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Yuh-Jung Youn / 尹汝貞 / 1947  ~ 
대표분야
배우
데뷔작품
TBC 공채탤런트 1966
활동년대
1970, 1980, 1990, 2000, 2010, 2020
DB 수정요청

관련글 (5)

  • 미나리 제이콥(스티븐 연)과 모니카(한예리) 부부는 미국 남부 아칸소의 외딴 공장에서 병아리 감별사로 일한다. 그들은 하루 종일 병아리의 항문을 확인한 뒤 성별을 구분해 색이 다른 통에 넣는 일을 한다. 성별이 수컷이거나 다친 병아리는 별다른 고려 없이 소각장으로 ... by.장영엽(씨네21 편집장) 2021-01-22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김용훈, 2020)은 그 제목에서부터 자신이 어떠한 인물을 담고 있는지 밝히고 있다. 그 제목에 따르면 그들은 ‘짐승들’이다. 영화는 그들이 짐승이 되어가는 과정보다는 짐승들이 얽히고설키며 서로의 목에 칼을 ... by.안시환(영화평론가) 2021-01-19
  • 찬실이는 복도 많지 “영화란 말야…..<찬실이는 복도 많지>(김초희, 2019)의 첫 대사는 마치 앙드레 바쟁(Andre Bazin)이 던진 일생의 프로젝트, “영화란 무엇인가?”(What Is Cinema?)에 대한 거대한 답변으로 시작을 하려는 듯 하다. 그러나 곧 이어지는... by.김효정(영화평론가) 2020-04-10
  • 무너진 가장, 길 잃은 가족: <바람난 가족> 한국사회에는 유난히 중년 남자들의 기를 살리자는 식의, 이들을 달래는 분위기가 있다. 캠페인 같은 이 구호는 가장 사적인 집단, 집안에서 시작된다. 결혼 전, 친정엄마는 ‘너가 박 서방한테 잘해야 한다, 남자는 인정과 칭찬을 먹고 산다’고 조언했다... by.한효진(영화글쓰기키트 수강생) 2019-11-21
  • 3호, 퀴즈-이 사람은 누구일까요? 영화보단 드라마에서 친숙한 그녀는 <유행가 되리>에서 인생의 허무를 고뇌하는 중년으로, <굳세어라 금순아>의 순하고 착한 할머니로 등장해 대중의 마음에 따뜻하게 데웠다. 그러나 그녀를 깜찍한 어머니로만 기억한다면 오산. 김기영 전작전에서 본 ... by.송지윤(한국영상자료원 기획홍보팀) 2008-09-02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