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2 년
극영화 북한,일본 87분
제작사
조선예술영화촬영소
감독
림창범
출연
유원준 , 조명선 , 강상금 , 리영성 , 김준식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북한의 원로 조류학자인 윤형구 박사는 전쟁에서 큰아들을 잃고 손자들과 함께 살고 있다. 윤박사의 둘째 아들 명오는 어려서부터 새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보였는데, 어느 날 쇠 찌르러기를 관찰하러 남한으로 갔다가 돌아오지 못해 이산가족이 되었다. 남한에서 유명한 조류학자가 된 윤명오는 연구 도중에 남한에서 사라진 따오기가 북한에는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새의 발목에 표식을 해 북한으로 날려 보내고, 일본학자에게 도움을 청한다. 어느 날 아버지 윤박사는 쇠 찌르러기를 관찰하던 도중 새의 발목에 달린 인식표를 보고 그것이 남한에 있는 자신의 아들이 달아 준 것임을 알게 된다. 일본학자를 통해 서로의 생사를 알게된 아버지와 서로를 그리워하지만 분단된 현실 앞에 슬픔의 눈물을 흘린다, 마침내 윤 박사는 일본에서 열리는 조류국제학술대회에 초청돼 아들 명오를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안고 비행기에 오른다.

장르
#드라마
키워드
#사상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61)

더보기
  • 감독 :
    림창범
  • 출연 :
    유원준 윤형구 역
    조명선 윤명오 역
    강상금 상옥 역
    리영성 전수 역
    김준식 야마나시 역
스태프
  • 각본-영화문학
    : 김세륜
  • 제작자-총제작
    : 류동남 박찬정
  • 촬영
    : 곽철삼
  • 촬영-1부촬영
    : 박관영
  • 조명
    : 김정철
  • 편집
    : 김영실
  • 음악-작곡 및 지휘
    : 정일영
  • 미술
    : 려영구
  • 의상
    : 강정희
참여사
  • 제작사
    : 조선예술영화촬영소

풀 크레딧 이미지 (22)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상영시간 87분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