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숙
Jeon Shook / 田淑 / 1926  ~ 
본명
전갑예 (Jeon Gap-ye)
대표분야
배우
데뷔작품
불사조의 언덕 1955
활동년대
1950, 1960, 1970, 1980, 1990, 2000, 2010
DB 수정요청

필모그래피 (356)

더보기
배우 :
방황의 끝 (김규섭, )
가자, 장미여관으로 (신정균, 2013) 사라할머니
식객: 김치전쟁 (백동훈,김길형, 2010) 노모
마지막 선물...귀휴 (김영준, 2007) 치매노인
특별시 사람들 (박철웅, 2006) 할머니
How Are You? (연채임, 2004) 할머니
시집가는 날 (조경덕, 2003) 할머니
행복한 장의사 (장문일, 1999) 여관할머니
단풍잎 (오점균, 1999) 할머니
금홍아 금홍아 (김유진, 1995) 이상 모

기타정보

주요 영화작품
시집가는 날(1956,이병일감독)
견우직녀(1960,안종화감독)
문정왕후(1967,나봉한감독)
충열도(1977,김시현감독)
특명 8호(1978,최영철감독)
과부 3대(1983,강대하감독)
무릎과 무릎사이(1984,이자호감독)
망령의 곡(1980,박윤교감독)
지옥의 링(1987,장영일감독)
상처(1989,곽지균감독)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1991,정지영감독)
나는 너를 천사라고 부른다(1992,김인수감독)
해적(1994,박성배감독)
하고싶은 말
결혼후 55년부터 현재까지 영화를 천직으로 알고 힘닿는 한 열심히 하고 있다.
수상내역(영화)
1992년 제30회 대종상 영화제 특별연기상(여) (나는 너를 천사라고 부른다)/
2001년 제39회 영화의 날 공로영화인/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전숙은 서른 살에 갓 낳은 아들을 업고 남편 손에 이끌려 무작정 영화판을 찾았다고 한다(동아닷컴). 남편을 통해 우연히 만난 전창근 감독이 그녀에게 영화 출연 제의해 <불사조의 언덕>(1955)에 단역으로 출연하게 되었다. 그 영화의 결혼식 장면에 아이를 업고 나오는 역할을 하게 되면서 배우 인생이 시작되었다(류영수·김기중). <식객: 김치전쟁>(2010)에 이르기까지 280여 편의 영화에 조·단역으로 출연하였다. 전숙은 엄한 어머니 또는 자상한 친정어머니 등의 역할을 주로 맡아왔다.
1992년 제30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특별연기상을 받았고, 2001년 제39회 영화의 날 기념식에서는 공로영화인으로 선정되었다(동아닷컴). 같은 해에 일본 영화 <호타루>(2001)에 한국인 할머니 역할로 출연했다. 이후에 연극 「시집가는 날」에서 주인공을 맡기도 했다(류영수·김기중).

* 참고문헌
“39회 ‘영화의 날’ 기념식”, 동아닷컴, 2001/12/05.
(http://news.donga.com/Enter/Movie/3/0902/20011205/7766234/1)
류영수·김기중, 『뒷 모습에 길을 묻다』, 새로운사람들, 2004, 18~35쪽.

[작성: 김성희]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