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들의 행진
The March of Fools (Babodeul-ui haengjin)
1975 년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17분 1975-05-31 (개봉) 153,780(관람)
제작사
㈜화천공사
감독
하길종
출연
윤문섭 , 하재영 , 이영옥 , 김영숙 , 김상배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바보들의 행진 [본편] KMDb HD VOD
상영시간
01:42: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0원

줄거리

Y대학 철학과에 다니는 병태(윤문섭)와 영철(하재영)은 그룹 미팅을 통해 또래의 H대학 불문과의 영자(이영옥)와 순자(김영숙)을 알게 된다. 그들은 그저 만나고 하릴없이 대화할 뿐이다. 병태는 영자에게 농담처럼 결혼하자고 말하지만, 영자는 철학과 출신은 전망이 없다는 말로 그의 현실을 지적한다. 그 후로도 병태와 영자는 데이트를 즐기지만, 어느 날 영자는 선본 남자와 곧 결혼할지도 모른다는 말을 하며 앞으로 만나지 말자고 통보한다. 한편 언제나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술만 마시면 고래를 찾으러 떠나겠다고 하는 영철은 순자를 좋아하지만, 순자는 말도 더듬고 전망도 보이지 않으며 군 입대 신체검사에서도 탈락한 영철을 거부하고, 영철은 이에 절망한다. 앞이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병태와 영철은 바다로 간다. 예쁜 고래를 잡으러 떠나겠다던 영철은 바닷가 절벽까지 자전거를 몰고 올라가 드넓은 바다로 뛰어든다. 학교는 무기한 휴강에 돌입하고, 텅 빈 교정을 서성이며 병태는 괴로워한다. 결국 병태는 입대를 하고, 병태를 만나지 않겠다던 영자는 역으로 병태를 마중 나온다. 입영열차 차창에 매달려 병태와 영자는 입맞춤을 한다.

장르
#멜로드라마
키워드
#입영열차 #키스 #그룹미팅 #대학생 #술먹기대회 #포장마차 #당구장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54)

더보기
스태프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75-05-13  심의번호 제5368호  관람등급 연소자불가  상영시간 117분  개봉일자 1975-05-31
개봉극장
국도
삽입곡
(주제곡)송창식,김상배
송창식,김상배
노트
■ “암울한 시대를 지냈던 70년대 젊은이들을 감각적이면서 불안한 카메라와 함께 낭만적이고도 자조적으로 풀어놓은 ‘영상시대’의 대표작”

송창식의 ‘고래사냥’, ‘왜 불러’, 김상배의 ‘날이 갈수록’이 영화 전편에 흐르면서 낭만적이고 허무한 그림을 그려낸다. 이 영화는 60년대 후반 미국유학을 통해 자유로운 문화를 경험했던 하길종 감독이 암울하고 숨막히는 시대현실을 신촌 일대를 배경으로 자조적이면서도 경쾌한 방식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핸드헬드와 허무하게 울려 퍼지는 내면적 목소리들은 경쾌하면서도 동시에 암울하고 불안한 젊은이들의 미래를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이 영화는 또한 장발단속, 음주문화, 미팅, 무기한 휴강, 캠퍼스, 군입대 풍경 등 70년대 청년문화를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영화이기도 하다.

아무 것도 가질 수 없는 영철이 송창식의 ‘고래사냥’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자전거를 타고 동해바다 절벽 위로 파란물을 가르며 떨어지는 장면과, 영자가 입영열차 창문에 매달려 “할머니가 될 때까지 기다릴게 꼭 돌아와.”라고 하며 키스하는 장면은 당시 청년문화의 아이콘처럼 되어버렸으며, 한국영화사에 길이 남을 장면 중에 하나이다. 이 영화는 <바보들의 행진> 이후 수차례의 강압적인 검열 등으로 흥행에 실패하고 요절한 하길종 감독의 생애를 연상케 하며 낭만적이지만 허무한 젊음의 분위기를 여전히 강하게 전달하는 영화다.

■ 제작후일담
- 일간스포츠에 연재했던 최인호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했다.
- 하길종 감독이 창안했다는 예쁜 고래를 잡으러 떠났다가 자살하는 영철 역을 맡은 신인 하재영은 이 영화로 단숨에 스타로 떠올랐다.
- ‘영상시대’는 신인배우 발굴을 통해 새얼굴, 새 영화를 보여주고자 했는데 이 영화의 주연들 역시 오디션을 통과한 실제 대학생 신인들로 채워졌으며, 이들의 신선하고 생생한 연기는 상당한 호응을 받았다.
- 술집에서 병태가 일본인과 싸우는 장면, 경찰서에 들어간 두 주인공이 여자의 옷을 벗기는 장면, 데모 장면 등 30분 분량이 사전검열에서 잘려나갔다.
- 장발 단속 장면에서 흘러나오던 송창식의 ‘왜 불러’와 영철의 테마곡인 ‘고래사냥’이 인기를 끌며 대학가 시위현장에서도 자주 불러지자 공륜에 의해 금지곡 판정을 받았으며, 하길종 감독은 정보기관에 불려가 조사를 받는다. 심지어 하길종 감독은 이 일로 가수분과 위원장이었던 어느 가수에 의해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 <바보들의 행진>은 검열 시대의 아이러니한 걸작이다. 젊은이의 절망도 적을 이롭게 할 수 있다는 이유로 용공이 되고 명랑과 건전만이 강요되던 유신체제기, 이 영화는 당시 대학생의 모습을 코미디로 풀어내고 결말에는 주인공을 입대케 함으로써 표면적으로는 명랑과 건전을 충족시킨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바보’가 되어야 살 수 있는 청년들의 현실을 웃음으로 비틀며 비극보다 더 진한 슬픔을 자아낸다.(박유희 영화평론가, 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바보들의 행진>(하길종, 1975) 한국영화를 빛낸 이 순간은 최인호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1975년작 <바보들의 행진>의 촬영 장면이다. 고(故) 하길종 감독의 아내 전채린 교수가 2009년 기증한 감독의 유품 중 하나로 사진 뒷면에 “<바보들의 행진촬영 당시 신승수 조감독과 함께&rd... by.서혜인(한국영상자료원 보존관리팀) 2018-03-08
  • <바보들의 행진> 검열서류 해제 한국영상자료원은 지난 2월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KMDb(www.kmdb.or.kr)를 전면 개편하면서 ‘한국영화사료관섹션을 신설했다. ‘한국영화사료관’에서는 기존에 오프라인을 통해서만 접할 수 있었던 영상자료원과 영화진흥공사 시절의 원문 자료, 국... by.김승경(영화사연구소) 2018-08-13
  • KMDb 키워드 릴레이 [영화천국] 7호에서 이어집니다   고래사냥 (배창호, 1984) 병태(김수철 분)는 사창가에서 알몸으로 쫓겨나 토스트 노점상을 기웃거리다 주인 아주머니에게 한 대 맞 고 도망간다. 사실 병태가 사창가로 가게 된 건 민우(안성기 분)에게 “난고래를 잡 ... by.유성관(한국영상자료원 정책기획팀) 2009-08-24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