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진
Lim Dong-jin / 林東眞
출생·사망
1944 ~
대표분야
배우
데뷔작품
에프(F)학점의 천재들 1981
활동년대
1980, 1990, 2000

필모그래피 (25)

더보기
배우 :
제5공화국 (임태우,김상래, 2005) 김대중  
제니, 주노 (김호준, 2004) 제니부  
너없는 나 (남기남, 2002)   
무거운 새 (곽정환, 1994) 특별출연  
시비시비 (차성호, 1989) 전임소장  
새벽을 깨우리로다 (이기원, 1989)   
좁은길 (이중휘, 1988)   
실연클럽 (오덕제, 1987)   
이브의 건넌방 (변장호, 1987)   
가까이 더 가까이 (김영효, 1986)   

수상정보

더보기

주요경력

2002년 문화관광부 문화의 날 옥관문화훈장
극단 예맥 대표
사단법인 한국 국제기아 대책기구 홍보대사
대한예수교 장로회 평양교회 주님의 교회 장로
성균관대학교 사회교육원 공연예술과정 주임교수

기타정보

기타이름
임동철
영화계 입문배경
TBC 8기생으로 TV를 하면서 영화에 출연을 하게 되었다. 중학교때부터 연극을 했고, 서라벌 고등학교 연극반에서 활동하였다. 저는 서울 연극 아카데미(서울 예전)에서 본격적인 연기공부를 하게 되었다. 중학교 국어선생님이 연기에 소질이 있다고 추천해 주셔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중고등학교 연극경연대상에서 연기상을 받으면서 차범석(문예진흥원장)님이 연기자가 될 것을 적극적으로 권유하셨다.
주요 영화작품
F학점의 천재들(1981)
하늘로 가는 밝은 길(1982,김성호감독)
유혹(1982,김기감독)
애마부인(1982,정인엽감독)
산딸기(1982,김수형감독)
불바람(1982,김수형감독)
밤을 기다리는 해바라기(1982,엄종선감독)
미워 미워 미워(1982,최동준감독)
약속한 여자(1983,김기감독)
오마담의 외출(1983,김수형감독)
외박(1983,고영남감독)
장미부인(1983,정회철감독)
형(1984,이상언감독)
김마리라는 부인(1984,정인엽감독)
가까이 더 가까이(1986,김영효감독)
이브의 건넌방(1987,변장호감독)
좁은 길(1988,이눙휘감독)
새벽을 깨우리로다(1989,이기원감독)
무거운 새(1994,곽정환감독)
밤을 기다리는 해바라기(1994,엄종선감독)
주요기타작품
■ 주요작품(연극)
장보고(세계 21개국 순회공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뮤지컬:빠담 빠담 빠담
다위왕

■ 주요작품(TV)
1982년 KBS2 <세자매>
1983년 KBS1 <개국>
1984년 KBS2 <사랑하는 사람들>
1985년 KBS2 <은빛 여울>
1985년 KBS2 <열망>
1986년 KBS2 <임이여 임일레라>
1987년 KBS1 <토지>
1989년 MBC <겨울안개>
1989년 KBS2 <절반의 실패>
1989년 KBS2 <숲은 잠들지 않는다>
1990년 MBC <몽실언니>
1990년 KBS2 <빙점>
1991년 KBS1 <바람꽃은 시들지 않는다>
1991년 KBS2 <교토 25시>
1992년 KBS2 <숲속의 바람>
1993년 KBS1 <당신이 그리워질 때>
1993년 KBS2 <백색 미로>
1994년 KBS2 <한명회>
1995년 SBS <엘레지>
1996년 SBS <만강>
1996년 SBS <연어가 돌아올 때>
1998년 KBS1 <왕과 비>
2001년 SBS <피아노>
2001년 KBS1 <홍어>
2002년 SBS <대박가족>
2002년 KBS2 <색소폰과 찹살떡>
2002년 MBC <사랑을 예약하세요>
2003년 MBC <성녀와 마녀>
2003년 SBS <왕의 여자>
2004년 KBS2 <북경 내 사랑>
2005년 KBS1 <어여쁜 당신>
2005년 KBS2 <걱정하지마>
2005년 MBC <제5공화국>
2009년 CBS TV <시루섬>
애착작품 및 사유
'F학점의 천재들'은 데뷔작이어서 애착이 간다. '새벽을 깨우리로다'에서는 신앙인으로서 작품을 하면서 신앙인의 고뇌, 인내의 과정을 통해 하나님과의 깊은 만남을 가질 수 있었다. '형'은 이 시대의 정말 선하고 도덕적인 형의 상을 그린 작품이다. 이 작품을 하면서 저를 포함한 영화관계자들이 감동을 많이 울기도 했다.
하고싶은 말
연기자생활을 해오면서 좋은 연출자와 좋은 작품을 많이 만났다. 장형일 감독님, 황은진 감독님, 김재형 감독님 이분들은 저에게 형제처럼 사랑을 많이 주신 분들이다.
보람- 많은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고 기뻐하고 좋아해 주고 그리고 박수를 주실 때 연기자로서 보람과 기쁨을 느낀다. 배우와 시청자는 같이 호흡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영화속 명소
'이브이 건넌방'에서 일본의 닛코온천으로 로케이션을 갔을 때 배경, 공기, 온천수가 좋았다.
추구하는 스타일/배역
연기자는 철저히 연습해야 하고 연기로 표현하고 연기로 말해야 한다. 저는 한 작품의 주인공을 하면, 오로지 그 작품에 사로잡혀 있어야 한다. 배우는 자기 道가 있어야 하고, 배우정신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 지는 것이 아니고 프로정신을 가지고 철저히 해야 한다. 배우는 절대로 기술로 연기하는 것이 아니고 가슴으로 인물을 잘 여과시켜서 내 육신과 영혼을 잘 소화를 시켜서 가슴으로 모든 걸 느끼는 연기를 해야한다.
앞으로 하고 싶은 배역- 주어진 어떤 역할에도 최선을 다했는데, 굳이 얘기를 한다면 젊어서부터 배우를 하면서 무거운 역할을 많이 해서 즐겁게 웃고 밝고 코믹한 드라마 작업을 하고 싶다.
자기소개 및 취미
취미는 수영과 음악을 좋아한다
수상내역(기타)
■ 수상내역(TV)
1978년 TBC 연기대상 조연상/
1987년 KBS 연기대상 대상/
1997년 기독교 문화연기대상 연극부문/
1999년 KBS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
2002년 SBS 연기대상 공로상/
2003년 제2회 한국기독교문화예술대상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