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berry (Ppong) 1985 년
극영화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14분 1986-02-08 (개봉) 137,331(관람)
제작사
태흥영화주식회사
감독
이두용
출연
이미숙 , 이대근 , 이무정 , 라정옥 , 태일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뽕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51: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640x360
관람료
0원

이미지 (98)

더보기

줄거리

1920년대 중반- 당시 먹을 것, 입을 것이 부족한 일제 치하에 서두 산간벽지- 용담골이란 마을에 천하의 노름꾼 남편을 둔 안협이란 절색이 부인이 있었는데 그녀는 가사를 돌보지 않고 전국의 투전판을 돌아다니다 바람처럼 몇 달에 한번 정도 들르는 남편 삼보 때문에 살기위해 동네 뭇남자들에게 몸을 제공하고 곡식을 얻어 구차한 삶을 연명한다. 이러한 안협의 방자한 화냥끼 때문에 온동네의 여론이 분분하지만 이동네 남정네 거의 다 그녀를 한번씩은 다 거친터이라 아무도 그녀를 쫓아내지는 못한다. 헌데, 오직 그녀가 몸을 제공하지 않는 남자가 하나 있었으니, 자기와 뽕을 동업으로 치고 있는 자기집 주인할매의 머슴으로 힘세고 욕심많고 비열한 삼돌이란 녀석이다. 삼돌은 자기만이 안협의 몸을 섭렵하지 못한 것에 후꾼 달어 협박도 해보고 사정도 해보았지만 안협은 모든 남자는 물론, 하다못해 뽕지기 폐병쟁이까지 몸을 내돌리면서 삼돌에게만은 죽어라고 몸을 허락하지 않는다. 급기야 앙심을 품은 삼돌은 모처럼 집에 들른 삼보에게 안협의 방종한 행실을 고자질하나 결과는 넙치가 되도록 삼보에게 얻어맞고 기절한 것 뿐이다. 이어 안협을 때리는 삼보- 때리는 남편이나 맞는 아내의 가슴에는 사무친 한이 흐르고... 삼보는 또 구름에 달가듯이 어디론가 정처없이 떠나간다. 그는 이 나라의 독립을 기원하는 선구자였다. 그 마을을 빠져나가는 삼보의 뒷 모습을 바라보는 안협의 얼굴엔 알 수 없는 눈물이 흐르고 용담골 전경엔 어둠이 짙게 깔려 흐른다.

크레디트 (80)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태흥영화주식회사
  • 배급사
    :  태흥영화주식회사

풀 크레딧 이미지 (25)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31회)-음악상:최창권/
    ■ 부산영화평론가협회선정'86최우수영화및 영화인-최우수여우주연:이미숙/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85-11-30  심의번호 85-78  관람등급 연소자불가  상영시간 114분  개봉일자 1986-02-08
개봉극장
단성사(서울)
수출현황
미국(1986), 일본(1987), 대만(1988)
노트
■ 나도향의 원작을 영화화.
■ 원작이 갖고 있는 시대상의 반영과 해학적인 성 표현, 여기에 이미숙의 매력을 잘 살렸다.
■ 비교작품 : 모니카벨루치 주연의 <말레나>

관련글

더보기
  • [이두용]익숙한 듯 먼 소재를 지금, 여기로 가져오다 이두용 감독이 활동을 시작한 1970년대는 1960년대에 황금기를 구가했던 한국영화가 침체되기 시작하던 때였다. 당시 한국영화가 그리던 하향곡선은 단지 산업적 지표만을 의미하는 건 아니었다.이른바 ‘방화’라는 이름으로 비하되던 우리 영화는 천편일... by.김형석(영화저널리스트, 전 스크린 편집장) 2012-08-30
  • 숲속의 바보들: <산딸기> <화녀촌> <뽕>, 1980년대 토속 영화 충무로는 1980년대로 넘어오면서 장르적 지형도의 변화를 겪는다. 크진 않았다. 하지만 몇 가지는 기록할 만하다. 먼저 여전한 장르는 멜로드라마와 액션이었다. <미워도 다시 한번>(정소영, 1968) 류의 신파 멜로는 꾸준히 만들어졌다. 합작(혹은 위장 합작) ... by.김형석(영화저널리스트, 전 스크린 편집장) 2017-11-30
  • 이두용 감독의 <뽕>은 1980년대 ‘토속적 에로티시즘’의 대표작으로 각인된 영화다. 이 영화는 당대 흥행에 크게 성공한 것은 물론 국내외 영화제에서도 여러 상을 탔음에도 불구하고, 비평에서는 ‘오락적 흥미 본위의 성애물’로 분류 ... by.박유희(영화평론가) 2011-12-22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