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영화 1973년 10월호

목차

1. [권두언], “종합예술인의 긍지를”, 이항녕, 13쪽
2. 열기의 현장, 『증언』 『들국화는 피었는데』 『전쟁의 얼굴』 「로케」 지, 15쪽 
3. [게시판], 18쪽
4. 결코 사양이 아닌 영화산업, 획기적인 개혁으로 새 활로 찾는 미국, 『영화산업의 사양화』란 영화인과 영화팬들이 스스로 창조해낸 술어이다, 19쪽
5. [에세이], 26쪽
  5-1. 주마등, 김희갑
  5-2. “교정”에서, 최은희
  5-3. 다이제스트 맨, 김병렬
  5-4. 영화와 나의 경우, 김상희
6. 한국이 찾고 있는 영상, 김상석, 31쪽
7. 한국영화 제작에 외자도입 가능성, 한갑진, 36쪽
8. 국제영화제의 호황, 동찬, 39쪽
9. 뉴시네마를 향하여, 하길종, 42쪽
10. [이달의 영화평론] 한국영화 『이별』, 외국영화 『대부』, 정영일, 47쪽
11. 새 차원의 영상미학, 신봉승, 51쪽
12. 『한국적 영상』 그 의식의 반성, 우리 고유의 민속·무형문화재 등이 기록도 없이 소멸되어 가고 있다, 최하원, 56쪽
13. 전후의 독일 영화, 61쪽
14. [제작계 소식], 66쪽
15. 한국영화음악의 현실, 황문평, 68쪽
16. 영화광고에 대한 소고, 극장간판도 질로 전환할 때가 왔다, 이용희, 70쪽
17. [영화인 포스트], 73쪽
18. [이달의 시나리오] 『들국화는 피었는데』, 75쪽


본 발간물은 영화진흥위원회와 한국영상자료원의 협약 하에 서비스됩니다. 불법복제 및 상업적인 이용을 금합니다. 
원본 훼손을 막기 위해 두 쪽씩 스캔하였습니다. 접면 텍스트가 보이지 않거나 훼손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