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만
Kim Cheon-man
출생·사망
1955 ~
대표분야
배우
활동년대
1960, 1970, 1980, 1990

필모그래피 (23)

더보기
배우 :
언제나 그 자리에 (석도원, 1990)
병사는 돌아왔는가 (강민호, 1984) 그외출연
일송정 푸른솔은 (이장호, 1983) 신입병사
종군수첩 (최하원, 1981)
물보라 (김수용, 1980)
상록수 (임권택, 1978)
비목 (고영남, 1978)
꽃신 (고영남, 1978)
도솔산 최후의 날 (설태호, 1977)
사랑의 나그네 (고영남, 1977)

기타정보

주요기타작품
TV
1990~2007년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2000~2002년 태조 왕건
2003~2004년 왕의 여자
2010년 거상 김만덕
2010년 별순검 시즌3 등 다수
수상내역(영화)
1966년 제9회 부일영화상 특별상(저 하늘에도 슬픔이)/
1966년 제1회 대일영화상 아역상/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김천만은 1965년 <저 하늘에도 슬픔이>(1965)에서 주연급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데뷔작에 이어 <이 땅에도 저 별빛을>(1965)까지 성공하면서 김천만의 인기도 올라가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아역배우 김정훈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저 하늘에도 슬픔이>로 제9회 부일영화상 특별상, 대일영화상 아역상을 수상했다(경향신문a, 경향신문b).
<사랑의 나그네>(1977), <꽃신>(1978), <언제나 그 자리에>(1990) 등 2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80년대에는 브라운관으로 진출해 <거상 김만덕>, <별순검 시즌3> 등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 참고문헌
경향신문a 1966년 3월 5일자 5면.
경향신문b 1966년 3월 12일자 5면.

[작성: 김성희]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