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군
North Korean Partisan in South Korea (Nambugun) VOD
1990년 중학생가 대한민국 157분 1990-06-02 (개봉) 324,169(관람)
제작사
남프로덕션
감독
정지영
출연
안성기 , 최진실 , 최민수 , 이혜영 , 강태기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VOD

남부군 VOD이용안내
남부군[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2:39: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720x480
관람료
0원

줄거리

북한군 점령하 전주에서 조선중앙통신사 기자로 활동하던 이태(안성기)는 한미연합군의 공세로 전주가 위험해지자 도당과 함께 엽운산 유격사령부에 합류한다. 전투부대 소대장으로 임명된 그는 김영(최민수) 등의 소대원을 거느리고 빨치산 활동을 벌인다. 1950년 11월 모두 출동 나간 사이에 닥친 토벌군 때문에 간호병 박민자(최진실)와 함께 탈출한 이태는 그녀와 사랑하는 사이가 되지만 고생 끝에 합류한 부대에서 사령부의 명령으로 헤어지게 된다. 이후 도당 유격대 사령부에 배속받은 이태는 정치선전 작업의 임무를 띠고 활동한다. 1951년 6월에는 남부군에 소속되어 남부군의 결합지인 지리산까지 이동 후 이현상 휘하에서 이봉각(독고영재), 김희숙(이혜영) 등과 함께 본격적인 비정규 군사활동을 벌이게 된다. 그러나 한동안 빛나던 전과를 거두던 남부군은 1951년 말부터 시작된 대대적인 토벌 작전과 함께 위기에 처하게 되고 고난의 후퇴를 벌인다. 그 과정에서 김영 등과 함께 낙오된 이태는 결국 1952년 3월 토벌군에 체포된다.

크레디트 (100)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90-140 중학생가 (1990-05-15)
개봉극장
대한(서울)
노트
■ 최진실의 영화데뷔작(박민자 역)
■ 당시 합동 통신 기자였던 이태의 체험을 토대로 한 동명 소설을 영화한 작품

■ 80년대 한국사회의 변화가 한국 상업영화계에 미친 최초의 가시적인 성과

실제 빨치산으로 활동했던 이태의 자전적 소설을 영화화한 <남부군>은 한국전쟁 당시 빨치산 그룹의 활동상과 처지를 꼼꼼하고 객관적으로 재현한다. <피아골>(1955) 이래 처음일 이러한 시도는 그 시간적 간격 만큼이나 관점도 차이가 난다. 빨치산을 영웅으로 만드는 정도는 아니지만, 공산주의자나 빨치산에 대한 인간적이고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이루어진 것은 적어도 주류 한국영화사 안에서는 이 영화가 최초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당대에는 지식인의 관점에서 그려졌고, 빨치산이 지나치게 개인적으로 재현되었으며, 민중들이 비주체적으로 형상화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여기에 대해 감독 정지영은 순수하게 조직논리와 이념적 지향으로 이루어진 집단은 있을 수 없다며 극중 주인공 이태의 입장이 감독의 입장임을 명확하게 밝히고 있다. 87년 6월 항쟁 이후 변화된 사회환경을 영화에서 수용한 대표적인 작품이며 당대의 담론지형을 읽을 수 있게 하는 작품. 직배 반대투쟁을 거치면서 의식이 성장한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인물인 정지영 감독의 첫 번째 사회역사물이라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 제작후일담
- 실제 빨치산 활동을 했던 이태의 소설 『남부군』을 영화화하였다.
- 제작기간 3년, 동원된 엑스트라가 연인원 3만명에 이르는 대작이었다.
- <남부군>을 촬영중이던 1989년 9월 3일 감독이 포항 보경사에서 서울로 연행되었는데, 1988년 직배투쟁시 신영극장과 코리아극장에 뱀 투입을 교사했다는 이유로 “폭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았기 때문이다. 정지영 감독은 구속되어 서울 구치소에 수감되어 10월 24일 보석으로 출감할 때까지 52일간 복역했다. 이 사건은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으로 처리되었다.
- 당시 CF 스타로 유명한 최진실, 가수겸 영화배우 임창정의 영화 데뷔작이기도 하다.

리스트

한국영상자료원
2006 한국영화100선
한국영상자료원
2014 한국영화100선

관련글

더보기
  • 2019년 1~2월 VOD 기획전 09년 1월 VOD 기획전 : 「팔도 겨울 배낭여행」 외출은 커녕 창문조차 열기 힘든 한 겨울, 스크린을 통해 나 홀로 전국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2009년 새해 첫 VOD 기획전은 팔도를 누비며 종횡무진했던 한국 영화의 시대별 여정을 쫓아가는 것으로 신년의... by.이승재(한국영상자료원 디지털정보화팀) 2009-01-16
  • 남부군 <부러진 화살>에 이어 <남영동 1985>가 개봉했던 그때, 이 영화를 둘러싼 대화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말은 ‘돌직구’였다. 관객에게 전하고자 하는 바를 에두르지 않고 보여주는 스타일이라는 건데, 여기에는 좀 더 구체적인 이야기가 있어야... by.강병진(영화저널리스트, 허프포스트코리아 에디터) 2014-05-28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