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몽(죽음의 자장가)
Sweet Dream (Lullaby of Death) (Mimong) 1936 년
극영화 대한민국 47분 1936-11-06 (개봉)
제작사
경성촬영소
감독
양주남
출연
문예봉 , 유선옥 , 홍승옥 , 임운학 , 조택원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미몽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0:48:00
색채
흑백
프레임크기
640x480
관람료
0원

이미지 (9)

더보기

줄거리

애순(문예봉)은 여염집의 부인으로 허영이 심하고 가정을 돌보지 않는다. 참다못한 남편(이금룡)은 애순을 내쫓고, 애순은 남편과 딸 정희(유선옥)를 버려둔 채 정부 창건(김인규)과 함께 호텔에서 지낸다. 어느 날 애순은 창건이 돈 많은 유지가 아니라 가난한 하숙생이자 범죄자임을 알게 된다. 창건 일당은 호텔에서 강도 행각을 벌이고, 이를 눈치챈 애순은 창건을 경찰에 신고한다. 공연에서 본 무용가(조택원)에게 관심을 보였던 애순은 그를 쫓아 택시를 타고 떠난다. 무용가가 탄 기차를 놓치지 않기 위해 애순이 탄 택시는 과속을 하고, 때마침 길을 건너던 딸 정희를 친다. 병원에 간 정희는 무사히 깨어나지만 애순은 죄책감에 약을 먹고 자살한다.

장르
#드라마 #신파
키워드
#통속 #로맨스 #모녀지간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20)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경성촬영소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상영시간 47분  개봉일자 1936-11-06
개봉극장
우미관
노트
■ 문화재청 제342호 문화재 등재 필름 (2007.9.17)

■“1930년대 영화문법과 일제강점기 시대의 신여성 및 근대성에 대한 담론을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영화”
2006년 한국영상자료원이 중국에서 발굴한 영화로 2006년 기준 필름이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영화였다. 양주남 감독의 첫 작품이자 경성촬영소의 여섯 번째 발성영화로 1930년대 당시 영화문법과 기술적 진보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소중한 영화이다. 설득력 없는 평면적인 캐릭터나 갑작스러운 극의 전개, 어색한 카메라 앵글과 편집 등 안정적인 영화문법이 구축되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측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사운드 몽타주, 새장의 인서트 쇼트, 애란이 남편에게 화가 나자 남편이 비친 화장대 거울을 흔들어 버리는 쇼트 등의 몇몇 장치들은 감독이 영화 형식에 대하여 기본적인 자의식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이미 헨리 입센의 <인형의 집>이 일제강점기 조선에서도 초연되었고 ‘신여성’에 대한 담론이 팽배했을 무렵에 나온 이 영화는 당시 신여성에 대한 대중적 관점을 반영하고 있다. ‘데파트(백화점)’에서 무조건 비싼 것을 사려는 애란의 설득력 없는 행동과 모성을 강조하기 위한 애란에 대해 갑작스럽게 처벌하는 등의 설정은 당대 뜨거운 감자였던 신여성을 ‘풍기문란’, ‘허영’, ‘비도덕적 태도’ 등으로 몰아 처리하기 위해 서사의 진행 과정에 다소간의 무리를 감행한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이 영화에서는 당시 서울의 도시 풍경이 눈요기거리로 등장하며, 일제강점기 시대 최고의 인기배우이자 북한 최고인민배우였던 문예봉의 데뷔시절 모습도 엿볼 수 있다.

■ 제작후일담
- 이 영화는 2005년 한국영상자료원이 중국 전영자료관으로부터 필름을 입수한 3편 중의 1편이다. 한국영상자료원은 2004년 중국 전영자료관으로부터 <군용열차>, <집없는 천사>, <어화>, <지원병> 4편을 입수한데 이어 2005년에는 <미몽>, <반도의 봄>, <조선해협>을 입수하였다. 2005년 입수작 3편은 중국 전영자료관의 협조를 받아 새롭게 프린트를 복사하였고, 2005년 말 한국영상자료원에 입고되었다. 이 영화 3편은 2006년 3월에 일반에 공개되었다.
- 자동차가 얼마 없던 시기 교통사고에 대해 계몽적 의식을 의도적으로 불어 넣기 위해, 정희의 학교에서 교사가 교통사고에 대한 위험을 교육시키는 장면을 넣었다고 한다.

■ 근대화 물결 속 1930년대 도시 경성, 봉건적 현모양처 역할로부터 자유로운 욕망을 추구하는 애순의 탈주와 처벌이 멜로드라마 내러티브 양식으로 펼쳐진다. ‘인형의 집’을 벗어나고픈 애순의 욕망을 대변하는 새장 속 새, 권위적 가부장 남편과 애순의 부부싸움을 담아내는 흔들리는 화장대 거울, 당대 최고의 춤사위로 화제를 모았던 조택원의 무용극을 담아낸 미장센과 이미지 수사학은 인물의 내면을 보여주는 기능과 더불어 젠더 관점에서 근대화와 함께 등장한 ‘모던걸’(신여성)에 관한 인식 체계를 드러내준다. (유지나 영화평론가, 동국대학교 영화영상학과 교수)

관련글

더보기
  • 발간사 지난 2004년과 2005년 사이 한국영상자료원은 북경의 중국전영자료관에서 식민시대 영화 7편을 발굴해 들여왔다. <군용 열차>(1938년), <어화>(39년), <집없는 천사>(41년), <지원병>(41년)이 2004년에, 그리고 다음해 <미몽>(36년), ... by.조선희(한국영상자료원장) 2009-03-09
  • 발굴된 과거, 한국영화사를 새롭게 쓰다 일제강점기 조선영화는 미답의 영역이었다. 기록으로만 어렴풋이 당시 조선영화의 면모를 확인하는 정도가 전부였다. 물론 1989년 일본의 동보영화사에서 도요타 시로의 <젊은 모습>(1943), 이마이 다다시의 <망루의 결사대>, 최인규 감독의 <사랑과 ... by.박혜영(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08-11-13
  • 10월에 만나는 <발굴된 과거 2> 현재 자료원 연구발간사업은 2004년 영화사연구팀이 출발하면서 시작되었다. 당시에는 기획다큐멘터리, 구술사, 자료총서, 연구총서, DVD 제작 등이 주요 사업이었는데, 생각해보면 2007년 10월 연구소를 출범한 이후 2008년의 사업들과, 양적으로는 꽤나 큰 차이가 ... by.조준형(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08-09-01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