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자의 전성시대
Yeong-Ja's Heydays (Yeongja-ui jeonseongsidae) 1975 년
극영화 연소자불가 대한민국 103분 1975-02-11 (개봉) 361,213(관람)
제작사
태창흥업
감독
김호선
출연
염복순 , 송재호 , 최불암 , 이순재 , 도금봉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영자의 전성시대 [본편] KMDb HD VOD
상영시간
01:47: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이미지 (13)

더보기

줄거리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귀환한 목욕탕 때밀이 창수(송재호)는 경찰서 보호실에서 우연히 영자(염복순)를 만난다. 3년 전, 철공소 노동자였던 창수는 사장 집의 가정부로 일하던 영자를 알게 된다. 순진하고 착한 영자에게 반한 창수는 영자에게 청혼하고 베트남으로 떠난다. 그러나 그 사이에 영자는 망나니 같은 사장 아들의 손에 놀아나다 집에서 쫓겨난다. 건실하게 살고 싶은 영자는 봉제공장에 취직하지만 공장에서 받는 월급으로는 생활이 되지 않고, 아는 언니의 권유로 술집에도 나가보지만 적응하지 못한다. 영자는 이윽고 버스 안내양이 되지만, 교통사고로 팔 한쪽을 잃고 이내 매춘부로 전락한다. 창수는 3년 만에 재회한 영자가 아무런 희망 없이 살아가고 있는 것을 보고, 그녀를 구원하기 위해 온갖 정성을 기울인다. 그러나 영자는 창수의 장래를 위해 그의 곁을 떠난다. 다시 몇 년 후, 영자의 거취를 알게 된 창수는 그녀의 집을 찾아간다. 그곳에서 창수는 장애인인 남편(이순재)과 결혼해 아이까지 낳고 행복하게 살고 있는 영자를 보고 기꺼운 마음으로 떠난다.

크레디트 (62)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태창흥업

풀 크레딧 이미지 (24)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아시아영화제(21회) 출품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75-02-10  관람등급 연소자불가  상영시간 103분  개봉일자 1975-02-11
개봉극장
국도
삽입곡
(주제곡)임희숙
노트
■ “영자의 개인적인 불행은 무계획적이고 일방적인 도시화와 근대화가 잉태한 비극으로 인지되며, 그로써 <영자의 전성시대>는 시대비판적인 힘을 획득하게 된다”(권은선)

1970년대 유행했던 호스티스 멜로드라마의 대표작. 하길종, 이장호 감독과 함께 1970년대 중반 쇠락해가던 한국영화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냈던 김호선 감독의 데뷔작이다. 개봉 당시 <영자의 전성시대>는 호스티스 영화라기보다는 (‘호스티스 영화’라는 명칭은 1977년에 사용되기 시작했다) ‘청년영화’로써 주목받았다. 이전과는 다른 영상 감각으로 젊은 세대의 삶을 관찰하고 기록했다는 점에서 새로운 세대, 새로운 감수성의 출현으로 받아들여졌던 것이다. “잡초처럼 제멋대로 커나가는 무서운 아이들의 이야기(주간조선)”라는 평가는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영자의 전성시대>는 이후 유행하게 된 호스티스 멜로드라마의 전형으로 평가되고 있다. 젊은 하층계급 여성의 삶이 좌절에 이르는 과정을 그려낸 장르가 호스티스 멜로드라마였다면, 영자는 이를 가장 전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는 것이다. 영자는 당시 ‘도시로 온 농촌 처녀들’이 걸어야 했던 대표적인 경로-식모, 버스 차장-을 거쳐서 유곽으로 흘러들어간다. 정당한 노동을 통해 성실하게 살고 싶다는 영자의 순박한 꿈은 현실에 부딪혀 계속 좌절된다. 그럼에도 희망의 끊을 놓치지 않기 위해 발버둥쳤던 영자는 한쪽 팔을 잃은 후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매춘의 길로 접어든다. 영자의 꿈은 근대화된 대도시 서울에서 애초부터 실현 불가능한 것이었다. 영자의 불구가 상징하는 것은 기실, 시대의 불구성인 것이며, 이런 맥락에서 ‘영자의 전성시대’라는 제목은 강한 아이러니와 비판의 의미를 띠게 된다.

■ 제작후일담
- 개봉 당시 외화 흥행 1위 작품인 <스팅>의 33만을 능가, 관객 36여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크게 성공했다.
- 이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자 <창수의 전성시대> <미스 염의 순정 시절> 등 아류작이 속출했다.

■ 영자는 어느덧 도시의 응어리지고 어두운 이면을 상징하는 시대의 대명사가 되었다. 근대화와 산업화의 물결에 휩쓸려 서울로 온 그녀는, 식모에서 여공으로, 버스 안내양에서 다시 외팔이 창녀로 전락의 삶을 살아간다. <영자의 전성시대>는 한 여성이 자신에게 쏟아진 시대의 질곡을 지나 마침내 ‘기적’과 같은 생을 이룬 희망에 대한 의지에서 진정한 가치를 볼 수 있다.(김미현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겸임교수, 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영자의 전성시대: 1월의 영화 I 2010년대 한국 영화에서 새로운 이야기에 대한 하나의 가능성이 있다면 그것은 여성 서사일 것이다. 어쩌면 애초에 폭력적이고 파괴적인 남성 서사에 경도되어 영화를 하리라 마음먹었을지 모르는 나조차 이런 생각을 마땅히 한다. 지금 여성 서사는 우리가 마주한 ... by.박수민(영화감독) 2020-01-02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