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다시 뜬다
The Sun Rises Again ( Taeyangeun Dasi Tteunda ) 1965 년
극영화 중학생이상 대한민국 105분 1966-05-05 (개봉)
제작사
극동흥업주식회사
감독
유현목
출연
김진규 , 엄앵란 , 허장강 , 이예춘 , 김동원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22)

더보기

줄거리

가뭄이 심하게 드는 낭주골이라는 한 빈농촌, 황춘보(김진규)의 슬하엔 재길, 동길, 평길이라는 세 아들이 있는데, 장남 재길은 병석에 누워 있다. 어느 날 이 고장 출신의 도의원 최학빈(김동원)이 전답의 관개공사를 위하여 저수지를 만들자고 제안하지만, 낭주골 농민들의 강한 반대에 부딪힌다. 특히 아랫마을 지주 강대창(주선태)이 앞장서서 농민들을 선동한다. 도의원 선거에서 패한 강대창은 최의원이 국회의원 입후보 공작으로 낭주골을 희생시키려고 한다고 허위 선전을 하고, 최의원은 춘보를 불러 저수지를 만들 것을 설득하려 하지만 실패하자 논 세 마지기를 주어 매수한다. 춘보가 최의원한테 매수되었다는 소문이 마을에 퍼지고, 대창의 선동으로 낭주골 농민들이 춘보에게 온갖 박해를 가해오지만 그는 굴하지 않는다. 이러는 과정에서 아버지가 최의원에게 매수당했다는 것을 안 동길은 집을 나가버린다. 고립된 춘보는 고민 끝에 최의원에게 논문서를 돌려준다. 그러자 최의원은 저수지 공사를 하려는 것은 농민들을 위해서라며 이를 증명하기 위해 국회의원에 입후보하지 않겠다고 선언한다. 한편 며느리 현옥은 친정 아버지를 따라 친정으로 가다가 마음을 돌려 돌아온다. 며느리에게 힘을 얻은 춘보는 저수지 공사를 성공시킬 것을 결심한다. 그날 밤 격분한 농민들이 춘보네 집을 부수고 현옥은 그곳에서 아기를 분만한다. 가뭄이 계속되는 낭주골, 춘보는 아랫마을 농민들과 합세해 물싸움을 벌인다. 피투성이가 된 춘보는 최의원이 입후보를 포기했다고 외친다. 비로소 이 모든 것이 최학빈을 궁지로 몰기 위한 강대창의 모함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낭주골 농민들은 춘보네 집으로 몰려간다. 단비가 내리는 마을에 동길도 돌아온다.

크레디트 (60)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극동흥업주식회사

풀 크레딧 이미지 (23)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 제3회 한국연극영화예술상 연기상(김진규), 조명상 수상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65-12-02  심의번호 방제3745호  관람등급 중학생이상  상영시간 105분  개봉일자 1966-05-05
다른제목
맨발의 청춘(working title)
맨발의 처녀들(working title)
개봉극장
아카데미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