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포가는 길
The Road to Sampo (Sampoganeun gil) 1975 년
극영화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95분 1975-05-23 (개봉) 13,418(관람)
제작사
연방영화주식회사
감독
이만희
출연
김진규 , 백일섭 , 문숙 , 김기범 , 김용학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삼포가는 길 [본편] KMDb HD VOD
상영시간
01:40: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0원

이미지 (238)

더보기

줄거리

공사장을 떠돌아다니는 젊은 노동자 영달(백일섭)은 밥집 여주인과 바람을 피우다 들켜 도망 나온다. 영달은 눈밭에서 옷을 입다 중년의 정 씨(김진규)를 만난다. 정 씨는 교도소를 나와 10년 만에 고향 삼포로 향하는 길이다. 눈길을 헤치고 걸어가던 두 사람은 시장기를 때우러 식당에 들르고, 여주인으로부터 도망친 작부 백화(문숙)를 붙잡아주면 돈 만 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는다. 눈보라를 헤치고 걸어간 끝에 그들은 다리 밑에서 백화와 마주친다. 백화가 호락호락하지 않아 영달과 줄곧 티격태격하지만, 세 사람은 함께 길을 떠나기로 한다.
정처 없이 눈길을 걷던 그들은 폐가에서 하루 묵기로 한다. 모닥불 앞에서 영달은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고, 예민해진 영달과 말다툼을 한 백화는 읍내로 내려가버린다. 백화를 찾으러 읍내로 내려간 정 씨와 영달은 선술집에서 싸우고 있는 그녀를 발견한다. 정씨는 아버지인 척 연기해 백화를 구해낸다. 그날 밤 영달과 백화는 같이 잠자리한다. 백화는 영달과 함께 살기를 원하지만 영달은 장바닥에 그녀를 떼어놓고 역으로 가버린다. 백화가 역으로 찾아오자 영달은 돈을 털어 기차표를 사준다. 하지만 백화는 기차를 타지 않는다. 영달은 일꾼들을 만나 공사판으로 떠나고 정 씨는 큰 다리가 놓인 삼포의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장르
#문예
키워드
#겨울 #남둘여하나로드무비 #설경 #소설원작 #술집여자 #여행 #팔씨름 #황석영 #한국소설원작 #문예영화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28)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연방영화주식회사

풀 크레딧 이미지 (18)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베를린영화제(25회) 출품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75-03-31  관람등급 연소자불가  상영시간 95분  개봉일자 1975-05-23
다른제목
On the Road to Sampo(기타)
森浦가는 길(필름타이틀)
개봉극장
국도
노트
■ “한국영화사상 불후의 명화가 탄생할 수 있는 순간에 그리하여 한국영화에 혁신적 전기를 마련할 수도 있었던 게임이 무엇 때문에 우울한 패전으로 끝나고 말았는지 그 신비를 알 길이 없다.”(하길종)

비록 하길종은 자신의 평문에서 이 영화가 반쪽자리 걸작에 머물렀다고 평하고 있지만, 반쪽자리라 하더라도 한국영화사의 걸작 반열에 오를 수 있는 작품임은 틀림없다. 비단 이만희의 유작이라서가 아니라, 한국영화사에서 흔치 않은 로드무비라는 점, 그리고 근대화와 발전으로부터 소외된 뜨내기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 광대한 설원을 배경으로 인물과 자연을 조화롭고도 뛰어나게 잡아낸 영상 등은 이 영화가 한국영화사를 대표하는 작품의 반열에 올라가기에 부족함이 없도록 만든다. 실험성과 신파성, 진부함과 새로움이 다소 부조화스럽게 섞여 있어 전체적인 영화의 분위기는 불균질적이지만, 인생을 바라보는 이만희의 깊고 따스한 시선이 주는 감동 만큼은 누구도 부인하기 힘들 것이다.

■ 제작후일담
- 황석영 원작의 영화화
- 이만희 감독은 이 작품을 편집하던 중 쓰러져 병원에 입원한 후 별세하였다. 시나리오 작가 백결에 의하면 당시 이만희는 이미 건강이 피폐해질대로 피폐해진 채 작업에 임하였고, 아마도 스스로 그 작품이 유작이 될 수도 있을 것임을 짐작했을 것이라 한다.

■ 그렇다. 마흔넷에 숨을 거둔 이만희는 한국영화 역사의 예외적인 천재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그의 예술적 절정인 <만추>를 볼 수가 없다. 그 전설적인 걸작의 필름이 발견되기 전까지 <삼포 가는 길>은 이만희의 천재성에 대한 마지막 증언처럼 남아있을 것이다. 이 놀랍도록 아름다운 로드무비 없이 우리는 <고래사냥> 시리즈, <안녕하세요 하나님>과 <세상 밖으로> 같은 영화를 가질 수 없었을 것이다.(김도훈 「허프포스트코리아」 편집장, 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이만희 감독의 <삼포가는 길>(1975) 바야흐로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컬러TV가 보급되기 시작했다. 내가 살던 아파트 단지에도 컬러TV의 광풍은 어김없이 일었는데, 언제나 남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는 것을 큰 치욕으로 여기셨던 아버지는 컬러TV에 VTR이라는 새로운 기계까지 얹어 보란 듯이 풀AV시 ... by.이해영(영화감독) 2011-05-19
  • <삼포가는 길> 이만희, 1975 백화 : 같이 살림 차리면 될 텐데...병 신같이. 영달 : 서울 한 장이요. 백화 : 그렇지 뭐...오다가다 만난 사낸데 뭐...너무 일심 품을 것도 없지 뭐. (영달 울음을 삼키며 백화에게 기차표를 건넨다) 백화 : 나 아이도 낳을 수 있을 텐데... (영달 계속 울음 ... by.정종화(한국영상자료원 선임연구원) 2010-01-08
  • KMDb 키워드 릴레이 안녕하세요 하나님 (배창호, 1987) 뇌성마비 청년 병태(안성기)는경주로 가기 위해 부모님 몰래 아침 일찍 집을 나선다. 여행 중 버스를 잘못 탄 병태는 우이동에서 시인 민우(전무송)를, 그리고 기차 안에서 춘자(김보연)를 만나게 되고 결국 그들과 함께 길을 걷 ... by.유성관(한국영상자료원 정책기획팀) 2010-03-17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