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마야, 서울가자
Hi, Dharma 2 - Showdown in Seoul ( Dalma-ya, Seoul Gaja ) 2004 년
극영화 15세관람가 대한민국 101분 2004-07-09 (개봉)
제작사
㈜타이거픽쳐스,㈜씨네월드
감독
육상효
출연
정진영 , 이원종 , 이문식 , 양진우 , 신현준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736)

더보기

줄거리

청명스님이 서울의 무심사에 큰스님의 유품을 전해주기 위해 은하사를 나서자, 현각스님과 묵언수행중인 대봉스님이 청명스님 보호 목적을 핑계로 따라나선다. 스님들이 어렵사리 도착한 서울의 무심사. 주지는 이미 5억원의 빚을 지고 절을 떠나고, 정신이 오락가락 해 보이는 노보살 스님과 꽃미남 무진 스님, 동자승만이 남아있는 상황이다. 절의 곳곳에 붙어있는 법원의 차압딱지는 스님들을 기겁하게 만들고 급기야 들이닥친 범식 일당들과 마주친 청명, 현각, 대봉 스님은 무심사를 구하기 위해 남게 된다.

전단을 만들어 신촌 유흥가와 수영장, 심지어는 노래교실까지 돌리며 홍보를 하자, 마침내 일년 째 법회를 열지 못했던 무심사에도 신도들이 찾아와 활기를 띠며 성황을 이룬다. 그러나 법적으로 이미 대륙개발에 넘어간 무심사. 청명스님의 설법 도중 들이닥친 범식과 그의 수하들은 절터에 지상 복합 건물인 '드림시티'를 세울 계획이라며 당장 나가라고 으름장을 놓고 불전함을 빼앗아간다. 그 와중에 묵언수행중인 대봉스님이 구입한 로또복권이 삼백 억에 당첨이 되지만 그 로또복권의 영수증은 범식 일당이 빼앗아 간 불전함에 있다는 것을 깨닫고 또 한번 망연자실 한다.

불전함을 되찾으려는 스님들과 불전함에 300억짜리 로또복권이 들어있을 줄은 꿈에도 모르는 범식 일당. 절을 지키려는 스님들과 절을 부수고 드림시티를 지어야 하는 건달들. 스님들은 건달들에게 게임을 제안하고... 그들은 불전함을 걸고 각양각색의 게임을 벌이며 엎치락 뒤치락 하지만 불전함과 박회장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스님과 범식 일당은 패닉 상태에 빠지는데...

크레디트 (205)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타이거픽쳐스  ㈜씨네월드
  • 배급사
    :  ㈜시네마서비스  ㈜타이거픽쳐스

풀 크레딧 이미지 (21)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04-06-16  심의번호 2004-F173  관람등급 15세관람가  상영시간 101분  개봉일자 2004-07-09
삽입곡
반야심경 hip hop version - 작곡 : Won Sun, 작사/노래 : Won Sun/Supasize/SAM 제주도의 푸른밤 - 작사/작곡 : 최성원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 작사 : 전영록, 작곡 : 김정택 불효자는 웁니다 - 작사 : 김영일, 작곡 : 이재호 풍선 - 작사 : 이두현, 작곡 : 김성호 White Christmas - 노래 : Berlin Irving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 - 노래 : J Fred Coots/Haven Gillespie Nocturne for Piano No.8 in D flat op.27 Chopin - 연주 : Ariya
로케이션
M&M 휘트니스센터, 개태사, 대각사, 동주여상고등학교, 백련사, 봉원사, 봉화산역, 부산영화촬영스튜디오, 신송센터빌딩, 월드컵경기장역, 일산 라페스타, 일산 탐라랜드 사우나, 일산소방서, 장림 기동본대, 해운대 소방서, 해운대 아울렛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