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하늘까지
Walking all the way to heaven(Geol-eoseo ha-neulkkaji)
1992년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16분 1992-05-23 (개봉) 30,038(관람)
제작사
세경영화사
감독
장현수
출연
배종옥 , 정보석 , 강석우 , 송옥숙 , 김용건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1년간 감방생활을 마치고 출감한 물새는 자신의 구역에서 소매치기를 하던 지숙을 자기 패로 끌어들이며 서서히 사랑을 느끼게 된다. 어느날 정만의 지갑을 훔친 지숙은 지갑안의 등록금을 보고 자신의 과거를 생각하며 지갑을 돌려주는데, 정만은 그녀의 당돌함에 배어있는 외로움을 느끼고는 진심으로 그녀에게 접근한다. 위기감을 느낀 물새는 정만을 구타하지만 정만의 확고한 의지에 패배감을 느끼고 지숙을 놓아준다. 지숙은 자신의 과거를 숨기고 약혼식을 올리지만 자신에게 과거의 흔적을 발견하고는 혼란에 빠져든다. 한편 방황하던 물새는 죽음 직전에 있는 지숙의 오빠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기고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우발적인 살인을 저지른다. 같은 시기에 지숙의 과거를 알게된 정만은 지숙에게 흔들리고 있는 자신에 대한 혐오감으로 고민과 갈등에 휩싸인다. 그런 정만의 곁을 스스로 떠나기로 결심한 지숙은 물새의 범행을 접하게 된다. 시시각각으로 조여오는 경찰의 포위망 속에서 정만을 찾아간 물새는 지숙의 정만을 향한 사랑과 함께 지숙을 당부하고, 지숙은 결국 마지막 방법을 택하는 물새를 보며 오열을 터뜨리고 만다.

크레디트 (90)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92-76 연소자불가 (1992-03-13)  
개봉극장
피카디리(서울)

관련글

더보기
  • 걸어서 하늘까지 <걸어서 하늘까지>라는 제목에서 노래 가사가 먼저 떠오르는 건, 당연한 반응이다. “눈 내리는 밤은 언제나, 참기 힘든 지난 추억이, 가슴 깊은 곳에 숨겨둔 너를 생각하게 하는데…가수 장현철이 주제가를 불렀고,최민수와김혜선이 모닥불 앞에서... by.강병진(영화저널리스트, 허프포스트코리아 에디터) 2017-06-16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