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사리
PULGASARI 1985 년
극영화 전체관람가 북한 95분 2000-07-22 (개봉)
제작사
조선예술영화촬영소
감독
신상옥 , 정건조
출연
장선희 , 함기섭 , 리종국 , 리인권 , 유경애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불가사리"는 고려시대부터 전해 오는 민담의 주인공으로 쇠붙이 그릇을 병기제조용으로 바치라는 명령을 거부하다 처형된 대장장이의 한이 밥풀로 만든 인형에 들어가면서 괴수로 변하여 봉건통치에 시달리는 농민들편에서 통치자들의 무기를 집어 삼키며 반봉건의 선두에 서게 되나, 계속 쇠를 먹어야만 하는 본성으로 인해 가재도구를 대량으로 먹어 나중에 오히려 주민의 짐이 되어 대장장이 딸이 사라져줄것을 요구, 큰 울음소리와 함께 산산조각이 나게된다. (출처 : 통일부 북한자료센터)

그 누구도 이젠 그를 더 이상 막을 수 없다. 불 가 사 리... 고려조 말기, 조정의 압제에 짓눌려 지내던 민중들이 마침내 봉기를 들게된다. 유명한 늙은 대장장이 탁쇠는 농민으로부터 몰수한 농기구들을 녹여서 칼이나 창 등의 무기를 양산하라는 관가의 압력을 받게된다. 같은 처지의 농민들을 배신 할 수 없었던 그는 쇠를 먹는 불가사리라는 괴수에게 농기구를 빼앗겼다는 거짓말로써 관가를 속이고,농기구을 모두 농민들에게 돌려준다. 이 사실을 알게된 관가는그를 체포하고 옥에 가두어 버린다. 아버지가 관가의 옥에 갇혔다는 이야기를 들은 딸 아미는 그 사실에 놀라 헐레벌떡 관가로 뛰어간다.하지만 관가에서는 면회조차 시켜주지 않는다. 매일 아버지를 찾아가는 아미. 한끼라도 정성어린 쌀밥을 올리려 하지만 그것도 힘들다. 아버지가 계시는 옥의 창쪽으로 쌀밥을 뭉쳐 던지게 되고,그런 딸이 너무나도 안쓰러운 아버지는 딸을 위해 마지막으로 그 쌀밥뭉치로 인형을 빚는다. 결국, 아버지는 인형을 완성하게 되지만 목숨을 잃고만다. 주검이 되어 돌아온 아버지의 싸늘한 시체를 보게되는 아미. 이제 남은건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남겼다는 쌀밥으로 빗은 인형 뿐.슬픔을 뒤로 하고, 인형을 바느질함에 두고 일상으로 돌아간다. 그 날밤, 바느질을 하던 아미는 그만 바늘에 찔리게 되고, 피가 인형이 담긴 바느질함으로 떨어지는데...

장르
#시대극/사극 #드라마 #예술
키워드
#몬스터 #괴수 #괴수영화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45) Full Credit

더보기
  • 감독 :
    정건조 연출
  • 출연 :
    장선희 아미 역
    함기섭 인대 역
    리종국 아나 역
    리인권 탁쇠 역
    유경애 인대어머니 역
스태프
  • 각본-영화문학
    : 김세륜
  • 촬영
    : 조명현 박승호
  • 조명
    : 로동천 리인범
  • 편집
    : 김련순
  • 음악-작곡
    : 서정건
  • 미술
    : 리도익
  • 의상-의상미술
    : 림홍은
  • 분장
    : 려연구
참여사
  • 제작사
    : 조선예술영화촬영소
  • 배급사
    :  Raging Thunder

풀 크레딧 이미지 (1)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00-07-18  심의번호 2000-F196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상영시간 95분  개봉일자 2000-07-22

관련글

더보기
  • '신필름'이라는 신화의 마지막 20년 ''신필름'하면 ''총천연색 시네마스코프'로 세기의 대결을 펼쳤던 <성춘향>이나 해외 각국에 수출되어 여러 유행을 낳았던 <빨간 마후라같은 1960년대 대표작들을 떠올리게 마련이다. 그것은 한국영화의 찬란한 전성기로서의 1960 ... by.김한상(한국영상자료원 연구원) 2009-03-17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