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장
Goryeojang ( Goryeojang ) 1963 년
극영화 미성년자관람불가 대한민국 110분 1963-03-15 (개봉)
제작사
한국예술영화주식회사
감독
김기영
출연
김진규 , 주증녀 , 김보애 , 김동원 , 이예춘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고려장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48:00
색채
흑백
프레임크기
640x360
관람료
0원

이미지 (30)

더보기

줄거리

고려장 풍습이 있는 마을에 한 과부(주증녀)가 어린 아들 구령을 데리고 시집을 온다. 그녀를 맞은 남자에게는 이미 전처들이 낳은 10명의 자식이 있었다. 무당은 이 열 형제가 구령의 손에 죽을 거라는 점괘를 친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형제들은 구령을 죽이려고 독사를 풀지만, 구령은 죽지 않고 절름발이가 된다. 이에 구령의 어머니는 땅을 받고 집을 나간다. 그로부터 30년 후, 구령(김진규)은 벙어리와 결혼한다. 열 형제가 구령의 아내를 강간하자 아내는 그들 중 하나를 죽이고, 형제들은 구령을 압박하여 그녀를 죽이도록 만든다. 그로부터 다시 15년 후, 마을에 극심한 가뭄이 찾아온다. 무당(전옥)은 구령의 어머니가 아들 등에 업혀 산에 올라가면 비가 올 것이라고 예언하지만 구령은 동의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복형제들 때문에 옛 애인 간난이(김보애)와 함께 살인 누명을 쓰고 죽을 위기에 처하자, 어머니를 업고 산으로 올라간다. 비가 오면 구령과 간난이를 살려주겠다는 이복형제들의 약속을 믿은 탓이다. 구령이 어머니를 산에 두고 내려온 후 비가 내린다. 그러나 형제들은 약속을 지키지 않고 간난이를 죽인다. 구령은 모든 게 무당 탓이라고 울부짖으며, 신성시되던 고목나무를 베어버리고, 그 나무에 깔려 무당도 죽는다. 구령은 간난이의 아이들을 데리고 씨를 뿌리러 간다.

크레디트 (82)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한국예술영화주식회사

풀 크레딧 이미지 (15)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63-02-26  관람등급 미성년자관람불가  상영시간 110분  개봉일자 1963-03-15
다른제목
高麗葬(기타)
개봉극장
명보
노트
■ 한두 컷을 제외한 영화의 전부를 세트에서 촬영했는데, 이로써 감독은 인공적인 세트를 배경으로 현실에 얽매이지 않는 원시적 신화의 시공간을 창조했다. 무속과 인간의 본능이 지배하는 그곳에서는 살아있는 아이를 굿의 제물로 바치고 고려장이 당연하게 행해지며, 살인 따위는 공동체의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직 생존만이 중요할 뿐, 도덕이나 윤리는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 시종일관 들려오는 그로테스크한 음악이 영화의 분위기를 더욱 기괴하게 만든다.

■ 제목이 뜨기 전에 먼저 산아제한과 고려장에 대해 토론하는 공개방송 녹화 장면이 나온다.

■“신경쇠약 직전의 전통, 혹은 정체성(허문영)”
김기영의 영화적 원형을 엿볼 수 있는 1960년대 대표작. 공간에 대한 엄격한 영화적 통제, 인간의 원초적 욕망과 섹슈얼리티의 문제, 그리고 근대/전근대의 길항 등 김기영 영화세계의 관심사들이 두루 드러난 영화다. 이 영화에서 우선 특징적인 것은 한두 컷을 제외한 영화의 전체가 세트에서 촬영됐다는 점인데, 세트의 인공성을 굳이 숨기지 않음으로써 <고려장>은 일종의 연극적 성격을 띠기도 한다. 김기영은 인공적인 세트 위에 현실적 시공간에 얽매이지 않는 기이한 시공간을 창조했다. 무속과 인간의 본능이 지배하는 그곳에서는 살아있는 아이를 굿의 제물로 바치고 고려장이 당연하게 행해지며, 살인 따위는 공동체의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직 생존만이 중요할 뿐, 도덕이나 윤리는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 현실을 초월한 듯이 보이지만, 그곳은 비이성적이고 비논리적인, 따라서 근대와 함께 폐기되어야 할 전근대의 모든 것이 응축된 장소로 볼 수도 있다. 그랬을 때 극중의 갈등을 근대/전통, 이성/비이성의 길항 문제로 해석하는 것이 가능하다. 곧 노인(혹은 무당)과 아들 구령은 낡은 것과 새 것, 전근대적인 것과 근대적인 것을 각각 상징적으로 드러낸다고 볼 수 있으며, 그 사이의 갈등은 구령이 마을의 고목나무를 베어버리는 것으로 폭발한다. 당대 어떠한 한국영화의 경향에도 잘 묶이지 않는 김기영 감독의 기괴한 상상력이 잘 드러난 영화. 시종일관 들려오는 그로테스크한 음악이 영화의 분위기를 더욱 기괴하게 만든다.

리스트

한국영상자료원
2006 한국영화100선
한국영상자료원
2014 한국영화100선

관련글

더보기
  • 고려장: 3월의 영화 Ⅰ 영화 <고려장>을 둘러싼 논란은 대개 영화가 아닌, 실제 풍습에 초점이 맞춰진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고려장은 설화로 남아 있을 뿐, 실제 행한 기록은 없다. 일제강점기 이후 한국의 풍습으로 세계에 알려졌다는 점 역시 논란거리다. 영화 <고려장>에 ... by.김소희(영화평론가) 2019-02-28
  • 시대를 앞서간 시네아스트 김기영 김기영 감독이 불의의 자택 화재 사고로 세상을 떠난 지 꼭 20년이 되었다. 그리고 20년의 시간 동안 ‘김기영’이라는 이름은 한국영화에서 간혹 발견되는 ‘그로테스크함의 기원’으로 다가왔다. 그의 필모그래피에서 단연 돋보이는 <하녀&... by.이지윤(시네마테크KOFA 프로그래머) 2018-07-24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