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준
Jang Seok-jun / 張錫俊 / 1935  ~  1980
대표분야
촬영
활동년대
1950, 1960, 1970, 1980
DB 수정요청

이미지 (1)

더보기

필모그래피 (85)

더보기
감독 :
없어도 의리만은 (장석준, 1972)
지지하루의 흑태양 (장석준, 1971)

수상정보

더보기

관련글

더보기
  • [촬영감독] 1960~70년대 한국영화로 보는 촬영기술의 변화 영화의 촬영방식과 미학에서 기술의 영향력은 매우 크다. 신기술의 도입은 제작방식과 산업지형을 변화시킬 뿐만 아니라 영화의 스타일, 미학적 요인, 그리고 관객 경험까지 새롭게 형성하는 역사적 변환의 기반이다. 1960~70년대 한국영화 촬영기술의 핵심은 6・25 ... by.김미현(영화진흥위원회) 2011-05-04
  • [촬영감독] 일제강점기부터 현재까지, 한국영화 촬영감독 계보 1934년 조선일보에 실린 박완식의 글을 보면 영화는 “기술의 종합과 기술가의 조직적 활동”을 필요로 하는 예술이며 “생산의 거대한 자본성으로 인한 기업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대목을 볼 수 있다. 이는 동인제로 영화가 제작되던 무성영화... by.배수경(영화사연구소 객원연구원) 2011-05-04
  • [구술로 만나는 영화인] 장석준 - 촬영 1980년 8월 17일,장석준 촬영감독이 영면(永眠)하던 날 억수 같이 장대비가 쏟아졌다고 한다. 향년 47세. 바로 얼마 전이만희 감독도,하길종 감독도 젊은 나이에 훌쩍 데리고 갔던 하늘이 그마저 일찍 데리고 간 것이 못내 미안했던 것일까. 서라벌예술대학을 졸 ... by.안재석(한국영상자료원 객원연구원) 2012-08-17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1935년에 태어났다. 시인의 꿈을 꾸고 1953년 서라벌 예술대학 문예창작과에 들어간다. 재학 시절 같은 대학 연극영화과에서 영화를 공부하던 촬영감독 전조명과 친교를 나누며 카메라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많은 촬영을 하고, 또 현상 시설을 직접 마련하는 등 기술 쪽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된다. 대학 2년 시절 박남옥 감독의 <미망인>(1955)에서 단역 배우 겸 촬영감독 김영순의 조수로 일하며 영화계에 입문한다. 대학을 마치고 국방부 영화제작소에서 군 복무를 하며, 당시 정훈부 영화과의 대위였던 김수용, 대학 동기인 전조명과 만나 함께 영화 촬영을 공부하고 제대 후, 김수용 감독의 <구혼결사대>(1959)로 데뷔한다. 이후 <연애전선>(1960), <안개>(1967), <만선>(1967), <봄봄>(1969), <토지>(1974) 등 10여 편의 영화에서 김수용 감독과 함께 작업하고, <전쟁과 노인>(1962), <망부석>(1963), <십년세도>(1964), <몽녀>(1968) 등 10여 편의 영화에서 임권택 감독과 함께 작업한다. 그 가운데 <몽녀>는 하나의 카메라 바디 안에 두 개의 렌즈를 인간 양안의 시차만큼 떼어놓고 설치하여, 두 개의 필름 릴에 각각 보통 영화 사이즈의 반 사이즈로 촬영한 뒤, 나중에 현상하면서 다시 그 반 사이즈의 이미지를 다시 하나의 필름에 좌, 우를 나누어 인화하는 방식으로 만든 입체영화로, 하나의 촬영기, 영사기로 입체 영화가 가능했던 세계 최초의 방식으로 팬-스코프라고 불렸다(이는 1970년대 한국영화계에 유행했던 테크니스코프 촬영으로 활용된다). 1971년에 촬영한 <춘향전>은 한국 최초의 70mm 영화로 그 촬영을 위해 본인이 카메라 바디를 두드리고, 여러 부품들을 조립하여 만들었다. 이처럼 기술사적 측면에서 중요한 촬영감독인 동시에, 1971~1972년에는 <지지하루의 흑태양>(1971), <없어도 의리만은>(1972) 등 두 편의 영화를 직접 감독하기도 한다, 1980년 간암으로 사망한다.

* 참고문헌
다큐멘터리 <한국영화기술의 개척자, 촬영감독 장석준>(구본진, 2003)

[작성: 황미요조]
출처 : 한국영화감독사전
1935--사망. 서울 출신. 서라벌 에술대학 졸업.
그는 베타랑 촬영감독 출신이다. 유명 감독들과 촬영하며 영화사(史)에 남을 명작을 다수 남겼다. 그가 극영화 감독을 한 건 특별한 일이었다고 하겠다. 1971년도 <지지하루의 흑태양>이란 작품으로 데뷔. 장동휘 박노식 출연. 독립자금을 위해 일본군 금괴 수송 차량을 습격한 독립군은 명수의 계획된 배신으로 습격 당한다. 그러나 구사일생으로 살아 난 혁과 용필은 복수를 다짐한다.
그는 촬영중인 틈틈히 촬영기재 개발에 힘써서 독자적으로 80미리 촬영기를 개조하여 <춘향> 영화를 80미리로 찍기도 했다. 그는 학구파 촬영 감독으로 알려져 있으며 문학에도 꽤 조예가 깊었다고 전해진다. 전조명 촬영 감독과는 서라벌예대에서 함께 수학한 사이다. 1980년 8월에 세상을 떠났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