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 : 이반검열 두 번째 이야기
Out: Smashing Homophobia Project (OUT : Ibangeomnyeol Du Beonjjae Iyagi) 2007 년
다큐멘터리 대한민국 110분 2007-07-04 (개봉)
제작사
여성영상집단 움
감독
이영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11)

더보기

줄거리

초이- Outing "나는 여자를 좋아해 or 나는 여자를 좋아할지도 몰라"
레즈비언이라고 알려져 고등학교를 자퇴한 초이는 자신의 성정체성에 대해 고민중인 19살.
처음 사귄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나서 다시 고민에 빠진다. 우정일까, 사랑일까?
천재-Coming out "레즈비언이 병이야? 옮냐?"
중학교 때까지 여자친구를 사귀었던 17살 천재는 고등학교에 입학해 남자친구를 사귀게 되며 레즈비언 정체성에 대해 혼란을 겪는 중 남친이 영화 제작 참여를 반대해 더 큰 고민에 빠지게 되는데…
꼬마-Outsider "나를 솔직히 드러내는 게 왜이리 어려울까?"
고2, 학교의 모범생인 꼬마는 정작 자신은 집에서나 학교에서나 아웃사이더라고 느낀다. 동생들에게 아웃팅을 당하고 친구들에게는 이성애자인척 거짓을 말해야 하고, 자신이 레즈비언이라는 사실을 어디에서도 말할 수 없는 현실이 힘겹기만 한데...

여성영상집단 움의 호모 포비아 박멸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인 은 성 정체성을 고민중인 세 명의 십대 레즈비언들이 셀프 카메라로 직접 찍은 세편의 옴니버스 다큐멘터리로 이루어져 있다. 학교에서의 아우팅으로 자퇴한 초이는 아우팅의 상처로 자신의 레즈비언 정체성에 계속 의문을 던지게 되고, <이반 검열 1>의 주인공이기도 했던 천재는 고등학교 입학 후 남자 친구를 사귀게 되면서 자신의 성 정체성과 다큐 제작에 제재를 받게 된다. 한국레즈비언 상담소 활동가로 일하고 있는 고등학생 꼬마는 자신의 레즈비언 정체성을 긍정적으로 인정하고 있지만 여동생들에게 당했던 아우팅의 경험과 가정과 학교에서 자신의 성 정체성을 숨길 수 밖에 없는 반쪽 짜리 삶이 거짓처럼 느껴진다. 이들의 손에 쥐어진 카메라는 때로는 그들의 입이 되어 가족이나 친구 그 누구에게도 쉽게 털어 놓을 수 없었던 문제들에 관해 스스로에게 그리고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고 차별과 고립을 강요하는 가족, 학교, 그리고 한국 사회에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게 만들고 때로는 또 다른 자아를 비추는 거울이 되어 각자의 고민을 정리하고 해결해주는 훌륭한 친구가 된다. 각각의 옴니버스 마지막 부분에서 초이, 천재, 꼬마가 랩을 통해 쏟아내는 문제의식들은 호모 포비아가 만연한 한국사회에 날카로운 일침을 가한다.



장르
#인권
키워드
#성적소수자 #동성애 #레즈비언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2)

더보기
스태프
  • 미술
    : 이영선
참여사
  • 제작사
    : 여성영상집단 움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상영시간 110분  개봉일자 2007-07-04
노트
2007년도 서울독립영화제(제33회) 장편경쟁부문 상영작
2007년도 인권영화제(제11회) 올해의인권영화상 수상작
2008년도 인디다큐페스티발 상영작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