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원
Kim Suk-won / 金石原 / 1959  ~ 
대표분야
음향효과
데뷔작품
돈을 갖고 튀어라 1995
활동년대
1990, 2000, 2010, 2020
DB 수정요청

이미지 (1)

더보기

필모그래피 (318)

더보기
동시녹음 :
광식이 동생 광태 (김현석, 2005)
사운드(음향) :
발신제한 (김창주, 2021)
아무도 없는 곳 (김종관, 2021)
국도극장 (전지희, 2020)
조제 (김종관, 2020)
빛나는 순간 (소준문, 2020)
반도 (연상호, 2020)
클로젯 (김광빈, 2020)
호텔 레이크 (윤은경, 2020)
강철비2: 정상회담 (양우석, 2020)

기타정보

영화계 입문배경
광고 음악을 하다가 같은 기술이기 때문에 영화계 입문하게 되었다. 대전 EXPO에서 작업하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외국 영화하는 사람들(외국인)이었는데 한국영화를 보고 영화쪽일을 왜 안하느냐라는 말도 많았다.
주요 영화작품
돈을 갖고 튀어라(1995,김상진감독)
귀천도(1996,이경영감독)
접속(1997,장윤현감독)
조용한 가족(1998,김지운감독)
키스할까요(1998,김태균감독)
해가 서쪽으로 뜬다면(1998,이 은감독)
텔미썸딩(1999,장윤현감독)
해피엔드(1999,정지우감독)
거짓말(1999,장선우감독)
쉬리(1999,강제규감독)
유령(1999,민병천감독)
싸이렌(2000,이주영감독)
애착작품 및 사유
`99 「쉬리」가 아무래도 큰 작품이었고 그러다 보니 애착이 간다.`95 「돈을 갖고 튀어라」는 나에게 첫 작품에다가 SOUND DO 있어서 기초가 된 작품이다.
추구하는 스타일/배역
<녹음을 택하신 이유>작곡, 편곡 음악을 15년 정도 하였다. 녹음 엔지니어는 기술보다 음악쪽에 더가깝다고 느꼈고 , 김도향씨가 LG라는 회사에서 권유하였다.
<녹음하실 때 어려운 점>한국여건이 영세하고, 한국영화 자체의 규모가 너무 작아서 장비도 많이들고, 기술인력이나 SYSTEM, 공간이 필요한데 그것에 대한 중요도의 인식이 아직 부족해서 어려운 점이 있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