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형모
Han Hyeong-mo / 韓瀅模
출생·사망
1917 ~ 1999
대표분야
감독, 미술, 편집, 제작/기획, 촬영
데뷔작품
성벽을 뚫고 1949
활동년대
1940, 1950, 1960, 1980

관련글 (7)

  • [구술로 만나는 영화인] 한형모 - 감독 한마디로한형모(韓瀅模) 감독은 ‘한국 최초’라는 몇 가지 기록을 남긴 유별난 한국영화계의 예인(藝人)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성벽을 뚫고>(1949)에서 처음 기계식 자동촬영을 시도했고, <운명의 손>(1954)에서는 국내 최초로 키스신을, ... by.김종원(영화사 연구자) 2015-11-02
  • 여기는 부산국제영화제! 10월 2일(목) 개막으로 화려하게 시작한 제1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8일 간의 긴 여정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올해도 어김없이 영화와 축제 그리고 바다를 사랑하는 많은 관객들이 부산을 찾아 영화인과 어우러져 축제의 한마당을 벌였다. 13번째를 맞는 부산국제영화 ... by.민병현(한국영상자료원 경영기획부) 2008-11-13
  • 한국영화박물관 지상 전시 6.25 전쟁만큼 삶의 근간을 흔든 사건이 또 있을까. 영화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해방 후 일제가 남기고 간 열악한 기자재로 서서히 제작기반을 다져가던 1950년. 전쟁 발발 후 영화인들은 부족한 시설과 귀한 필름 등 ‘전쟁’의 극한 상황 속에서 군과 관... by.최소원(한국영상자료원 연구원) 2008-11-13
  • [한형모] 김기덕 감독이 본 한형모 “58년도에 제작된 <나 혼자 만이>라는 작품은 요즘 말로 하면 뮤지컬 같은 거에요. 그 당시에는 본격적인 뮤지컬을 만들 만한 기술력이 없었어요. 그래서 주로 노래를 했는데 그때 플레이 백 기법이라는 게 사용됐어요. 플레이 백 기법은 필름에 음악을 ... by.김기덕(영화감독) 2008-08-28
  • [한형모] 신여성에서 현모양처로 한형모 감독 영화의 첫 번째 특성은 ‘적기성 適期性’에 있다. ‘적기성’이란 당대의 지배 이데올리기뿐 아니라 당대 영화의 유행과 근대성이 가져온 풍조, 세태, 습속의 변화를 누구보다도 빠르고 예리하게 포착하고 있는 그의 영화를 아우르... by.김선아(영화평론가) 2008-08-28
  • [한형모] 한국 대중영화의 개척자 한형모는 누구나 인정하는 1950년대 대표 감독이다. 그러나 정작 <자유부인>을 제외한 그의 영화들은 대중들은 물론, 연구자들에게조차도 거의 관심을 받아오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거장 중심, 특정 시기 중심(1960년대), 엄숙주의 등에 치우쳤던 한국영화 ... by.조준형(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08-08-28
  • [한형모] 박승배 촬영감독이 본 한형모 “그때 당시 악극계에서 활약 하던 사람들을 많이 픽업했죠. <자유부인>의 김동원씨도 악극계에서 활약하던 사람이고, 황해씨(각주-한형모 감독의 1949년작 <성벽을 뚫고>로 영화계 데뷔)도 그렇죠. 황해씨를 데리고 왔을 때는 일성(日星)이 있었대... by.박승배(촬영감독) 2008-08-28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