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권
Kim Jung-kwon / 1969  ~ 
대표분야
감독, 시나리오
활동년대
1990, 2000, 2010
DB 수정요청

필모그래피 (17)

더보기
감독 :
사랑하고 있습니까 (김정권, 2019)
설해 (김정권, 2012)
가을 이야기 (김정권, 2009)
그 남자의 책 198쪽 (김정권, 2008)
바보 (김정권, 2008)
화성으로 간 사나이 (김정권, 2003)
동감 (김정권, 2000)

주요경력

반딧불문화캠프 집행위원장

관련글

더보기
  • [월간스크린]이상한 만남의 SF 로맨스: <동감(김정권, 2000)> 한국영상자료원에서는 2018년 7월부터 NAVER와의 후원 제휴 협약을 통해 영화잡지 스크린에서 2016년에 기증한 스틸 자료 50십만여점 중 10,000여점의 디지텅화를 추진하였습니다.  스크린 전 편집장이였던 김형석평론가의 글과 함께 오늘부터 ... by.김형석(영화저널리스트, 전 스크린 편집장) 2018-11-13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감독사전
1969년 서울 출생. 고등학교 시절 이미 이미례 감독의 <학창 보고서>(1987), 박남정 주연의 <새앙쥐 상륙 작전>(김정진, 1989) 등에 출연해 영화 감각을 익힌 김정권 감독은 서울예술대학 연극영화과에 입학해 본격적인 영화 수업을 쌓았다. 1994년 졸업하기까지 단편 <풍선>, , <어머니> 등의 영화를 연출했으며, <풍선>과 으로 서울예대 "예술의 빛"상을 수상했다. 이후 충무로에서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정지영, 1994), <용병 이반>(이현석, 1996), <스카이 닥터>(전찬호, 1997), <기막힌 사내들>(장진, 1998), <간첩리철진>(장진, 1999) 등의 영화에서 조감독 생활을 했다.
감독 데뷔작은 장진 각본의 <동감>(2000)이었다. 1979년에 살고 있는 여자와 2000년에 살고 있는 남자가 우연히 무선통신을 통해 연락하게 되면서 사건이 전개된다. 자신의 생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 그들은 서로에 대한 그리움을 간직하게 된다. 그런데 영화는 다른 사건을 마련한다. 그들을 만날 수 없게 하는 비극적 인연이 있었던 것인데, 다름 아닌 1979년의 여자가 짝사랑하는 남자가 바로 2000년 남자의 아버지였던 것이다. 결국 둘은 스치듯 쓸쓸하게 재회한다. 시간의 공백을 낭만적 멜로드라마의 감수성으로 담아낸 이 영화는 비평과 흥행에 모두 성공하는 기염을 토하며 김정권 감독을 신세대 감독으로 인식하게 만들었다. 이 영화로 김 감독은 2000년 춘사영화제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다. 3년만에 연출한 <화성으로 간 사나이>(2003)는 장진, 김정권 감독이 두 번째 만난 작품으로서, 김정권 감독의 낭만적 정서가 한껏 묻어난 영화였다. 너무도 섬세하게 공을 들인 영화였지만, 그러나 지나치게 낭만적인 내용이라는 비판을 받았으며, 흥행에서도 실패했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