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영
Sim Yeong / 沈影
출생·사망
1910 ~ 1971
대표분야
배우
활동년대
1930, 1940

필모그래피 (8)

더보기
배우 :
망루의 결사대(원제:望樓の決死隊) (이마이 타다시, 1943) 유동순  
복지만리 (전창근, 1941)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 (이명우, 1939)   
바다여 말하라 (이규환, 1935)   
은하에 흐르는 정열(비상) (안종화, 1935)   
아름다운 희생 (김광주, 1933)   
수일과 순애 (이구영, 1931)   
방아타령 (김상진, 1931)   

주요경력

1932년 태양극단 입단 후 일본을 오가며 활동
1939년 극단 '고협' 창설
1942년 조선연극문화협회 창설 당시 간부
1952년 조선연극인동맹 중앙위원 및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립 연극극장 배우
조선예술영화촬영소 연기과장
평양연극영화대학 강좌장
1957년 공훈배우 칭호
1959년 조선연극인동맹 부총장
1961년 조선영화인동맹 위원장 겸 조선문화예술인총동맹 부위원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영화대표단 단장으로 소련 방문
1964년 인민배우 칭호

기타정보

기타이름
아오키 진에이, 靑木沈影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1910년 9월 3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경성제이고등보통학교 퇴학당한 후 토월회에 연구생으로 입단하였다. 1930년대 초 이경환, 박제행, 문수일 등이 주도한 극단 연극시장의 단원으로 연기 경력을 쌓았다. 1931년 3월 개봉한 <수일과 순애>에 출연하면서 영화배우로서 활동하기 시작하였다(김종원; 대중예술인 사전). 이후 <방아타령>(1931), <아름다운 희생>(1933), <은하에 흐르는 정열>(1935), <바다여 말하라>(1935) 등의 영화에 출연하였다. 1941년에는 <복지만리>와 <너와 나>에 출연하였다(친일인명사전). 태평양 전쟁 중에 친일 연극을 다수 공연한 전력이 있다. 1947년 신불출과 함께 월북하였다. 이후 <내고향>(1949), <향토를 지키는 사람들>(1952), <정찰병>(1953), <벗들이여 우리 함께 가자>(1960), <두만강>(1960), <다시 찾은 이름>(1963) 등 많은 영화에 출연하였다. 1971년 사망하였다(대중예술인 사전).

* 참고문헌
<<식민지 시대 대중예술인 사전>>, 소도, 2006.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친일인명사전>>, 민족문제연구소, 2009.
김종원, 한국영상자료원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및 DB구축 감수, 2011

[작성: 김영진]
[감수: 김종원]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