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봉
Choe Un-bong / 崔雲峰
출생·사망
1914 ~
대표분야
배우
활동년대
1930, 1940

필모그래피 (21)

더보기
배우 :
마음의 고향 (윤용규, 1949) 황선달  
새로운 맹서 (신경균, 1947)   
똘똘이의 모험 (이규환, 1946)   
우리들의 전쟁(원제:我れらの戰爭) (신경균, 1945)   
감격의 일기(원제:感激の日記) (신경균, 1945)   
태양의 아이들(원제:太陽の子供達) (최인규, 1944)   
젊은 모습(원제:若き姿) (도요타 시로, 1943) 노야마 이등병  
조선해협 (박기채, 1943)   
나는 간다(원제:今ど我は行く) (박기채, 1942)   
풍년가 (방한준, 1942) 장성  

주요경력

1949년 <마음의 고향> 출연을 끝으로 월북

기타정보

기타이름
高峰昇

관련글

더보기
  • [구술로 만나는 영화인] 최운봉 - 배우 - 식민지 남성의 우울 최운봉(崔雲峯, 1914(?) ~ ?)의 공식적인 영화 이력은 최초의 조선어 발성영화 <춘향전>(1935)의 단역으로 출발한다. 원래 그는 기술 분야에 뜻을 두고 영화계에 입문해, 경성촬영소의 <홍길동전 후편>(1936)의 촬영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1938년 방한 ... by.이화진(한국영화사 연구자) 2015-07-29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1914년 경기도에서 태어났으며 본명은 최응현(崔應鉉)이다. 경성찰영소의 이명우의 조수로 일하다 이명우 감독의 <홍길동전 후편>(1936)을 통해 촬영감독으로 데뷔했다. 1935년 조선 최초의 발성영화 <춘향전>(1935)에 ‘이방’ 역으로 출연하면서 영화배우로도 활동하기 시작했다(동아일보). 이후 윤봉춘의 <도생록>(1938), 방한준의 <한강>(1938), 최인규의 <국경>(1939), <수업료>(1940), 방한준의 <성황당>(1939) 등 일련의 극영화에 출연했으며, 안석영의 <지원병>(1941), 박기채의 <조선해협>(1943), 방한준의 <병정님>(1944) 등 전쟁동원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다. 해방 후에는 이규환의 <똘똘이의 모험>(1946), 신경균의 <새로운 맹세>(1947), 윤용규의 <마음의 고향>(1949)에 출연했다. 한국전쟁 당시 월북해 윤용규 감독의 <향토를 지키는 사람들>(1953), <빨치산의 처녀>(1954), <신혼부부>(1955)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진다(친일인명사전).

* 참고문헌
동아일보 1935년 9월 1일자 3면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친일인명사전3』, 민족문제연구소, 2009.

[작성: 김한상]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