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쌍곡선
Hyperbolae of Youth ( Cheongchunssanggogseon ) 1956 년
극영화 대한민국 100분 1957-02-12 (개봉) 100,000(관람)
제작사
한형모프로덕션
감독
한형모
출연
황해 , 지학자 , 이빈화 , 양훈 , 양석천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청춘쌍곡선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34:00
색채
흑백
프레임크기
720x480
관람료
0원

이미지 (9)

더보기

줄거리

가난한 환경에서 자란 중학교 교사 명호(황해)와 무역회사 사장 큰아들 부남(양훈)은 대학교 동창이다. 의사는 너무 많이 먹어서 위에 탈이 난 부남과 너무 못 먹어서 위에 탈이 난 명호에게 2주 동안 생활방식을 바꿔보라고 제안한다. 서로의 집을 바꿔서 생활한 두 청년은 각자의 여동생을 사랑하게 되어 합동결혼식을 올리게 된다.

장르
#코메디
키워드
#음악영화 #바캉스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47)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한형모프로덕션

풀 크레딧 이미지 (20)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제5회 아시아영화제 출품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상영시간 100분  개봉일자 1957-02-12
다른제목
青春 双曲線(기타)
Double Curve of Youth(다른 영문제명)
개봉극장
중앙
삽입곡
(주제곡)노래-원방현,백설희
노트
■ 양훈, 양석천, 김희갑 등의 희극배우를 출연시켜 한국최초의 코미디영화를 표방한 작품. 영화 초반부에의사 역을 맡은 작곡가 박시춘의 기타 반주로 간호사 역의 김숙자, 김민자, 김애자(김시스터즈)가 팝송을 직접 부르는 장면과 중반부에 지게꾼으로 분한 김희갑이 가요 메들리를 부르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 제5회(1958) 아시아영화제 출품
■ 개봉관 동원 관객 36,600명으로 1957년 흥행에서 5위를 차지

■ “악극의 영화화, 대중오락과 영화의 결합(정종화)”
양훈, 양석천, 김희갑 등의 희극배우를 출연시켜 한국 최초의 코미디영화를 표방한 작품. 당대 최고의 흥행사였던 한형모 감독의 영화적 감각과 장르적 관심을 엿볼 수 있는 영화로, 그의 필모그라피 상 <운명의 손>과 <자유부인> 사이에 자리한다. 부잣집의 남매가 가난한 집안의 남매와 크로스로 연애를 하면서 바람직한 인간으로 성숙해 행복한 결혼에 이른다는 것이 대략의 줄거리로, 여기에서는 신분의 근본적인 차이조차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오히려 영화는 단순하다 싶을 만큼 가난한 집안의 주인공 남매에게 긍정적인 가치를 부여한다. 사실 이 영화의 관심은 이러한 줄거리나 주제에 있지 않다. 그보다는 코미디와 뮤지컬의 장르적 요소를 십분 활용해 영화적 재미를 증가시키는 데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두 남성 주인공을 너무 많이 먹어서 탈이 난 부잣집 아들과 너무 못 먹어서 탈이 난 가난한 집 아들로 코믹하게 설정하고 있는 기본 인물 구성에서부터 잘 드러난다. 뮤지컬적 요소도 오락적 성격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된다. 곧, 초반부에 의사로 분한 이 영화의 음악감독 박시춘의 기타 반주에 맞춰 간호사들이 팝송을 부르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장면은 이야기의 흐름과는 무관하게 장르적 흥미를 끌기 위해 삽입됐다. 중반부에 지게꾼으로 분한 김희갑이 나와 가요 메들리를 부르는 것 역시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장르적 요소들이 오락성을 십분 살려내면서 영화에 유쾌하고 즐거운 분위기를 불어넣고 있다. 가히 50년대 최고의 오락영화라 불러도 좋을 것이다.

■ 제작후일담
- 개봉관 동원 관객 36,600명으로 1957년 흥행에서 5위를 차지

■ 1956년 개봉 당시는 물론, 지금 기준에서 보더라도 재미있는 이야기와 볼거리, 들을 거리가 풍성한 작품. 잘 뽑힌 오락영화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 가족, 로맨스, 코미디, 음악 등 다양한 흥행 요소에 더해 양념같이 적당한 세태 풍자도 놓치지 않았다. 이후 여러 작품에 영향을 주며 한국영화의 부흥을 이끈 디딤돌이자, 김시스터즈와 영도다리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시대의 스냅이기도 하다.(이준희 대중음악연구가, 영화천국 61호)

리스트

한국영상자료원
2006 한국영화100선

관련글

더보기
  • [한형모] 김기덕 감독이 본 한형모 “58년도에 제작된 <나 혼자 만이>라는 작품은 요즘 말로 하면 뮤지컬 같은 거에요. 그 당시에는 본격적인 뮤지컬을 만들 만한 기술력이 없었어요. 그래서 주로 노래를 했는데 그때 플레이 백 기법이라는 게 사용됐어요. 플레이 백 기법은 필름에 음악을 ... by.김기덕(영화감독) 2008-08-28
  • KMDb 키워드 릴레이 [영화천국] 9호에서 이어집니다 장화, 홍련 (김지운, 2003) <안나와 알렉스 The Uninvited>는 <장화, 홍련>의 할리우드 버전으로, 다른리메이크 작품이었던 <레이크 하우스>나 <미러<쎄시걸중 가장 낫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국내... by.유성관(한국영상자료원 정책기획팀) 2009-11-10
  • [한형모] 박승배 촬영감독이 본 한형모 “그때 당시 악극계에서 활약 하던 사람들을 많이 픽업했죠. <자유부인>의 김동원씨도 악극계에서 활약하던 사람이고, 황해씨(각주-한형모 감독의 1949년작 <성벽을 뚫고>로 영화계 데뷔)도 그렇죠. 황해씨를 데리고 왔을 때는 일성(日星)이 있었대... by.박승배(촬영감독) 2008-08-28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