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영웅 박중필: <품행제로>(조근식, 2002) 월간 스크린⑯ - 한국영화 현장 기행

by.김형석(영화저널리스트, 전 스크린 편집장) 2019-01-22조회 1636
품행제로 스틸

2002년 | KM컬쳐

감독: 조근식 | 원안: 조근식 이지형 | 각본: 이해준 이해영 이지형  정진완 | 제작: 박무승 | 촬영: 조용규 | 미술: 이철호 | 음악: 노영래

CAST
중필: 류승범 | 나영: 공효진 | 민희: 임은경 | 상만: 김광일 | 수동: 봉태규 | 영만: 최우혁

2000년대 초반, 한국영화는 ‘르네상스’를 맞이하면서 영화계 전반이 급격한 변화를 겪기 시작합니다. 연기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새로운 이미지를 지닌 배우들이 속속 등장하기 시작하는데요, 류승범은 이런 흐름을 대표하는 배우입니다. 연기를 배운 적 없는, 야생 그대로의 배우였던 류승범은 형인 류승완 감독의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2000)로 데뷔해 짧은 시간 안에 엄청난 주목을 받으며 급성장했습니다. 이때 만난 영화가 바로 <품행제로>(2002)였고, 이 영화는 그의 필모그래피를 이야기할 때 아직까지도 가장 인상적인 작품으로 남아 있습니다.

품행제로 스틸
품행제로 스틸

촬영 공개는 2002년 8월에 이뤄졌습니다. 공개된 장면은 그 롤러 스케이트장 신. 나영(공효진)과 민희(임은경)가, 박혜성의 ‘경아’와 김승진의 ‘스잔’을 놓고 대결하던, 그리고 중필(류승범)이 그 사이에 끼어 있던, 그 장면이죠. 1980년대 롤러 스케이트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찾던 제작진은 광주 송정리에 있는 ‘송정 롤러 스케이트장’을 발견했습니다. 여기에 천장에 만국기를 달고, 세트로 실내 매점을 만들었습니다.

품행제로 스틸
품행제로 스틸

매점의 떡볶이와 어묵 그리고 DJ 부스입니다. 그 시절 ‘롤러장’을 다녔던 분들이라면 너무나 익숙한 모습이죠.

품행제로 스틸
품행제로 스틸

정란여고 ‘오공주파’의 ‘짱’인 나영과 최고의 ‘범생이’인 민희는, 롤러 스케이트를 타는 스타일 자체가 다릅니다. 나영이는 공중 회전 점프나 뒤로 타기 그리고 기차 놀이 등을 하며 롤러장을 휘젓습니다. 반면 민희는 친구 손을 잡고 얌전하게 즐기죠. 공효진은 공중 회전 점프 장면을 위해 와이어에 매달려 연습을 했다고 합니다.

품행제로 스틸
품행제로 스틸

사건의 발단은 ‘스잔’이었습니다. 민희가 신청한 김승진의 ‘스잔’이 흐르자, ‘경아’의 박혜성 팬인 나영의 패거리는 DJ 부스로 가 노래를 바꿔버립니다. 그러자 민희는 감히(!) ‘짱’인 나영에게 따지고, 일촉즉발의 상황에 마침 롤러장에 왔던 중필이 등장합니다. 그러면서 묘하게 형성되는 삼각관계. 그렇다면 중필의 선택은? 음… 결국 중필은 ‘스잔’을 선택하게 됩니다.

품행제로 스틸

나영과 ‘오공주파’의 모습입니다. 분홍색 티셔츠를 입은 배우가 낯이 익는데요, 바로 <추격자>(나홍진, 2008)의 오 형사로 유명한 박효주입니다. 

품행제로 스틸

류승범은 <품행제로>의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중필이라는 캐릭터에 완전히 매료되었다고 합니다. “뭐라 설명할 수 없는 묘한 매력을 갖고 있었죠. 여태껏 제가 연기한 배역 중 저와 제일 많이 닮은 캐릭터인 것 같아요. 제 분신과도 같은 인물이죠. 그리고 중필은 사실은 굉장히 약한 인물이에요. 어려운 일을 만났을 때 정면으로 대면하기보다는 피해가려는 측면이 강하죠. 저도 사실은 그렇거든요.” 그러면서 “도심 속에 떠 있는 섬 같은 아이”라는 시적인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품행제로 스틸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민규동 김태용, 1999)로 데뷔한 공효진은 이 시기 한참 떠오르는 스타였습니다. 특히 2002년에 출연한 TV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는 결정적이었고, <품행제로>는 그 상승세를 이어가는 작품이었습니다. 거친 여고생 장나영 역할을 맡았지만, 정작 학창 시절엔 “소심하고 겁도 많고, 친구들이 하자는 대로 따라 하는” 소녀였다고 하네요.

품행제로 스틸

어느 이동통신 광고 모델로 급부상했지만 첫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장선우, 2002)가 크게 아쉬운 평가를 받았던 임은경에게 <품행제로>는 의미 깊은 작품입니다. 1984년생인 임은경에게 그 시절의 십대를 연기하는 건 쉽지 않을 일이었겠지만, 정작 힘들었던 건 중필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표현하는 일이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연애의 감성을 표현하기 위해, 민희 역을 준비하며 시를 많이 읽었다고 합니다.

품행제로 스틸
품행제로 스틸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세 배우. 그리고 당시 류승범과 공효진은 실제 연인이기도 했습니다.

품행제로 스틸

 영화 아카데미 출신인 조근식 감독은 장선우 감독의 <거짓말>(2000) 연출부를 거쳐 <품행제로>로 데뷔했습니다.

품행제로 스틸

<나쁜 영화>(장선우, 1997)의 카메라맨 중 한 명이었던 조용규 촬영감독은 이후 <미술관 옆 동물원>(이정향, 1998) <플란다스의 개>(봉준호, 2000)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류승완, 2000)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박흥식, 2000) 그리고 <품행제로>까지 데뷔 감독들의 든든한 카메라가 됩니다. 이후 <효자동 이발사>(임찬상, 2004) <가족의 탄생>(김태용, 2006) <천하장사 마돈나>(이해영 이해준, 2006) <밀양>(이창동, 2006) 등에서 작업했습니다.

품행제로 스틸

조근식 감독과 류승범 공효진이 현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류승범은 감독에 대한 믿음이 없었다면 <품행제로>를 선택하지 못했을 거라고 하는데요, 조근식 감독은 시나리오가 수정될 때마다 류승범을 찾아와 중필 역을 맡아달라고 설득했다고 하네요. “몸은 지쳐가도 의지는 줄어들지 않는 감독의 간절함에 깊은 감동을 받았어요. 이토록 간절히 원하는 사람에게 뭔가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었고요.” 류승범의 말입니다.

품행제로 스틸

영화 속에선 연적이자 ‘짱 VS 모범생’의 관계지만, 공효진과 임은경은 카메라 밖에선 친자매 같은 모습이었습니다.

이미지 디지털화 지원 NAVER

연관영화인 : 박효주 배우 1982 ~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