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페이 삼만리
真雨夜花 (尋母三萬里) ㆍ 30,000 Leagues in Taipei Looking for Mother (Ta-ipe-i(Taipei) sammanli) 1971 년
극영화 중학생이상 대한민국,대만 94분 1971-01-26 (개봉)
제작사
한국예술영화주식회사,건흥영업유한공사
감독
최인현
출연
문희 , 김정훈 , 장양 , 박은주 , 최성호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3)

더보기

줄거리

"어머니만 찾으면, 어머니만 만날 수 있다면, 어떤 고생이라도 다하겠어요."
명주는 한국에 근무하는 대만인 일청과 사랑에 빠져 가정을 꾸린다. 5년 후 일청은 집안의 속임수에 넘어가 대만에서 정략결혼 하고 만다. 명주가 아이들을 데리고 일청을 찾아가자 일청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게 되지만, 숨어사는 처지로 전락하고 만다. 비극적인 사건 후 명주가 자녀를 시댁에 빼앗기고 강제귀국 당하자 아이들은 엄마를 찾으러 가출하는데...

대만 제작사 건흥영업유한공사와 공동제작 한 합작영화이다. 배우 문희와 김정훈이 함께 출연한 <미워도 다시 한번>(1968)이 1970년에 대만에 수입되고 흥행하여 같은 해 12월에 본 작품 현지 촬영 시 배우들이 팬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고 보도된 바 있다. 사실 타이페이 시가 등장하는 분량은 다소 미미하지만 모정을 향한 목적지로서의 의미 그리고 한국영화 내에 보기 드문 대만 시골 풍경의 매력은 확실하다. 이 영화는 2015년에 대만영화협회 컬렉션에서 발굴되었으며 대만영화협회에서 디지털스캔 작업을 진행하고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마스터링 작업을 완료했다. (출처 : 시네마테크KOFA 프로그램)

일청은 실습중에 한국에서 만난 명주와 결혼을 하여 한국에 근무하며 아이를 낳고 살지만 5년 후 친구 달석으로부터 모친 사망이란 급보를 받고 귀국하는데,이것은 일청을 정략결혼시키기 위한 집안의 속임수였다. 결국 일청은 보경과 결혼하게 되는데 그날 아무것도 모르는 명주가 찾아오자 일청은 보경을 버리고 명주와 자식을 데리고 숨는다. 일청은 보경아버지의 집요한 추적을 피해 외항선을 타는데 얼마후 그배가 침몰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낙망한 명주는 아이들을 시댁에 빼앗기고 강제귀국 당한다. 엄마를 잊지못해 가출을 한 훈과 숙은 화물선을 타고 한국으로 떠나 노래하는 명주와 극적상봉한다.

장르
#드라마 #멜로/로맨스
키워드
#컬러시네마스코프 #합작영화 #모정 #해외로케 #잃어버린아들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17)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한국예술영화주식회사  건흥영업유한공사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71-01-26  심의번호 제4767호  관람등급 중학생이상  상영시간 94분  개봉일자 1971-01-26
다른제목
진우야화 (심모삼만리)(다른 제목)
타이페이 3만리(다른 제목)
노트
■ 합작 여부 불확실
- 제작자 '고인하'의 구술채록에 따르면 대만 제작 혹은 한국대만합작영화임(대만측에서 제작비를 부담하고, 한국배우 및 감독 5명 정도가 대만에 와서 촬영하였다고 증언함.)
- 검열서류 상에서는 한국제작영화로 해외 촬영 및 외국배우 출연여부를 승인받음.
■ 시네마테크KOFA프로그램 '영화와 공간: 타이페이' 상영작 (2020.6.9~21)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