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문
Two Doors (Du gaeui mun) 2011 년
다큐멘터리 15세관람가 대한민국 99분 2012-06-21 (개봉)
제작사
성적소수문화환경을위한모임 연분홍치마
감독
김일란 , 홍지유
출연
권영국 , 김형태 , 류주형 , 박진 , 박성훈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22)

더보기

줄거리

유독가스와 화염으로 뒤엉킨 그 곳은 생지옥 같았다!

그을린 '25시간'의 기록!

2009년 1월 20일, 철거민 5명, 경찰 특공대원 1명 사망. 생존권을 호소하며 망루에 올랐던 이들은 불과 25시간 만에 싸늘한 시신이 되어 내려 왔고, 살아남은 이들은 범법자가 되었다. 철거민의 불법폭력시위가 참사의 원인이라는 검찰의 발표, 공권력의 과잉진압이 참혹한 사건을 만들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부딪히는 가운데, 진실공방의 긴 싸움은 법정으로 이어진다.

유가족 동의 없는 시신 부검,

사라진 3,000쪽의 수사기록,

삭제된 채증 영상,

어떠한 정보도 하달 받지 못했다는 경찰의 증언…

과연, 그 날의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장르
#사회 #인권
키워드
#법정 #부검 #시위진압 #증언 #철거민 #용산참사 #과잉진압 #공권력남용 #재개발 #재개발지역 #용산재개발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901)

더보기
스태프
참여사
  • 제작사
    : 성적소수문화환경을위한모임 연분홍치마
  • 배급사
    :  (주)시네마 달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12-06-04  심의번호 2012-F380   관람등급 15세관람가  상영시간 99분  개봉일자 2012-06-21
다른제목
2 Doors(다른 영문제명)
노트
■ 그날의 화재만큼 뜨겁고, 남겨진 죽음만큼이나 참혹한 ‘용산 참사’의 진실. 피해자의 목소리보다는 현장의 카메라들이 기록한 이미지와 소리를 통해 그 진실을 재구성하고 탐문하는 영화는 국가의 가공할 폭력에 대한 ‘객관적’ 고발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주체적’ 목격자와 판결자로 끌어들임으로써, 새로운 차원의 윤리와 책임을 질문하는 다큐멘터리로 나아간다.(주유신 영화평론가,『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두 개의 문 그날 아침. 아침 뉴스를 켜는 순간 화염에 휩싸인 남일당의 망루가 보였다. 누군가 “저기 사람이 있다”라는 절규를 하고 있었고, 아슬아슬하게 난간에 매달려 있던 남자는 결국 콘크리트 바닥으로 추락해 경련을 일으키고 있었다. 뉴스를 보도하던 기자 ... by.정지연(영화평론가) 2012-06-21
  • 두 개의 문 '용산’이라는 사건. 2009년 1월 20일 용산 재개발 지역 철거민들이 이주대책을 요구하며 남일당 옥상에 망루를 짓고 농성을 시작한다. 그러나 농성 시작 25시간 만에 경찰특공대에 의한 강제진압이 이뤄지고 이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사... by.맹수진(영화평론가) 2012-02-17
  • 두 개의 문 2012년을 정리하는 요즘, ‘올해의 걸작’을 톺아내는 시도가 줄을 잇고 있다. ‘관객 1천만 명’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한 한국 영화가 두 편이나 탄생했고, 한국 영화 관객 1억 명 시대에 걸맞게 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들인 영화... by.박혜은(영화전문에디터, 전 맥스무비 편집장) 2012-12-28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
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