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사정 볼것 없다
Nowhere To Hide (Injeong-sajeong bol geot eoup-da) 1999 년
극영화 12세미만불가 대한민국 112분 1999-07-31 (개봉) 664,861(관람)
제작사
㈜태원 엔터테인먼트/제작지원:국민기술금융, 삼부 파이낸스 엔터네인먼트㈜, ㈜시네마 서비스/제작협찬:20세기 폭스 코리아
감독
이명세
출연
박중훈 , 안성기 , 장동건 , 최지우 , 심철종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69)

더보기

줄거리

비 내리는 어느 골목 계단, 장성민(안성기)이 한 남자를 죽이고 그가 들고 있던 가방을 들고 사라진다. 마약 거래와 관련된 이 사건에 ‘40계단 살인사건’이란 이름이 붙는다. 사건을 맡은 서부경찰서 강력반은 사건 발생 5일이 지나도록 아무런 단서를 잡지 못한다. 그러던 중 우 형사(박중훈)는 술집에서 얼핏 마주친 장성민이 남긴 라이터를 단서로 그의 똘마니들을 잡아들이고, 그의 존재를 알게 된다. 형사들은 성민의 애인 주연(최지우)의 집에서 잠복을 하지만, 장성민을 잡는 일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사건 발생 40일째. 성민이 기차에서 마약 거래하는 현장에 형사들이 잠복하지만, 김 형사(장동건)가 그의 칼에 맞아 쓰러지고, 그는 또 다시 도주한다. 사건 발생 72일째. 우 형사는 주연을 협박해 성민과 만날 약속을 잡게 하고, 약속 장소에 무장한 경찰들이 잠복한다. 그러나 성민 모친이 죽었다는 소식에 우 형사는 직감적으로 그가 모친의 빈소에 나타나리라 확신한다. 그곳으로 향하던 우 형사는 조문을 마치고 빠져 나가는 성민과 마주하게 되고, 장대비가 퍼붓는 가운데 두 사람은 날이 밝도록 난투를 벌인다. 지칠 대로 지친 두 사람은 서로에게 회심의 한 방을 날리고, 결국 우 형사가 쓰러진다. 그러나 이미 경찰들이 성민을 사방으로 포위하고 있다. 얼마 후, 병원에 있는 김 형사를 찾은 우 형사는 신문에 실린 사건 기사에 자신들의 이야기는 없다고 푸념하고, 김 형사의 감은 눈에는 눈물이 고인다.

장르
#액션
키워드
#계단 #느와르 #마약거래 #변장 #소나기 #킬러 #폭력조직 #헐리데이 #형사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180)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태원 엔터테인먼트  국민기술금융 (제작지원)  삼부 파이낸스 엔터네인먼트㈜ (제작지원)  ㈜시네마 서비스 (제작지원)  20세기 폭스 코리아 (제작협찬)
  • 배급사
    :  ㈜시네마 서비스

풀 크레딧 이미지 (10)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청룡영화상(20회)-최우수작품상, 남우조연상:장동건/부산국제영화제(4회)출품/황금촬영상(23회)-촹금촬영상:송행기, 준회원상:김동천, 인기남우상:박중훈/후쿠오카 아시아영화제(14회)-최우수작품상/도빌국제영화제(2회)-최우수작품상(에르메스상), 최우수감독상, 남우주연상:박중훈, TV5상(영상효과상)/대종상영화제(37회)-촬영상:정광석, 송행기/영평상(20회)-남우주연상:박중훈, 음악상:조성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99-07-19  심의번호 99-F067  관람등급 12세미만불가  상영시간 112분  개봉일자 1999-07-31
개봉극장
서울, 명보, 허리우드, 중앙, 강변CGV11(서울)
수출현황
미국(2000), 일본(2000), 홍콩(2000), 중국(2000)
삽입곡
Holiday-Beegee's (작곡, 작사:Gibb&Gibb. R), 해뜰날-송대관(작곡:신대성, 작사:송대관)
노트
■ 비지스의 ‘홀리데이’가 흐르는 계단 신과 빗속 결투 신 등 이명세 감독의 섬세한 스타일이 많이 회자되지만, <인정사정 볼 것 없다>에서 내가 마음이 동하는 장면은 우 형사와 범인의 애인인 김주연이 포장마차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다. 영화는 범죄의 이유는 물론 등장인물 저마다의 사연을 장황하게 드러내지 않는다. 애인의 은신처를 취조하는 우 형사에게 김주연이 묻는다. “아저씨는 왜 형사가 됐어요?”김주연은 어쩌다 살인자의 애인이 된 건지, 우 형사의 외로움은 어떻게 쌓여갔는지 그 많은 사연을 풀어내기에 영화는 시간이 없다. 이건 흔히 말하는 명대사가 아니다.(유성희 아트하우스 모모 프로그래머, 『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인정사정 볼것 없다 새로운 시작인 줄 알았다. 돌이켜보니 한 시대의 마침표였다. <인정사정 볼 것 없다>에서이명세 감독은 이전과 판이한 시도를 선보였다. 요컨대 인공적인 세트 미학 탈피와 액션 장르에의 도전이었다. 그런데 영화가 공개된 때는 1999년 여름. 그 무렵의 한국 ... by.조민준(방송작가) 2016-11-02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