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Passerby #3, Pedestrian 3 ( Reinbou ) 2009 년
극영화 12세관람가 대한민국 91분 2010-11-18 (개봉)
제작사
준필름,필름 34
감독
신수원
출연
박현영 , 백소명 , 이미윤 , 김재록 , 조현숙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23)

더보기

줄거리

지완은 아들을 둔 30대 후반의 영화감독이다. 수년간의 작업 끝에 시작된 그녀의 첫 영화는 잘 진행되지 않는다. 어느 날 시나리오를 쓰는 데 지친 그녀는 커서가 변하는 환상과 나락으로 떨어지는 악몽에 시달린다. 그 후 심리적인 압박으로 작업을 중단했던 지완은 물웅덩이에 비친 무지개를 본 후 다시 재기,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전혀 다른 환경에서 영화 준비를 하게 된 지완은 영화의 생생한 취재를 위해 락 페스티벌 현장에 갔다가 빈 무대에서 울리는 무지개를 상징하는 환상곡과 마주치게 되고 길에 버려진 악보를 줍는다. 그 후 영감을 받아 ‘레인보우’라는 제목의 시나리오를 쓰게 되지만 비현실적이며 상업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프로젝트를 수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이후 거듭되는 작업으로 지쳐가던 지완은 아들이 자신이 주워온 악보로 기타를 치는 걸 보게 된다.

장르
#드라마
키워드
#감독지망생 #기타 #꿈과현실 #락페스티벌 #무지개 #악보 #영화감독 #록페스티벌 #꿈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114)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준필름  필름 34
  • 배급사
    :  인디스토리

풀 크레딧 이미지 (13)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2010년도 도쿄국제영화제(제23회) '아시아의 바람' 부문 최우수 아시아 영화상 수상
    2010년도 시네마디지털서울(제4회) 버터플라이 부문 상영작
    2010년도 인디포럼(제15회) 신작전 상영작
    2010년도 전주국제영화제(제11회) JJ-Star상 수상작
    2009년도 시네마 상상마당 음악영화제 : 음악, 영화를 연주하다(제3회) 음악영화 신작전 초청작
    2009년도 서울독립영화제(제35회) 장편초청부문 초청작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10-10-22  심의번호 2010-F436  관람등급 12세관람가  상영시간 91분  개봉일자 2010-11-18
삽입곡
<오타쿠의 방> - 작사: 신수원, 작곡: 송진서 <환상곡> - 작곡/보컬: 문성남, 연주: 문성남, 정재우, 유효준, 레코딩/믹싱: 정호중 <Rainbow has gone> - 작곡/보컬/레코딩: 문성남 <꿈꾸는 하루> - 작곡:정재우, 레코딩/믹싱: 정호중 <낯선 여행> - 작곡/보컬: 문성남, 연주: 에브리싱글데이 <그 때> - 작곡: 박지원, 연주: 토닉 <족발> - 작곡/레코딩: 이경식 <페네키 1집 3번곡> - 작사: 베짱이, 작곡: 김태훈, 연주: 페네키, 보컬: 이유나 <Cannon> - Pachelbel, 연주: 백소명 <Step back> - Every single day (2009 인천 펜타포트 락 삽입곡) <Voodoo Child> - 블랙신드롬 (2009 인천 펜타포트 락 삽입곡) <Wego Wego> - 슈가도넛 (2009 인천 펜타포트 락 삽입곡)
로케이션
경인고등학교, 계원예고, 공씨책방, 기타박스, 롤링홀, 만선, 망원유수체육공원, 바샤, 빛의 소리, 신수동성당, 신희네 한우소곱창, 싸이더스 FNH, 용산 이안 프리미어, 유진C&P, 인천 을왕리 선녀바위,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홍익대학교
노트
연출의도 : 열심히 살면 언젠가 무지개를 보게 될 것이라는 꿈을 안고 달려왔다. 그러나 ‘꿈’이라는 게 보증 없는 수표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너무 나이가 들어버렸고 돌아갈 곳이 없었다. 이정표가 있다고 생각하고 달려왔던 길목에서 난 미아가 된 채 서 있었다. 막막했던 그 해, 영화가 엎어진 후 오랫동안 패배감과 무기력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었다. 나의 시나리오는 재활용 쓰레기가 되었다. 미안했다. 그리고 생각했다. 영화는 엎어졌지만 노래 한 곡이라도 만들어보자고. 그래서 영화를 찍기로 했다.

관련글

더보기
  • 레인보우 주인공 지완은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속칭 ‘영화판’에 뛰어든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며 직장까지 그만두고 시작한 영화지만 영화판의 녹록치 않은 현실은 그녀에게 그리 쉽게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 자신의 시나리오를 가지고 ... by.박광수(강릉씨네마떼끄 사무국장) 2010-07-22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