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코
Jagko (Jjagko) 1980 년
극영화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10분 1983-10-23 (개봉) 3,177(관람)
제작사
㈜삼영필림
감독
임권택
출연
김희라 , 최윤석 , 방희 , 김정란 , 박애나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짝코 [본편] KMDb HD VOD
상영시간
01:55: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0원

이미지 (48)

더보기

줄거리

한 행려 노인이 경찰에 의해 갱생원으로 보내진다. 그는 바로 빨치산 부대를 토벌하는 전투경찰이었던 송기열(최윤석)이다. 그는 갱생원 합숙소에서 평생을 바쳐 추적하던 백공산, 일명 짝코(김희라)를 발견한다. 연속극을 보던 송기열은 전투경찰로 출세해, 단란한 가정을 이루며 마을 사람들로부터 환대받던 때를 회상한다. 그러나 그 시절 송기열은 악명 높은 빨치산 부대의 대장 짝코를 체포해 압송하던 중 실수로 그를 놓친다. 이로 인해 송기열은 제복을 벗고 폐가망신의 길로 치닫게 되며, 이에 대한 복수심과 무죄를 인정받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30년 동안 짝코를 추적했던 것이다. 송기열은 짝코에게 갱생원을 도망 나가 자기를 파면했던 상사와 자살한 아내에게 자신의 무고를 해명해달라고 한다. 송기열은 짝코와 갱생원을 탈출하지만, 짝코가 더 이상 못 가겠다고 버티자 몸싸움을 벌인다. 지나가던 경찰들은 ‘망실공비’라고 말해도 알아듣지 못한다. 기차에 올라탄 짝코는 숨을 거두고, 송기열은 희미하게 웃는다.

크레디트 (50)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삼영필림

풀 크레딧 이미지 (23)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80-09-24  심의번호 5942  관람등급 연소자불가  상영시간 110분  개봉일자 1983-10-23
다른제목
Mismatched Nose(다른 영문제명)
Pursuit of Death(다른 영문제명)
개봉극장
피카디리(서울)
노트
■ 80년 서울의 봄이 낳은 돌연한 걸작
빨치산의 아들 임권택 감독이 자신의 개인사에 얽힌 현대사를 정면으로 다룬 첫 작품. 호송중 달아난 잔류공비(빨치산) 짝코와 그를 놓쳐 폐가망신을 당한 송기열의 쫓고 쫓기는 30년 세월이 두 사람의 플래시백으로 제시된다. 10개에 가까운 플래시백 시퀀스들을, 두 사람의 기억과 두 사람의 세월이 하나의 서사로 어우러지도록 조율하는 연출역량이 놀라우며 무엇보다 당대에 빨치산을 이와 같이 온정적으로 그려냈다는 사실만으로도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 아이러니 하게도 이 영화는 우수반공영화상을 받기도 하였다. 원수와 같이 서로 쫓고 쫓기던 두 인물이 인생의 만년에서 서로를 이해하게 되고, 마침내 자신을 쫓던 송기열에 기대어 죽는 짝코의 마지막 장면에서, 같은 인간의 이름으로, 민족의 이름으로 서로에게 화해를 권하는 임권택의 메시지가 잘 드러난다.

■ 제작후일담
- 김중희씨의 불과 두 페이지 장편(掌篇) 소설을 영화로 만들었다.
- 상영판에서는 감독이 주제의식을 담았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잘린 채 개봉되었는데, 영화평론가 정성일과의 인터뷰에서 감독은 이에 대한 안타까움을 다음과 같이 표현하고 있다. “…내가 제일 아쉽게 생각하는 것은 <짝코>에서 거의 주제와 닿고 있는 데가 짤려나갔단 말이오. 짝코(김희라)와 송기열(최윤식)이 갱생원에서 탈출 전에 텔레비전에서 6.25 기념 방송이 나오고 있는데 전쟁 평론가들이 좌담하는 프로를 보고 있는 거예요. 요지는 결국은 6.25가 열강들의 대리전쟁 격이었다는 이야긴데, 그건 내가 『한국전쟁』이라는 책을 보면서 공감한 부분을 끌어들인 대목이오. 한국 민족은 열강의 대리전을 치른 희생자들, 피차 희생자였다는 것을 좌담으로 해가는 거요. 두 사람이 비로소 거기서 알아차린 거요. 자기들이 피해자였다는 것을. 사실은 서로 원수처럼 알고 쫓기고 했는데 그 대상이 아니었다는 거를 비로소 알아차리고 탈출을 하게 되는데, 그 대목이 시나리오 검열에서는 통과가 됐다고. 그런데 영화가 나와서는 그 대목을 검열에서 삭제해버렸다고. 아주 핵심을 짤라버렸으니까, 거 참.” (임권택/정성일, 자료정리 이지은, 임권택이 임권택을 말하다 2, 현실문화연구 2003)

■ 2011년 2K 디지털화 진행 이후, 2018년 추가 디지털 복원 작업을 진행했다. 20여 곳 이상의 프레임 결손을 비롯해 화면을 가로지르는 스크래치, 다양한 색깔과 모양의 곰팡이 얼룩으로 손상이 많았으나, 디지털 복원을 통해 필름의 먼지와 스크래치, 화면 얼룩을 제거했다. 또한 후시 녹음 및 전권에 걸친 프레임 결손으로 인해 사운드 미세 싱크가 맞지 않는 부분을 복원을 통해 해결했다. <짝코>의 디지털 복원버전은 2019년 2월, 세계 유수 복원 고전영화들을 상영하는 베를린국제영화제 ‘클래식’ 섹션에 초청되기도 했다. (시네마테크KOFA 프로그램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발굴, 복원 그리고 재창조'> 2019.5.2~8)

관련글

더보기
  • 임권택의 <짝코>(1980): 장인에서 작가로, ‘한국’영화를 만들다 1980년대 초중반 한국영화계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이 있었다. 국가의 학살을 시민의 항쟁으로 맞섰지만 그 결과는 한국현대사의 가장 비극적인 순간을 만들어냈다. 공수부대원들이 자행한 학살의 이미지는 ‘한국전쟁’의 참혹한 현장과 겹쳐지는, ... by.정종화(한국영상자료원 선임연구원) 2018-08-13
  • 짝코(1980, 임권택) . by.OLDDOG 2013-06-12
  • 장인에서 작가로, ‘한국’영화를 만들다 1980년대 초중반 한국영화계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이 있었다. 국가의 학살을 시민의 항쟁으로 맞섰지만 그 결과는 한국현대사의 가장 비극적인 순간을 만들어냈다. 공수부대원들이 자행한 학살의 이미지는 ‘한국전쟁’의 참혹한 현장과 겹쳐지는, ... by.정종화(한국영상자료원 선임연구원) 2018-06-30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