 풍부한 소년에게 영화에 대한 열정을 불어넣게 된다. 1955... by.이주영(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13-08-10
  • 삼포가는 길 이만희 감독이 세상을 떠난 지 벌써 30여 년이 훌쩍 지났지만,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여전히 그의 이름은 현재진행형이다. 그는 1961년 <주마등>으로 데뷔할 때부터 1975년 유작 <삼포 가는 길>에 이르기까지 15년의 시간 동안 50편의 작품을 ... by.김병철(동의대 영화과 교수) 2012-08-30
  • 이만희 감독의 <삼포가는 길>(1975) 바야흐로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컬러TV가 보급되기 시작했다. 내가 살던 아파트 단지에도 컬러TV의 광풍은 어김없이 일었는데, 언제나 남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는 것을 큰 치욕으로 여기셨던 아버지는 컬러TV에 VTR이라는 새로운 기계까지 얹어 보란 듯이 풀AV시 ... by.이해영(영화감독) 2011-05-19
  • [잃어버린 영화를 찾아서]꼭 찾아야 할 한국영화 6 나는 1960년대의 영화, 즉 유현목 신상옥 김기영 김수용 이만희 감독을 밑거름으로 영화학도가 된 세대다. 10대 후반에 <오발탄<사랑방 손님과 어머니<하녀<안개등이 저마다 다른 색깔로 내게 영화에 대한 무한한 열정을 심어주더니 1966년 <만추>... by.정지영(영화감독) 2011-01-07
  • [잃어버린 영화를 찾아서]꼭 찾아야 할 한국영화 4 정말 내가 본 영화가 맞을까? 아니 거꾸로 정말 내가 보지 못한 영화일까? 필모그래피의 거의 절반이 유실된 이만희 감독의 영화들은 내게 정말 이상한 대상이다. 여기엔 거듭되는 기억의 오류가 있다. 이런 식이다. 오랫동안 못 본 영화라고 생각했고 반드시 보아야... by.이연호(영화평론가) 2011-01-07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