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영화 1965년 12월호

목차

1. [특집] 번민하는 불란서 영화계 대표적 감독 15인의 코멘트 타진, 외지에서, 38쪽
2. [특집] 불경기와 싸우는 불란서 영화계-그 실태와 앞으로의 전망, 주동진, 40쪽
3. [특집] 불란서영화배우의 현실, 조사부, 43쪽
4. [특집] 베테런 감독의 동향-전전파에서 전후전기까지, 편집부, 44쪽
5. [특집] 불란서 영화계의 상업노선, 외신부, 46쪽
6. [특집] 불란서 영화계의 신예 감독군, 외지에서, 47쪽
7. <신설초> 영화백서을 앞두고 홍 공보부장관께의 글월, 박봉희, 34쪽
8. <특별연재> 영원10년에 얽힌 비사<2>, 만보자, 66쪽
9. 한국 현역감독 20인론 – 그 작품을 중심으로 해서, 편집부, 90쪽 
10. [지상 강좌] 감독이 되기 위한 46개조, 최훈, 74쪽
11. [지상 강좌] T.V 탤런트 연기의 특성, 신영균, 70쪽
12. [좌담회] 영화 『유관순』의 전부를 말한다, 81쪽
     ◆ 양권일·윤봉춘· 엄앵란· 박훈 
13. 성좌에 빛나는 남녀배우<3> 편집부, 60쪽
     ● 인기수명이 긴 스타 김지미
     ● 이기적인 깔끔형 스타 최난경
     ● 악역 전문의 연기파 허장강
     ● 전형적인 미남스타 남궁원
     ● 개성이 약한 처녀스타 태현실 
14. [스타아 스토리] 관능미의 요정 천시자, 84쪽
15. [스타아 스토리] 출연료 50만원의 신인 남정임, 84쪽
16. [스타아 스토리] 매혹의 「허스키·보이스」 성재희, 84쪽 
17. [전재 씨나리오] 8240 K· L· O, 곽일로, 118쪽
18. [전재 씨나리오] 삼각의 공포, 이두형, 141쪽
19. ▲표지, 킴·노박
20. ▲ 화보
  『국제간첩』 『압록강아 말하라』 『유관순』 『멋대로 놀아라』 『한많은 대동강』 『아빠의 청춘』     『저 강은 알고 있다』 『삼등사장』 『꽃가마』 『동대문시장 훈이 엄마』 『전장과 여교사』 『시장』    『울며 헤진 염춘교』 
21. ◉ 신영화 소개
    압록강아 말하라, 삼등사장, 전장과 여교사, 잃은자와 찾은자, 저강은 알고 있다, 울며 헤진      염춘교, 꽃가마, 아빠의 청춘, 시장
22. ≪권두≫ 신호등, 33쪽
23. [이달의 토픽·저어널] ◆ 담당자 이명온· 정영일· 김진찬· 박훈, 56쪽
24. [수상 3제], 54쪽
    ● 희소식, 김인걸
    ● 강태공의 하루, 남궁원
    ● 가을을 향한 낙서, 박계형
25. 이달의 제작사 기획실 순방기, 취재부, 58쪽
26. 영화법 개정 법률안, 36쪽
27. <지상 르뽀>은막에의 새 요람터 국제영화배우학원, 103쪽
28. 10월·11월 개봉 방화 수지결산서, 조사부,114쪽
29. [영화계의 주축들] 69쪽
30. [고십] 본대로 들은대로 느낀대로, 110쪽 
31. 탤런트 소식, 104쪽
32. 영화·연예계 동정, 104쪽
33. 방화제작 진척상황표, 108쪽
34. 개봉영화 상영예정 일람표, 109쪽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