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The day a pig fell into a well(Doejiga umul-e ppajin nal) VOD
1996년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13분 1996-05-15 (개봉) 37,103(관람)
제작사
㈜동아수출공사
감독
홍상수
출연
김의성 , 박진성 , 조은숙 , 이응경 , 손민석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VOD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VOD이용안내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56: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720x480
관람료
0원

줄거리

소설가 효섭(김의성)은 변변한 작품 하나 출간하지 못한 처지다. 후배의 출판사에서 자기 원고가 방치된 채 먼지만 쌓이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효섭은 저녁 술자리에서 평론가와 한바탕 싸움을 벌이고 철창신세를 진다. 그는 삼류 소설가로 취급받는 것에 열등감과 피해의식에 시달리면서 유부녀인 보경(이응경)과 열정적인 사랑에 빠져든다. 결벽증이 심한 보경의 남편 동우(박진성)는 업무 차 전주로 출장을 가지만 보경이 영 미덥지 못하다. 한편 효섭을 사랑하는 극장 매표원 민재(조은숙)는 효섭의 원고 교정을 봐주며 행복을 느끼지만, 효섭은 보경과의 불륜에만 탐닉한다. 보경은 짐을 싸서 효섭과 도망가기로 약속하지만 효섭은 나타나지 않는다. 효섭의 옥탑방을 찾아가지만 문은 잠겨 있고 인기척도 들리지 않는다. 이때 민재에게 사랑을 구했으나 거부당한 민수(손민석)는 효섭과 민재를 살해하고 넋을 잃은 채 효섭의 방에 앉아 있다. 보경은 그 사실을 알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온다. 아침에 신문을 펼쳐든 보경은 아파트 베란다에 들어온 햇살을 따라 신문을 깔고 그 위를 걸어간다.

크레디트 (92)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96-73 연소자불가
개봉극장
명보5관, 동아1.2관, 롯데월드예술, 코아아트홀1.2.3관(서울)
수출현황
일본(97)
노트
■ “일상에 현미경을 들이대어 그것의 비루함을 섬뜩할 정도로 드러내는 홍상수 감독의 데뷔작으로 90년대 새로운 작가의 탄생을 알린 영화”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이 나오자, 한 평론가는 “한국영화에서 희귀한 한순간이 열리는 소리”라고 하며 90년대 한국영화의 획기적 사건이라고 평했다. <돼지...>는 신파와 과잉된 정서, 틀에 박힌 이야기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냉소적이면서도 ‘징그러울 정도로 사실적인’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영화였다. 더불어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홍상수는 이미 작가로 인정받았는데 첫 영화에서 자기만의 형식적인 완성도, 캐릭터 묘사, 연기연출법 등을 보여며 개성적인 세계관과 영화문법을 선사해주었기 때문이다. 홍상수 감독은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에서부터 자신의 전매특허인 술자리, 여관 등의 공간에서 자신의 불편한 욕망을 치졸하게 드러내며, 스스로를 낯선 타자로 만들어버리는 순간과의 대면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 영화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 중에서도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후의 영화의 원형적인 특성들을 갖고 있으면서도 내러티브 효과나 정서적인 측면에서 보다 강렬하기 때문이다. 특히 마지막 장면이 그러한데, 보경은 몇 번이나 효섭의 방문을 두드리고 안을 들여다보지만 그저 무료하게 그려진다. 그 표면적으로는 무료하고 지루한 일상은 마지막에 방안의 살인 장면으로 드러나는 순간 욕망과의 끔직한 대면으로 변모한다.
인간의 욕망을 일상이라는 표면 위로 떠오르게 하는 홍상수 감독의 연출력과 영화문법은 90년대 하나의 사건에 가까웠다고 볼 수 있다.

■ 제작후일담
- 구효서의 『낯선 여름』을 영화한 작품으로 많은 부분이 변형되어 각색되었다. 소설에서 강조되는 우연적인 만남과 낭만적인 사랑은 냉혹할 정도로 사실적인 시선 속에서 모순적이고 비꼬인 인물들의 비루한 일상으로 변형되었다.
- 1997년 1월,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의 제작사인 동아수출공사는 영화진흥공사가 선정한 '96년 좋은 영화 6편'에 선정되지 못했다며 <돼지가…>의 베를린영화제 등 국제영화제 초청을 전면 거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결국 해프닝으로 끝나고 말았지만 하마터면 제작사와 정부기관의 갈등으로 애꿎은 작품이 희생될 뻔 했다.

■ 유부녀와 밀회를 즐기면서 20대의 극장 여직원과 바람이 난 30대 소설가의 이야기를 다룬 홍상수의 데뷔작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은, 그 후 1~2년 주기로 개봉된 후속 작품들의 원점이자, 강북 지역 술집, 허름한 여관, 삼각관계, 대학 시간강사 등을 주된 무대와 주인공으로 사용하는 홍상수의 캐스팅 스타일 그리고 ‘남녀불륜지사’로 사랑의 본질을 진단한 홍상수 리얼리티의 시작점이다.(반이정 미술평론가, 『영화천국』 61호)

리스트

한국영상자료원
2006 한국영화100선
한국영상자료원
2014 한국영화100선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