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
Kim Seung / 金勝
대표분야
제작/기획, 배우, 연출부
활동년대
1960, 1970, 1980, 1990
DB 수정요청

필모그래피 (51)

더보기
배우 :
나교(裸橋) (이희중, 1968) 괴뢰군 C
제삼부두 영번지 (김시현, 1966) 여우(악어의 부하)
긴 여로 (김시현, 1965) 태수
푸른 별 아래 잠들게 하라 (유현목, 1965) 사나이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김시현, 1965) 양수
밤안개 (정창화, 1964) 복(깡패)
수색대 (정창화, 1964)
이십구세의 어머니 (이강원, 1962) 기태
오발탄 (유현목, 1961)
백주의 암흑 (이봉래, 1960) 박쥐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김승은 휘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입학했다. 대학 재학 중에 홍성기, 유두연, 이강원 감독의 조감독으로 영화공부를 했다. 그러다 유현목 감독의 눈에 띄어 <오발탄>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경향신문a). 이후 <이십구세의 어머니>(1962), <수색대>(1964),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1965), <제삼부두 영번지>(1966)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KMDb).
1975년부터는 영화사 남아진흥에서 제작본부장으로 있으면서 영화를 기획했다(매일경제). 1981년에 대양필름의 대표가 되었고, 조미령의 복귀작인 <두 아들>(1981)이 그가 제작자로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첫 작품이었다(경향신문b). 1985년 영화제작 자유화 이후 극동스크린을 설립해 <실연클럽>(1987), <서울무지개>(1989), <사의 찬미>(1991), <시라소니>(1992) 등을 제작했다(KMDb).

* 참고문헌
경향신문a 1962년 9월 4일자 8면.
경향신문b 1981년 3월 21일자 12면.
매일경제 1975년 1월 20일자 8면.
KMDb
(http://www.kmdb.or.kr/actor/mm_basic.asp?person_id=00005877&keyword=김승)

[작성: 김성희]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