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산벌
Once upon a Time in a Battlefield ( Hwang San Beol )
2003년 15세관람가 대한민국 101분 2003-10-17 (개봉) 960,394(관람)
제작사
㈜씨네월드
배급사
㈜씨네월드
감독
이준익
출연
박중훈 , 김병서 , 김선아 , 오지명 , 이문식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고구려, 신라, 백제 3국의 분쟁이 끊이질 않았던 660년. 백제 의자왕에게 딸을 잃고 앙심을 품은 신라 김춘추는 당나라와 연합해 백제를 치고자 한다. 당나라 사령관 소정방이 13만 대군을 이끌고 서해 덕물도에 도착하자 김춘추는 대장군 김유신을 소정방과의 협상자로 보낸다. 하지만 당나라를 마땅치않아 하는 김유신의 뻣뻣한 태도에 심기가 불편해진 소정방은 결국 7월 10일까지 당나라군에게 필요한 군수물품을 가져오라는 무리한 명령을 내린다. 촉박한 날짜도 문제이지만 신라 5만 대군이 덕물도까지 오기 위해서는 김유신의 영원한 숙적 계백이 버티고 있는 백제군의 황산벌을 뚫어야 하는데...한편 당나라 배들이 덕물도에 닻을 내리자 백제 의자왕과 중신들은 바짝 긴장한다. 고구려를 치러 가는 것일 거라고 그들은 애써 자위했지만 결국 신라군이 백제를 향한다는 전갈을 받고 불안에 휩싸인다. 그러나 이미 백제에서 마음이 떠난 중신들은 자신들의 군사를 못 내놓겠다고 엄포를 놓고...의자왕은 자신의 마지막 충신인 장군 계백을 부른다. "네가 거시기 해야것다"라는 의자왕의 한 마디에 계백은 백제의 운명과 의자왕의 상황을 모두 짐작하고 목숨 바쳐 싸우기 위해 자신의 가족까지 모두 죽인 후 5천 결사대를 이끌고 황산벌로 향하는데...욕싸움, 인간 장기전을 넘나드는 5천 백제군과 5만 신라군의 전투는 무대포로 목숨을 걸고 황산벌을 지키려는 계백과 백제 5천 결사대의 4전 4승으로 백제군에게 유리하게 돌아간다. 계속되는 신라군의 사기 저하에도 김유신은 첩자가 알아 온 계백의 전략암호 "거시기"를 알아내기 전까지는 총공격은 절대 할 수 없다고 버틴다. 하지만 소정방이 명령한 7월 10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자 김유신은 병사들의 독기 진작을 위해 '화랑 희생시키기'라는 마지막 승부수를 던지는데...

크레디트 (297)

더보기
스태프

상세정보

등급정보
2003-F266 15세관람가 (2003-10-02)  
개봉극장
서울, CGV, 메가박스, MMC, 녹색, 명보, 중앙, 허리우드(서울)
로케이션
고창 모양산성, 남양주군 서울종합촬영소, 부여 부소산성, 안동 KBS 해상세트장, 충남 태안군 안면도, 충청남도 부여

관련글

더보기
  • 한국 사극의 내일을 기대하며 이제 와 생각해보니 에로니 뭐니 해도 어쨌든 1980년대는 사극의 또 다른 전성기였다. 그에 견주어 1990년대는 사극 영화가 거의 전멸 상태에 이른 시기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사극 영화가 전멸한 시대는 한국영화에서 사극을 만들 역량(세트와 소품 등에서)이 전혀 ... by.이영미(대중예술평론가) 2009-09-28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