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준
Kim Do-jun / 金道俊 / 1957  ~ 
대표분야
제작/기획
데뷔작품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나(강우석 감독) 1991
활동년대
1990, 2000
DB 수정요청

이미지 (1)

더보기

필모그래피 (11)

더보기
제작자 :
에로스2 (방순덕, 1996)
배급자 :
귀천도 (이경영, 1996)

기타정보

영화계 입문배경
대학 3학년이후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후 평소 영화에 관심이 있었던 터라 복학을 하지 않고 그당시 아버지가 대표이사로 있었던 현 (주)서울필름과 그에 속해 있는 관할극장에서 영화에 관한 짧막하나마 지식을 쌓은후에 지금과 같은 영화 기획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주요 영화작품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1991,강우석감독)
하얀 비요일(1991,강정수감독)
에로스(1993,한영렬감독)
에로스 2(1996,방순덕감독)
로켓트는 발사됐다(1997,최야성감독)
애착작품 및 사유
아무래도 데뷔작이자 대종상 기획상을 안겨준 작품인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를 가장 아끼는 작품이다.물론 당대 탄탄한 시나리오와 훌륭한 감독이 만들었기에 그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영화 소재로서 시도되지 않은 부분에 도전함으로 영화에 대한 폭을 한차원 높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누가...'가 제작되고 개봉될 당시는 전두환 정권체제하였고 군부정권은 정치권에 대한 영화를 제작자의 입맛대로 만들게 두진 않았다. 계속되는 검열과 간섭 속에서도 영화는 제작되었고 또 그렇게 힘들게 만든 만큼 본인의 기억속에 진하게 남아있는 영화가 되고 있었다.
영화속 명소
영화의 기획 과정에서 많은 촬영장소를 가 보았지만 그래도 가장 기억에 남는 장소는 영화 '누가...'의 한 장면중에 삽입된 보라매 공원이다. 수많은 명소를 제쳐두고 보라매 공원을 명소로 꼽았던 것은 그날의 기억을 지울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당시 현 대통령인 김대중씨의 연설이 행해 지고 있을때였는데 영화사측의 양해로 엑스트라 천여명이 동원되어 확트인 공원에서 긴박하게 촬영을 마쳤다.정치적 한계성을 극복한다는 것이 그렇게도 그당시에는 힘들었기에 전당대회 혹은 연설회를 이용한 촬영이 쉽지만은 않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추구하는 스타일/배역
많은 작품을 만들지는 않았지만 나름데로 많은 변화를 추구하였다. 그중 가장 성과가 있었던 부분이 정치권을 소재로한 작품인'누가 용의 발톰을 보았는가' 에서는 과감하게 금기시 되어있던 정치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시나리오화 하기도 하였는데 당시 제작비 면에 있어서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했다 할 수 있을 것이다.
수상내역(영화)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나-대종상(29)기획상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