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
House of Hummingbird ( Beol-sae ) 2018 년
극영화 15세관람가 대한민국 139분 2019-08-29 (개봉)
제작사
에피파니
감독
김보라
출연
박지후 , 김새벽 , 정인기 , 이승연 , 박수연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27)

더보기

줄거리

<벌새>는 열네 살 여자아이 은희에 관한 영화다. 성수대교가 무너졌던 1994년 대치동, 중학생 은희는 방앗간을 하는 부모님 그리고 언니, 오빠와 함께 살고 있다. 가족들에게 별 관심을 받지 못하는 은희는 유일한 친구인 지숙과 물건을 훔치고, 날라리들의 명소 아베크 노래방을 간다. 그리고 옆 학교 남자아이, 같은 학교 여자 후배와 연이은 연애를 하며, 오지 않을 사랑을 찾아 섬처럼 떠다닌다. 이런 은희의 삶에, 그녀를 이해해주는 유일한 어른, 김영지 선생님이 찾아온다. 벌새는 꿀을 찾아 먼 거리를 날아다니는 작은 새이다. 감독은 주인공 은희가 벌새를 닮았다고 말한다. 벌새가 꿀을 찾아 끊임없이 날갯짓을 하듯 은희는 사랑을 갈구하며 헤맨다. 물론 그런 아이가 은희만은 아닐 것이다. 누구나 가족, 친구, 선후배, 선생님에게 사랑받고 싶다. 그러나 세상은 때로 폭력적이거나 냉정하며 가끔은 어린 소녀 따위는 무시해버린다. <벌새>는 어린 시절 겪은 쓰라린 실패와 실연의 기억을 들여다보게 한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크레디트 (204)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에피파니
  • 배급사
    :  ㈜엣나인필름 (배급)  ㈜콘텐츠판다 (공동배급)

풀 크레딧 이미지 (1)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제45회 시애틀국제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수상
    제9회 베이징국제영화제 심사위원 특별 언급상 수상
    제35회 LA 아시안 퍼시픽 영화제 국제 경쟁 심사위원 대상 수상
    제17회 키프로스 영화제 경쟁 심사위원 대상 수상
    제48회 우크라이나 키예프 몰로디스트 영화제 국제 경쟁 작품상, FIPRESCI 심사위원상 수상
    제34회 시네마 호베 영화제 감독상, 음악상, 관객상, 청소년 심사위원상 수상
    제11회 오스틴 아시안 아메리칸 영화제 심사위원 작품상 수상
    제21회 타이페이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
    제3회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 감독상, 여우조연상, 촬영상 수상
    제36회 예루살렘국제영화제 최우수 장편 데뷔작 수상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 수상
    제20회 베르겐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대상 수상
    제63회 BFI런던영화제 데뷔작 경쟁 부문 특별상 수상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19-07-29  심의번호 2019-MF01528  관람등급 15세관람가  상영시간 139분  개봉일자 2019-08-29
삽입곡
'여러분' - 작곡: 윤향기, 작사: 윤복희 '칵테일 사랑' - 노래: 마로니에(작사/곡: 김선미) '사랑은 유리같은 것' - 작사: 최명섭, 작곡: 최귀섭
로케이션
(구)언남초등학교, 개포주공1단지, 그랜드노래방, 내곡느티나무쉼터 명작극장, 대한민국경찰병원, 명월관, 분당 청솔마을5단지, 분당 청솔중학교, 새서울의원, 석왕사 장례식장, 성남 모란시장, 아베크노래방, 오금 현대종합상가, 은마아파트, 청하서당, 한보문방구, 훼밀리떡집

관련글

더보기
  • 한국영화의 진짜 위기에 대한 생각 한국 경제와 마찬가지로 한국영화도 일정한 주기로 위기설에 부딪친다. 2000년대 초반 몇 몇 대작들이 속절없이 흥행에 실패했을 때도 그랬고 2006년 한국영화가 거품 활황기를 지날 무렵에도 대공황이 기다리고 있을 거라는 두려움이 있었다. 내가 대학원에 들어가 ... by.김영진(영화평론가) 2019-10-22
  • 벌새 이상한 시작이다. 은희(박지후)가 아파트 초인종을 여러 차례 누른다. 아무런 대답이 없다. 엄마를 부르며 문을 열어달라고, 내가 왔다고 성을 내며 소리쳐보지만 문은 도무지 열리지 않는다. 그제야 은희는 문의 호수를 확인한다. 902호. 다음 장면. 은희가 한 층을... by.정지혜(영화평론가) 2019-04-09
  • 영화가 바꾼 삶은 이렇게 다시 영화가 되었다: 잉량의 <가족 여행> 2018년 사사로운 리스트 슬럼프가 왔다고 생각했다. 수많은 영화들을 봤지만 감흥이 느껴지는 영화가 드물었다. 머리로는 얼마나 좋은 영화인지 알겠는데, 심지어 영화를 보면서 울컥하기도 했는데 대부분의 영화들은 마음에 남지 않고 사라졌다. 그래서 올해의 ... by.조지훈(무주산골영화제 프로그래머) 2019-01-31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