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룡
Lee Ji-ryong / 李知龍 / 1919  ~ 
대표분야
제작/기획
활동년대
1960, 1970, 1980, 1990
DB 수정요청

필모그래피 (102)

더보기
감독 :
20인의 여도적 (이지룡, 1971)
제작자 :
도색부인 (김수형, 1992)
지금 우리는 사랑하고 싶다 (황규덕, 1991) 제작
구천동 화방 (서윤모, 1989)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장길수, 1989)
캠퍼스 연애특강 (조금환, 1988)
풍녀 (김성수, 1987)
쥬리아와 도꾸가와 이에야스 (이성구, 1973) 제작총지휘
무정의 네온가 (김시현, 1971)
20인의 여도적 (이지룡, 1971)

주요경력

1967년 한국영화업자협회 부회장
1967년 영화신용조합 운영위원
1967년 아시아영화제 한국대표단 단장
1969년 한국영화금고 운영위원
1975년 한진흥업 부사장
합동영화사 부사장
서울극장 부사장

기타정보

관련글

더보기
  • [영화인][구술로 만나는 영화인] 이지룡 - 제작 멀티플렉스 극장이 들어선 1990년대 말에도 개봉작을 볼라치면 으레 종로와 충무로에 소재한 극장들을 찾았다. 그중 하나가 명보극장으로 5개의 상영관을 갖춘 쾌적한 시설과 주변의 오래된 맛집들 때문에 자주 찾는 극장이었다. 명보극장은 2008년 폐관돼 현재는 명... by.배수경(영화사연구소 객원연구원) 2015-11-02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이지룡은 성산금융조합에서 서기를 지낸 후 천양건설회사를 설립해 운영했으며, 1954년 명성영화주식회사를 설립하면서 영화계에 입문했다(한국영화감독사전). 1965년 동양영화흥업주식회사의 전무로 있었으며, 1966년 아세아필림의 대표를 맡아 영화수입,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경향신문a). 1968년 제4회 영화예술상 우수영화제작상을 수상하면서 제작 실력을 인정받았다(경향신문b). 그는 영화제작 뿐 아니라 한국영화업자협회 부회장, 영화신용조합 운영위원, 한국영화금고 운영위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면서 영화산업 발전에 힘썼다. 1971년에는 감독으로 변신해 <20인의 여도적>(1971)을 연출했다. 그러나 1970년대 영화계에 불황이 닥치면서 아세아필림의 경영도 어려워져, 1972년 법정등록요건 미달과 제작실적 미달을 이유로 문공부로부터 제작사 등록을 취소당했다. 이후 이지룡은 한진흥업 부사장, 합동영화사 부사장으로 이직해 영화제작을 계속 했다(매일경제, 경향신문c). 1986년 영화제작이 자유화되자 이지룡은 다남흥업을 설립해 영화제작과 수입업을 다시 시작했다. 이지룡의 대표작을 뽑으라면 단연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1989)일 것이며, 이 영화는 이문열 원작으로 미국,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지의 해외로케이션으로 화재가 되는 한편, 흥행에도 성공했다. 이 영화는 대종상영화제 7개 부문을 석권하면서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경향신문d). 이지룡은 <도색부인>(1992)의 제작을 마지막으로 영화계에서 은퇴했다(KMDb).

* 참고문헌
한국영화감독사전
(http://www.kmdb.or.kr/actor/mm_basic.asp?person_id=00004910&keyword=이지룡)
경향신문a 1965년 10월 16일자 7면.
경향신문b 1968년 2월 3일자 5면.
경향신문c 1984년 12월 12일자 12면.
경향신문d 1990년 3월 17일자 16면.
매일경제 1975년 2월 14일자 8면.
KMDb

[작성: 김성희]
출처 : 한국영화감독사전
1919년 서울 출생으로 대흥상업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성산금융조합 서기를 지낸 후 천양건설회사를 차렸고 이를 발판삼아 명성영화주식회사를 설립(1954), 영화제작계로 들어서게 된다. 1964년 명보실업주식회사와 아세아 필름 사장직을 수행하며 영화 수입,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그가
제작한 영화 가운데서는 장길수 감독의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1989)가 가장 돋보인다. 영화계 진출 16번만에 처음 메가폰을 잡게 된 것이 <20인의 여도적(1971)이다. 당시 제작자들이 감독하는게 유행이었는데 그 역시 감독이라기 보다는 제작자로 활동한 업적이 더 남는다.
<20의 여도적> 내용은 국제도시 홍콩에서 여자 깽에 의한 강도 사건이 연속적으로 발생한다. 법률사무소의 상호와 그의 애인 애란과 탐정가인 영남은 힘을 합쳐 여도적을 체포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그러나 상호는 주위의 협박을 받고 애란은 여도적들의 아지트에 끌려 가는 등 위기에 몰린다. 그러나 결국은 경시청 형사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여도적을 일망타진한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