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욱 찾기
Finding Mr. Destiny (gim-jong-uk chat-gi) 2010 년
극영화 12세관람가 대한민국 112분 2010-12-08 (개봉)
제작사
(주)수필름,(주)엔오에이언터테인먼트
감독
장유정
출연
임수정 , 공유 , 천호진 , 전수경 , 류승수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34)

더보기

줄거리

"안녕하십니까! 첫사랑을 찾아드리는 첫사랑 찾기 사무소입니다!"

2:8 가르마에 호리호리한 체형, 돌다리도 두드려 보고 건너는 고지식한 성격의 소유자 한기준(공유). 지나치게 강한 책임감과 융통성 제로에 가까운 성격 덕에 회사에서 잘린 기준은 우연한 기회에 기발한 창업 아이템을 찾아 낸다. 바로 아직까지 첫사랑을 잊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첫사랑을 찾아주는 일! 기준은 고객에게 무한 감동을 선사하겠다는 열정과 패기로 지체 없이 1인 기업 '첫사랑 찾기 사무소'를 오픈 한다.

턱 선의 외로운 각도, 콧날의 날카로운 지성, 깊고도 낭만적인 목소리..."제 첫사랑의 이름은 김.종.욱…"

남자친구로부터 프러포즈를 받은 서지우(임수정)는 딸이 시집가기만을 학수고대하는 홀 아버지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결국 프러포즈를 거절하고 만다. 뮤지컬 무대 감독으로 일에만 매달려온 그녀 맘 속에는 '김종욱'이라는 잊을 수 없는 사람이 있기 때문. 아버지에게 등 떠밀려 '첫사랑 찾기 사무소'를 찾은 서지우는 우여곡절 끝에 이제는 기억 조차 희미한 첫사랑의 상대 김종욱을 찾아보기로 결심한다.

"그렇다고 제가 일일이 따라다녀요? 하는 일 관두구?"
"정보도 빈약한데, 의지까지 희박해서야 되겠습니까?"

지우가 자신의 첫사랑에 대해 알고 있는 정보는 '김종욱'이라는 이름 석자가 전부. 하지만 회사의 흥망성쇠를 결정할 첫 의뢰를 성공시키기 위해 필사적인 한기준은 특유의 치밀함과 꼼꼼함으로 '김종욱'의 실체에 한 걸음씩 다가간다. 서지우가 고객감동을 위한 한기준의 지나친 열의에 화가 나다 못해 점점 지쳐갈 무렵, 한기준은 전국에 대량 분포(?) 중인 김종욱들을 찾아나서는 여정에 동행할 것을 서지우에게 요구하는데…

크레디트 (552)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주)수필름  (주)엔오에이언터테인먼트 (공동제작)
  • 배급사
    :  CJ엔터테인먼트㈜

풀 크레딧 이미지 (42)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10-11-15  심의번호 2010-F471   관람등급 12세관람가  상영시간 112분  개봉일자 2010-12-08
삽입곡
<두번째 첫사랑> (김종욱 찾기) - 작곡 이병훈, 작사 장유경, 노래 공유 뮤지컬 <라스트쇼> 삽입곡 <데스티니 미드나잇>- 작곡 장소영/황규동, 작사 장유정
로케이션
55 Bar, 가회동 박정윤님댁, 경찰서 세트장 유영집 이사, 과천 신영주님댁, 귀틀집 목가, 남이섬유원지, 대한항공 승무원 교육장, 디디투어, 분당 한솔초등학교, 삼부르네상스파크빌, 상암 투썸플레이스, 새우리약국, 아우라지역, 여의도 성모병원, 유명산자연휴양림, 인천국제공항공사, 잠진도 선착장, 정선 산장다방, 카페 그린갤러리, 토속음식점 山, 헤라성형외과, 홍합의 전설 홍가 여의도역점, 흥국사
노트
* 창작 뮤지컬 <김종욱 찾기> 영화화

토종 뮤지컬 '김종욱 찾기'의 영화화 소식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충무로의 큰 관심을 끌어왔다. 2006년 초연을 시작해 2010년 현재까지 평균 객석점유율 93%, 누적관객 36만 명 이라는 숫자는 영화 <김종욱 찾기>의 흥행성과 작품성을 담보할 수 있는 대기록이었기 때문. '첫사랑 찾기 사무소'라는 원작 속 주요 공간을 차용해 새로운 이야기와 캐릭터로 새롭게 탄생한 <김종욱 찾기>는 노래와 춤으로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뮤지컬 영화가 아니다. 노래와 춤이 빠진 대신 무대라는 한정된 공간 속에서 표현의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었던 이야기는 자유롭게 움직이는 카메라를 만나 한 층 더 풍부하고 생명력 넘치는 이야기로 태어났다. 국내 최초로 뮤지컬 원작을 상업영화로 탄생시켰다.

* 국내 최초 인도 로케이션 촬영

극중 여주인공 서지우와 첫사랑 김종욱의 인연이 시작되는 곳은 인도의 '블루시티'. 촬영 역시 '블루시티'에서 진행됐다. 정식 명칭은 '조드푸르(Jodhpur)'지만, 건물 벽면을 모두 푸르게 칠한 독특한 풍경 때문에 '블루시티'라는 이름으로 널리 불린다. 아직 한국에는 많이 소개되지 않은 '블루시티'의 아름다움과 낭만을 담기 위해 제작진은 수도 델리에서 600km 떨어진 그곳까지 11시간 동안 기차를 타고 이동해야 했다.

* 영화 속 뮤지컬 'Last Show'

극중 임수정이 무대감독을 맡고 있는 뮤지컬의 타이틀은 'Last Show'. 장유정 감독은 '뮤지컬 장면'을 찍는 대신 한 편의 뮤지컬을 만들어냈다. 무대 뒤, 어둠 속에서 일하는 무대 감독의 모습을 진짜로 보여주기 위해서는 그들이 창조하는 환상적인 무대 위의 순간 역시 완벽해야 했기 때문. 하나의 세트와 의상으로 공연하는 One-Set 뮤지컬 컨셉으로 안무, 무대 디자인, 조명 디자인, 작곡, 무대감독 등 모든 분야에 걸쳐 뮤지컬 한 편을 제작하는 것과 동일한 인원과 시간이 투자됐다. 스탭 뿐 아니라 뮤지컬에 등장하는 배우들 역시 뮤지컬 전문 배우들로, 6~7차까지 오디션을 거쳐 선발되었다. (보도자료 참고)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