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시간
Mad Minutes (Michin Sigan) 2003 년
다큐멘터리 대한민국 82분
제작사
서울영상집단
감독
이마리오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20)

더보기

줄거리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사람은 그 과거를 다시 경험하도록 단죄 받는다.”<미친시간>은 베트남 전쟁동안 한국군에 의해 희생당한 민간인들의 기억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다. <미친시간>은 수많은 민간인들이 희생당한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에서, 전쟁의 끔찍한 기억을 묻어둔 채 살아가고 있는 생존자들의 기억을 통해 21세기에도 멈추지 않는 전쟁의 광기와 야만성을 증언한다.

베트남 전쟁동안 한국군에 의해 희생당한 민간인들의 현재적 삶 속에서,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과 전쟁의 끔직한 기억들을 찾아간다. 잊고 싶어도 지워지지 않는 상흔들을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조용한 톤으로 나지막하게 풀어내고 있다. 논리적인 강요보다는 보여지는 생존자들의 삶과 증언으로 감독은 잊혀진 역사의 한 부분을 말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이라크에 파병을 감행함으로 또 다시 미국의 더러운 침략 전쟁에 공모했다. 뒤틀린 현대사와 맞물려 결코 지울 수 없는 전쟁의 상흔에 대한 기록이다.

미친시간(mad minutes)이란? "베트남 전쟁 당시 베트남에 파병된 미군 병사들의 무료함을 달래주기 위하여 2개월에 한 번 정도 2-3분의 시간을 주어 부대 안의 목표물을 제외한 어떠한 것에도 자유로이 총격을 하도록 허용하는 시간"

연출의도. 우리가 역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는 역사는 되풀이되기 때문이다’라는 말이 있다. 지금이 바로 그런 시기인 듯 하다. 과거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으로 인한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사과도 하기 전에 한국정부는 또다시 이라크에 한국군을 파병했고, 그것도 모자라 ‘북한 핵문제’라는 카드로 미국과 또다시 ‘더러운 거래(전투군 파병)’를 하려고 하고 있으니까 말이다. 또다시 잘못된 역사를 그리고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이 다큐멘터리를 만들게 되었다.


장르
#인권
키워드
#과거 #기억 #다큐멘터리 #베트남전쟁 #파병 #평화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31)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서울영상집단
  • 배급사
    :  서울영상집단  시네마 달

풀 크레딧 이미지 (13)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상영시간 82분 
삽입곡
김추자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노트
2003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
2003 인디다큐페스티발 상영작
2003 서울독립영화제 초청작
2004 부산아시아단편영화제 상영작
2004 인권영화제 상영작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