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의 증인
The Last Witness (Choehu-ui jeung-in) 1980 년
극영화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58분 1980-11-15 (개봉) 7,424(관람)
제작사
세경영화㈜
감독
이두용
출연
하명중 , 정윤희 , 최불암 , 현길수 , 한혜숙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최후의 증인 [본편] KMDb HD VOD
상영시간
02:34: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0원

이미지 (69)

더보기

줄거리

문창경찰서의 오병호 형사(하명중)는 양조장 주인 살인사건을 전담하게 된다. 오 형사는 죽은 양달수(이대근)의 과거와 연루된 인물들은 찾아다니다 황바우(최불암)의 존재를 알게 되고, 빨치산 출신의 강만호와 양달수의 첩으로 술집 여인이 된 손지혜(정윤희)를 만나며 진실에 접근해간다. 6·25 당시 외동딸 손지혜를 데리고 입산한 공비대장 손석진은 죽어가면서 강만호에게 보물 지도를 주며 딸을 부탁한다. 그러나 공비들은 지혜를 윤간하고, 그 과정에서 그녀가 임신했음이 밝혀진다. 강만호는 청년대장 양달수를 통해 자수하려 하지만 토벌전 과정에서 모두 죽고, 강만호, 황바우, 손지혜, 한동주만이 살아남게 된다. 손지혜와 황바우는 부부의 연을 맺고 지리산의 보물을 찾으려 하지만, 양달수의 음모로 인해 황바우는 한동주를 죽였다는 혐의로 체포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는다. 손지혜는 양달수에게 몸을 맡기고, 양달수는 보물을 판 돈으로 양조장을 시작한다. 수사를 진행해가던 오 형사는 충격적인 비밀을 알게 된다. 죽은 줄 알았던 한동주가 살아 있었던 것이다. 결국 양달수 살인사건이 김중엽 변호사의 살해와 같은 건이고, 한동주의 교사로 태영이 행한 결과임이 밝혀진다. 옥살이를 끝낸 황바우는 정신병원에 입원한 태영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이 자기 죄라며 자살하고, 손지혜도 그를 따른다. 진실을 모두 파헤친 오 형사 역시 20여 년간 지속된 비극의 무게 탓에 자살하고 만다.

크레디트 (46)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세경영화㈜

풀 크레딧 이미지 (16)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영평상(1회)-남자연기상:최불암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80-11-11  심의번호 5930  관람등급 연소자불가  상영시간 158분  개봉일자 1980-11-15
개봉극장
명보(서울)
노트
■ 김성종 원작의 「최후의 증인」을 이두용 감독이 154분짜리 대작으로 영화화하였으나 개봉 당시 검열로 인해 많은 부분이 삭제되고 상영되었다고 한다. 이후 배창호 감독의 <흑수선>으로 리메이크되기도 했다.

■ “역사를 대하는 박력있는 스타일”(김영진) / “이두용의 ‘복원된’ 걸작” (정성일)
질곡의 한국현대사에서 수난 당해 온 힘없는 개인들의 삶을 증언하는 작품이다. 수사를 맡은 형사가 길을 떠나는 로드무비의 형식과 형사물 특유의 긴박감, 그리고 비밀을 숨긴 등장인물들의 음모와 난투극 등 장르영화적인 양식 속에 분단 이후 한국현대사를 묵묵히 녹여냈다. 수난 당한 개인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면서도, 감정에 젖을 시간을 주지 않고 다음 씬으로 돌아서는 대범한 편집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 제작후일담
- 김성종의 원작을 영화화한 대작으로, 이 원작은 배창호 감독이 <흑수선>이라는 영화로 리메이크하기도 하였다
- 당국의 검열로 인해 절반 가까이 삭제되어 감독 의사와 무관하게 졸속 편집·개봉했던 비운의 걸작. 영상자료원에 보존된 오리지널 네가 필름을 통해 원본에 가까운 154분 버전으로 복원 공개되었다. 자료원의 공개와 함께 이 영화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으며, 특히 최근 젊은 감독들을 중심으로 복원된 필름을 DVD로 제작하고자 하는 시도가 일고 있다.

■ 6・25전쟁과 분단을 다룬 영화 가운데 <최후의 증인>은 가장 유장한 영화일 것이다. 전쟁이 남긴 상처는 그저 회복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유전되고 증폭되어 반복의 악순환을 거듭한다. 이두용 감독은 특유의 속도감 넘치는 전개를 통해 30여 년에 걸친 비극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지극히 영화적인 어법을 통해 한국 현대사의 어둠을 정면으로 바라본 한국영화사의 보기 드문 예다.(남동철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영화천국 61호)

■ 한국영화는 외국영화에 비해 왜 저럴까? 그것은 불만이고, 결핍이었다. 2000년대 초반 <최후의 증인>을 보았다. 이 영화는 한국영화였다. 이 영화를 본 후 나는 외국영화에 대한 열등감이 쓸데없음을 깨닫고 날려버렸다. 한국에서만 만들어질 수 있는 영화였고, 박해받은 이력을 포함해 모든 면에서 한국영화적이었다. 하드보일드이고, 표현주의적이었다. 게다가 한국영화의 고질적 병폐라 비아냥거리는 신파까지도 이 영화 속에서는 결핍이 아니라 당당한 정체성이 된다.(오승욱 영화감독, 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연말은 결실의 계절 이제 11월을 맞이하고 있다. 그간의 작업들이 결실을 맺는 시기가 되었다. 연구소로서는 가장 바쁜 시기인 셈이다.  <발굴된 과거2>가 10월 중순에 납품이 되었다. 1930년대 극영화들로 구성된 이 세트는 40년대 영화 중심의 2007년 세트와는 다른 색 ... by.조준형(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08-11-13
  • [개관영화제] 세상에서 제일 긴 영화, ‘괴물영화’들이 온다 영화를 위해 하루 밤쯤은 거뜬히 샐 수 있고 연관 있는 영화 제목이나 장면의 목록쯤은 몇 장이고 만들 수 있다 자부하는 영화광이라면 외면할 수 없는 아주 특별한 자리가 마련된다. 세 개의 특별전 중 첫 번째는 영화광들의 도전을 부르는 시간. 평균 상영시간 3시... by.모은영(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부) 2008-05-04
  • 한국영화 100선 <최후의 증인> .   by.OLDDOG 2010-08-10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