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암
Park Am / 朴巖
본명
박영철 (Park Yeong-cheol)
출생·사망
1924 ~ 1989
대표분야
배우
데뷔작품
태양의 거리 1952
활동년대
1950, 1960, 1970, 1980, 1990

필모그래피 (482)

더보기
배우 :
방황의 끝 (김규섭, )
바람아 멈추어라 (김성수, ) 사단장
전선 2대 (강민호, 1990)
뉴머신 우뢰매 제5탄 (외계에서 온 우뢰매 5) (조명화,김청기, 1988) 사령관
지금은 양지 (진유영, 1988) 나회장
사방지 (송경식, 1988) 김대감
비창 (유영진, 1987) 장인
얄숙이들의 개성시대 (김응천, 1987)
블루하트 (강민호, 1987)
우뢰매 4탄 썬더브이 출동 (외계에서 온 우뢰매 4) (조명화,김청기, 1987) 사령관

주요경력

1971년 한국영화인협회 연기분위 위원장

1972년 7월 4일 영화배우협회 회장 역임

기타정보

주요 영화작품
초설
황혼열차
여성전선
인생차압
양산도
자유부인등 다수
수상내역(영화)
대종상 남우조연상, 대일상, 서라벌상 등/
1973년 제12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조연상 (<열궁녀>)/
1980년 제19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조연상 (<땅울림>)/

관련글

더보기
  • 미워도 다시 한번 : 8월의 영화 I <미워도 다시 한번>을 다시 읽는다       한 편의 ‘최루성 멜로’가 던진 파문 수출 목표 10억 달러의 문턱에서 온 나라가 생산증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던 1968년, 군소영화사를 통폐합하고 영화산업을 기업화하려한 정부 ... by.김려실(부산대 국문과 교수) 2019-08-01

영화인 정보조사

출처 : 한국영화인 정보조사
1924년 서울에서 출생해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했다. 한국전쟁 당시 피난지 대구에 내려갔다가 1951년부터 극단 신협(新劇協議會)에서 배우활동을 시작했다. 1952년 민경식 감독의 <태양의 거리>에서 불량아를 선도하는 훈육 주임으로 연기하면서 영화계에도 발을 들여놓았다. 다음 작품인 김기영 감독의 <양산도>(1955)에서는 ‘무령’역으로 인상적인 악인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이후에도 <황혼열차>, <여성전선>(1957), <현해탄은 알고 있다>(1961), <고려장>(1963) 등 김기영 감독 작품에 단골 출연했다. 한편 1958년 신상옥 감독의 <어느 여대생의 고백>에서 검사, 1965년 유현목 감독의 <춘몽>에서는 치과의사 역을 맡는 등 그는 지적인 전문직 역할을 주로 연기했다. 박암의 단연 화제작은 바로 한형모 감독의 1956년작 <자유부인>이다. 이 작품에서 그는 어린 여제자에게 이끌리는 대학교수 역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1965년 <불나비>(조해원)에서는 김지미를 열렬하게 흠모하며 쫓는 남자 역할을 맡아 색다른 면모를 선보이기도 했다. 1950년대 후반부터 1960~80년대까지 4백 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하면서 묵직한 조역으로 빛을 발했다. <열궁녀>(1973)로 제12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땅울림>(1980)으로 제19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971년 한국영화인협회 연기분위 위원장(경향신문a) 및 1972년 영화배우협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1989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경향신문b).

* 참고문헌
경향신문a 1971년 3월 31일자 8면
경향신문b 1989년 3월 23일자 4면
동아일보 1989년 3월 23일자 15면

[작성: 김한상]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