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실의 7인
7 People in the Cellar ( Jihasil-ui Chil-in ) 1969 년
극영화 미성년자관람불가 대한민국 97분 1969-10-31 (개봉) 18,316(관람)
제작사
태창흥업주식회사
감독
이성구
출연
허장강 , 윤정희 , 김혜정 , 이예춘 , 이순재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지하실의 7인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39:00
색채
컬러
프레임크기
720x300
관람료
0원

이미지 (6)

더보기

줄거리

한국전쟁이 배경. 북한군이 후퇴한 후 안신부(허장강)는 새로 부임하는 정수사(이순재), 루치아 수녀와 함께 성당으로 돌아온다. 미사를 올리기 위해 성당을 보수하고 있던 세 명의 성직자에게 북한군이 나타나 총부리를 겨누며 이들을 지하실로 끌고 간다. 성당의 지하실에는 북한군 낙오병 3명이 숨어 있었다. 북한군들은 루시아 수녀를 인질로 삼아 안 신부에게 협조하라고 위협한다. 이 북한군들이 천주님이 보내주신 길잃은 양이라고 여기는 안 신부는 이들에게 회개하고 자수하라고 간곡하게 타이른다. 북한군 중 박(박근형)은 여장교(김혜정)과 부하를 위협해 귀순하려고 한다. 그 순간, 지하실 내 비밀 장소에 숨어있던 북한군 부사령관(이예춘)이 나타나 박을 살해한다. 전쟁으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고 성당에서 기거하던 마리아(윤정희)가 우연히 지하실로 내려오면서, 이제 지하실에는 북한군 3명과 인질 4명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다. 성당을 지나던 아이의 신고로 성당 지하실에 북한군이 숨어있다는 사실을 안 국군은 북한군에게 귀순하라고 설득하지만, 북한군들은 성직자들을 인질로 탈출을 기도, 국군에게 전방까지 타고 갈 트럭을 요구한다. 북한군이 인질들을 태우고 출발하려는 순간, 마리아가 부사령관을 끌어내리고 다이너마이트를 빼앗는다. 이 때를 놓치지 않고 국군은 북한군을 섬멸한다. 그리고 그때 휴전 소식이 전해진다. 안신부는"총소리는 멎었지만 평화는 없다"라고 탄식한다. (영화)

크레디트 (61)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태창흥업주식회사

풀 크레딧 이미지 (22)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제4회 백마상 작품상, 여우주연상(윤정희) 남우조연상(이순재)/ 베니스국제영화제(30회) 출품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69-06-30  심의번호 방제4409호  관람등급 미성년자관람불가  상영시간 97분  개봉일자 1969-10-31
개봉극장
명보
노트
■ 윤조명의 희곡 「이끼 낀 고향에 돌아오다」를 영화화.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