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용
Kim Tae-yong / 1969  ~ 
대표분야
감독, 편집, 촬영, 시나리오
데뷔작품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1999
활동년대
1990, 2000, 2010
DB 수정요청

필모그래피 (53)

더보기
감독 :
꼭두 이야기 (김태용, 2018)
그녀의 전설 (김태용, 2015)
신촌좀비만화 (류승완,한지승,김태용, 2014)
그녀의 연기 (김태용, 2012)
만추 (김태용, 2010)
"모두들 하고 있습니까?" (김태용, 2009)
나의 사랑, 나의 영화 (원신연,오승욱,정지우,이성강,김태용,정재은,변영주,김환태, 2008)
시네마 천국 (김태용, 2008)
솔롱고스 (김태용, 2008)
시선 1318 (방은진,전계수,이현승,윤성호,김태용, 2007)

주요경력

1994년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졸업
1995년 독립프로덕션 서울텔레콤 PD
1998년 한국영화아카데미 13기 졸업
2002년 호주 국립영화학교 졸업
2007년 제8회 서울국제영화제 심사위원
2007년 문화관광부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2011년 그린산타상
2011년 제31회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 영화부문

기타정보

수상내역(영화)
1998년 제15회 부산단편영화제 작품상, 관객상, 매스컴상 (열일곱)/
2000년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2011년 제25회(2011) 프리부르 국제영화제 특별언급상, 청년심사위원상 (만추)/
2007년 제45회 영화의 날 유망감독상

관련글

더보기
  • 여고, 기억을 속삭이는 복도: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 학교에 관한 두 가지 장면이 있다. 운동장을 가득 채우는 수백명의 학생들. 이들은 모두 똑같은 자세로 똑같은 구령을 외고 있다. 유독 한 아이의 우렁우렁한 목소리가 다른 목소리들을 제압하듯 뻗어나온다. 당신은 우연히 그 아이와 시선이 얽혔다. 그 살기등등한 ... by.정지민(영화글쓰기키트 수강생) 2019-11-21
  • 죽음을 기억하라: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김태용 민규동, 1999) 1999년 | 씨네2000 감독:김태용민규동 | 원안:김준희윤성아윤제균차영하하성실황병조 | 각본: 김태용 민규동 인정옥 | 제작:이춘연 | 촬영:김윤수 | 미술:오상만이대훈 | 음악:조성우  CAST 민아:김규리(김민선) | 효신:박예진 | 시은:이영진 | 지원:공효... by.김형석(영화저널리스트, 전 스크린 편집장) 2019-04-11
  • 가족의 탄생 난 이 영화를 극장에서 내리기 직전에 봤다. 출연진 이름과 감독 이름만으로도 영화를 보지도 않고 이미 막 재밌어 하며 갔드랬다. 마침 제작자가 내 친구녀석이라 이런 훌륭한 영화를 만든 사람이 내 친구라는 게 넘 자랑스러워서 영화를 보자마자 전화를 때렸다. ... by.오지혜(영화배우) 2009-01-15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감독사전
1969년 서울 출생.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한국영화아카데미 13기를 마쳤다. 독립프로덕션 서울텔레콤에서 PD로 일하며 연출실전을 다졌다. 그는 1994년 16mm 실험영화 <무제>를 만든 것을 시발로 하여 1996년 역시 16mm 단편영화 <해남 임장춘>과 <골목길 풍경>을 만들었고, 이듬해 1997년 16mm 단편영화 <동방견문록>을 만드는 등 꾸준하게 연출작업을 해왔다.
아카데미 졸업 후 동료 감독인 민규동과 함께 데뷔작인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를 만들었다. 평단의 호평은 끌어냈으나 전작인 박기형 감독의 <여고괴담>에는 훨씬 못 미치는 흥행성적에 머물렀다. 김태용 민규동 감독의 공동 연출작인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에는 라틴어로 ‘죽음을 기억하라 (Memento Mori)’라는 뜻의 부제가 달려있다. 언뜻 ‘내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는 주문처럼 들리는 이 말은 영화를 이끌어 가는 핵심 화두(話頭)가 된다. 영화는 우정을 넘어 동성애로까지 발전한 효신과 시은의 관계를 중심축으로 하고 있다. 두 번째 괴담(怪談)이 첫 번째 괴담과 결정적으로 갈라서는 지점은 전작이 학교라는 공적 영역을 다루었다면, 이번 영화에서는 여고생들의 사적 영역을 강조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작품은 2000년 백상예술대상에서 신인감독상을 수상했고, 2001년 홍콩퀴어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상영되기도 했다. 김태용 감독은 16mm 단편영화 <열일곱>(1997년)과 <창백한 푸른 점>(1998년)에서도 민규동 감독과 공동연출을 했다. 일찍부터 호흡을 맞춘 김태용과 민규동 두 감독은 국내 최초로 장편영화 공동연출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