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약국의 딸들
The Daughters of Kim's Pharmacy ( Gimyakguk-ui Ttaldeul ) 1963 년
극영화 미성년자관람불가 대한민국 108분 1963-05-01 (개봉) 50,000(관람)
제작사
극동흥업주식회사
감독
유현목
출연
최지희 , 엄앵란 , 황정순 , 김동원 , 강미애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김약국의 딸들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48:00
색채
흑백
프레임크기
1920x1080
관람료
0원

이미지 (24)

더보기

줄거리

통영 유지 김성수(김동원) 집안은 일제강점기에 접어들면서 신약이 보급됨에 따라 약국을 접고, 어장 노른자위마저 일본인에게 뺏겨 가세가 기울어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집안의 딸들 역시 순조롭지 않은 인생을 보낸다. 셋째 딸 용란(최지희)은 애욕에 넘치는 본능적인 여성으로 하인인 한돌(황해)과 정을 통하다 김성수에게 발각된다. 한돌은 쫓겨나고 용란은 아편쟁이인 연학(허장강)에게 시집가지만 연학의 폭력과 학대에 처가로 도망 오기 일쑤다. 젊은 나이에 과부가 된 큰딸 용숙(이민자)은 아들을 돌보던 의사와 정을 통해 낳은 아기를 살해하여 집안으로부터 거의 버림을 받고, 악착같이 돈만 모으며 살아간다. 어려운 사정을 타개하기 위해 김성수는 큰돈을 빌려 기관선을 사지만 사고가 나 선원들이 죽고, 그 보상금으로 가산을 탕진한다. 김성수는 어장을 관리해오던 기두(박노식)와 넷째 딸 용옥(강미애)을 맺어주지만, 어장은 계속 어렵고 기두는 술에 절어 산다. 거기에 시아버지는 용옥을 겁간하기 위해 호시탐탐 노린다. 그러던 어느 날 다시 찾아온 한돌과 밀회하던 용란을 발견한 연학이 그들을 죽이려 하자, 이를 말리던 어머니(황정순)는 연학의 도끼에 맞아 죽고 용란은 미치고 만다. 이러한 비극에 교사 생활을 하는 신여성 둘째딸 용빈(엄앵란)은 통영을 영원히 떠나고자 하지만, 그녀를 흠모하는 강극의 설득으로 아버지의 땅에 남기로 한다.

크레디트 (46)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극동흥업주식회사

풀 크레딧 이미지 (19)

더보기

수상정보

더보기

기타 수상정보

  • 서울시 문화상 수상 / 제3회 5월 문예상 수상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1963-03-28  관람등급 미성년자관람불가  상영시간 108분  개봉일자 1963-05-01
다른제목
Die Tochter des Apothekers Kim(기타)
Kim's Daughters(기타)
Pharmacist Kim's Daughters(기타)
The curse of Kim's daughters(기타)
The daughters of pharmacist kim(기타)
개봉극장
국제
수출현황
태국(64)
노트
■ 여성의 가계(家系)를 통해 전근대에서 근대로의 이행, 혹은 영화가 제작된 당대적 맥락에서 보자면 근대화의 문제를 제기하는 영화. 특히 과잉 성욕으로 인해 희생된 용란과 아버지의 대를 잇는, 따라서 아들 역할을 하는 용빈의 대조를 통해, 근대화 과정에서 여성에게 가능했던 삶의 방식의 양 극단을 그려내고 있다. 그러한 묘사 과정에서 영화는 원작과는 판이한 결말을 짓고 있다. 곧, 영화는 용빈이 약혼자와 함께 아버지가 서있는 언덕을 향해 오르는 것으로 끝이 나며, 이로써 아버지의 권위 하에서 새로운 질서가 수립될 것임을 암시한다. 반면 원작의 결말에서는 김약국이 죽고 용란이 독립운동을 위해 통영을 떠나는 것으로 그려져, 근대와 전근대의 불화, 근대화 과정에서 대가족의 해체가 예고되고 있다. 영화화를 위한 각색 과정에서 원작을 보수적으로 해석한 경우라고 볼 수 있다.

■ 유현목 감독의 문예영화 대표작. 유현목 영화로는 드물게 여성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우고 있는데, 여성의 가계(家系)를 통해 전근대에서 근대로의 이행, 혹은 영화가 제작된 당대적 맥락에서 보자면 근대화의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다른 가족 멜로드라마들과는 달리 전통적인 대가족을 중심으로 하되 아버지보다는 어머니와 딸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모계 중심적 서사를 전개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과잉 성욕으로 인해 희생된 용란과 아버지의 대를 잇는, 따라서 아들 역할을 하는 용빈의 대조를 통해, 근대화 과정에서 여성에게 가능했던 삶의 방식의 양 극단을 그려내고 있다. 용란은 가부장제의 성적 이데올로기에서 벗어나 자기의 성적 욕망을 쫓지만, 그로 인해 미쳐 죽을 뿐만 아니라 어머니까지 죽음으로 몰아간다. 반면 대학에 다니는 지식인이며 기독교도인 용빈은 현명하고 이성적이며, 유일하게 아버지를 이해하고 아버지와 집안의 대소사를 논한다. 영화는 미친 용란이 물에 빠져 죽은 후 용빈이 약혼자와 함께 아버지가 서있는 언덕을 향해 오르는 것으로 끝을 맺는데, 이러한 결말은 가부장적 근대화가 여성들에게 요구했던 가치관이 무엇이었나를 분명하게 드러낸다. 그런 점에서 <김약국의 딸들>은 근대화의 역사와 여성의 역사가 어떻게 길항했는지를 잘 보여주는 영화(김선아)이다. 여성의 삶의 형상화에 있어서 이 영화는 한 인물에게 서사를 집중하기보다는 여러 유형의 인물들에게 골고루 관심을 분배함으로써 각각의 인물을 생생하게 살려내고 있다. 또한 꿈과 무속을 이용한 그로테스크한 장면이나 공포영화의 관습을 적극 활용한 살해 장면 등으로 끝까지 긴장감을 잃지 않도록 한다. 엄앵란, 최지희, 이민자, 등 당대 최고의 여배우들이 동시에 캐스팅돼 연기 경합을 벌였다.

관련글

더보기
  • 김약국의 딸들: 2019.1월의 영화 <김약국의 딸들>(1963)은유현목의 대표적인 문예영화이자 <오발탄>(1961), <장마>(1979)와 더불어 감독의 주요 작품 중 하나로 꼽히는 영화다. 사실 방대한 영토를 지닌 작가의 세계에서, 세목에 따라 주요 작품의 명단은 달라질 것이므로 이러한 ... by.홍은미(영화평론가) 2019-01-02
  • 유현목의 대표작들 ③ <김약국의 딸들> (1963) 박경리의 동명 원작 소설을 각색한 유현목의 대표작 중 하나. 무속과 합리, 운명과 의지, 광기와 이성이 대립하며 어우러지는 이 영화는 구한말에서 일제 강점기 사이 격동의 역사를 배경으로 한 가족의 비극적 운명을 그려낸다.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 ... by.조준형(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09-09-18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