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들 비탈에 서다
Trees Stand on Slope ( Namudeul Bitare Seoda ) 1968 년
극영화 미성년자관람불가 대한민국 108분 1968-04-13 (개봉) 26,000(관람)
제작사
한국영화주식회사
감독
최하원
출연
이순재 , 문희 , 김동훈 , 김성옥 , 김순철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나무들 비탈에 서다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48:00
색채
흑백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0원

이미지 (1)

더보기

줄거리

한국전쟁에 참전하였다 제대한 후 전쟁의 상처를 안고 사는 재벌집 아들 현태(이순재)는 하루하루를 무위도식하며 지낸다. 어느 날 그에게 자살한 전우 동호(김동훈)의 약혼녀 장숙(문희)이 찾아온다. 장숙은 동호의 자살 원인을 듣고 싶어 하나, 현태는 한사코 밝히기를 거부한다. 결벽증이 있던 동호를 증오한 현태가 그에게 술집 작부를 붙여 타락하게 만들었고, 동호는 술집 작부에게 남자가 치근대는 것을 보고 그 둘을 죽인 후 자신도 자살한 것이다. 현태가 넘겨준 유서를 통해 장숙은 사건의 전모를 알게 되고, 둘은 밤을 함께 보낸다.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전날 장숙을 만나 책임 추궁을 받은 후 이상한 충동에 휩싸인 현태는 동호에 빙의라도 한 듯 자신과 평소 가까이 지내던 술집 작부 계양에게 치근덕대는 남자를 칼로 찌르고 감옥에 간다.

황순원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독짓는 늙은이>(1969), <무녀도>(1971)와 함께 최하원 감독의 대표작이자 데뷔작이다. “한국적인 소외와 고독이 도대체 어디서 오는가를 화면을 통해서 파헤쳐 보겠다”는 야심찬 계획으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그 비극의 기원으로 한국전쟁을 지목한다. 그러나 이 영화는 한국전쟁을 정면으로 다루기보다는 전쟁이라는 국가폭력의 구조가 개인에게 남긴 상처의 내면을 탐사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당대 많은 문예영화들이 형식적인 실험을 통해 한국영화 표현의 경계를 넓히고자 노력했는데, 이 영화는 그러한 시도가 가장 성공적인 결과로 나타난 작품 중 하나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인물의 복잡한 성격화, 상징적이고 은유적인 대사, 혼란스럽고 황폐한 내면을 외화한 표현주의적인 화면 구성과 음악이 돋보인다. 한국영화가 동시대 유럽의 영화와 어떻게 공명하는 지를 보여주는, 한국영화의 다양한 흐름 중 모더니즘 계열의 대표적 작품이라 할 수 있다. 1960년대 후반 한국영화사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데뷔작일 것이다. (출처 : 영상자료원 영화사연구소)

크레디트 (56)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한국영화주식회사

기타 수상정보

  • 부일영화상(12회) 음악상
    로카르노국제영화제(21회) 출품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68-04-12  심의번호 방제4147호  관람등급 미성년자관람불가  상영시간 108분  개봉일자 1968-04-13
개봉극장
명보극장
노트
■ "관객에의 아부를 단념한 제작측의 설명도 있었지만 지금까지 맥빠졌든 관객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주고 있다. 신인 최하원 감독의 데뷔작." (「1970 영화연예연감」, 국제영화사, 1969, 426쪽)

■ "내가 데뷔 작품을 <나무들 비탈에 서다>를 선택했던 것도 거기에 전쟁을 겪고 난 젊은이들의 방황, 소외가 아주 짙게 깔려 있었거든. 그래서 그 작품에 매료됐고 한국인의 소외라든지 고독의 바탕은 6.25라고 생각했어요. 그런 관점에서 그 작품의 소재가 세계적인 것이 될 수 있을 것 같았지요." (최하원.『2003 영화의 고향을 찾아서 인터뷰 자료집』, 한국영상자료원, 2003, 272쪽)

■ 감독 최하원/ 배우 손숙 데뷔작

관련글

더보기
  • [한국영화걸작선]나무들 비탈에 서다 <나무들 비탈에 서다>는황순원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문예영화이자최하원 감독의 데뷔작이다. 또한 이 영화는 1960년대 한국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영화 중 하나이자 가장 데뷔작다운 데뷔작으로 꼽히는 작품이기도 하다. 개봉 당시 기사에 의하면 이 영 ... by.박유희(영화평론가) 2016-04-20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