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Ryoo Seung-wan / 柳昇完
출생·사망
1973 ~
대표분야
감독, 배우, 시나리오
활동년대
1990, 2000, 2010

필모그래피 (69)

더보기
감독 :
군함도 (류승완, 2017)
베테랑 (류승완, 2014)
신촌좀비만화 (류승완,한지승,김태용, 2014)
베를린 (류승완, 2012)
타임 (이명세,권칠인,김현석,류승완,윤능호,송요훈,이성주,최원석,조승원,양효경,김경호,임범,신수원, 2011)
부당거래 (류승완, 2010)
타임리스 (류승완, 2009)
다찌마와 리 :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류승완, 2008)
짝패 (류승완, 2006)
다섯개의 시선 (박경희,류승완,정지우,장진,김동원, 2005)

주요경력

2008년 6월 제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대표 집행위원
2011년 2월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
2011년 4월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대표 집행위원

기타정보

수상내역(영화)
▣기타 영화제 수상내역/
1998년 부산아시아 단편영화제 우수작품상 (패싸움)/
1999년 한국독립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관객상 (현대인)/
2004년 도빌 아시아영화제 연꽃상, 액션 아시아상 (아라한 장풍대작전)/
2004년 몬트리올 판타지아 영화제 관객상 (아라한 장풍대작전)/
2005년 뉴욕아시아영화제 관객상 (주먹이 운다)/
2005년 벨기에플랑드르영화제 관객대상 (주먹이 운다)/
2010년 제13회 디렉터스 컷 어워즈 올해의 감독상 (부당거래)/
2011년 제2회 대한민국 서울문화예술대상 영화감독 대상 (부당거래)/
2011년 제44회 시체스영화제 카사 아시아 부문 최우수작품상 (부당거래)
수상내역(기타)
2013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표창

관련글

더보기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감독사전
1973생 충청남도 온양 출생. 그의 영화입문은 무척이나 파격적이다. 독립영화협의회 워크샵 과정이외에 정규 영화수업을 거의 받지 않은 그는 그야말로 혜성처럼 영화계에 등장했다. 물론 감독은 1993년에 박찬욱 감독을 만나 <삼인조>의 연출부를 지내며 악기점 점원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그러나 8천여 만원이라는 초저예산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가 비평적 찬사를 받음으로써 그는 아마추어와 프로의 경계를 일거에 허물고 단시간 내에 충무로에 입성하게 되었다. “충무로 전대미문의 신화가 탄생했다.” 자칭 하드보일드 액션 릴레이 무비임을 표방한 류승완 감독의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의 보도자료 첫머리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한국영화의 새로운 신화가 탄생했다는 과찬도 있었지만, 참으로 야무진 ‘시네키드’의 등장이라는 데는 대부분 의견의 일치를 보였다. 한마디로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는 아마추어 정신(amateurism)으로 만든 프로페셔널 영화라는 것이다. 1998년부터 틈틈이 찍은 <패싸움> <악몽> <현대인>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라는 네 개의 단편을 하나로 묶은 이 영화는 흔히 저예산 영화에 주어지는 프리미엄, 즉 어쩔 수 없는 기술적 결함 내지는 조야함을 애써 눈감아주는 식의 온정주의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었다. 그는 최소한 액션장면 연출에서는 나름대로 자기 표현능력을 갖추고 있었다. 이는 그가 한 인터뷰에서도 밝혀 듯이, 영화에 관한 정규교육 대신에 2000여 편을 상회하는 각종 영화들을 보면서 순전히 독학으로 연출력을 갈고 닦은 결과라고 하겠다.
그는 여세를 몰아서 그 이듬해 <피도 눈물도 없이>라는 본격 액션영화를 연출하게 된다. 이 영화는 그야말로 제목에서 함축하고 있는 대로 피도 눈물도 없는 투견판 사내들과 잡초처럼 질긴 두 여자간에 펼쳐지는 사랑과 배신 그리고 음모를 현란한 액션으로 치장하고 있다. <피도 눈물도 없이>는 몇 가지 측면에서 기존의 한국식 장르영화들과는 구별된다. ‘펄프느와르’라는 신조어로 작품의 장르적 성격을 자체적으로 규정하려는 시도에서도 그런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여기에는 할리우드의 악동이라 일컬어지는 ?틴 타란티노의 영향이 강하게 배어있음은 물론이다. 이미 일정한 경지에 오른 선배 감독들을 적극적으로 모방하고 나아가 차용함으로써 자신의 표현영역을 확대해 가는 것이 바로 그의 최대 강점이기 때문이다. 그는 연기에도 재능을 보여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에서는 직접 주연으로 출연한 것은 물론 <복수는 나의 것>과 <오아시스>에서도 비중 있는 단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장편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의 한 부분을 이루게 되는 단편 <패싸움>으로 1998 부산단편영화제 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듬해 <패싸움>이 1999년 인디포럼 99에서 실시된 ‘영화마을’ 차기 지원작에 선정되어 장편영화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된다.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